-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1/10 06:50:21수정됨
Name   엘에스디
Subject   멜버른 락다운 타임라인
진짜 성공적이었던 멜버른 락다운 이야기가 별로 없는것 같아서 ㅇㅅㅇ...
타임라인을 만들어 봤습니다.
여기저기서 짜깁기한 거라서 부정확하거나 중요한 디테일을 빼놓은 곳도 있을것 같아요.
잘못된 곳 있으면 수정을 부탁드립...

기본사항: 인구 507만, 인구밀도 508/km2

멜버른의 2차 유행은 5월 26일에 시작됩니다. 격리호텔의 야간 매니저가 양성판정을 받은 것.
사설경비업체의 태만과 규정 미준수로 호텔 격리자로부터 다수 전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측합니다.

6월 8일, 일일확진자 0명.
   이때까지만 해도 간신히 잡은줄 알았지만, 감염은 확산되고 있었습니다.

6월 셋째주, 일평균 16명의 확진자가 발생.
6월 22일, 5인 이상의 가정방문 금지령. 이어진 일주일 동안 확진자수 일 50~70명까지 증가.
6월 30일, 10개 지정구역에서 3단계 락다운.

7월 3일, 일일확진자 1백명.
7월 4일, 지정구역 2개 추가, 3천 명이 거주하는 9개 공공주택에서 확진자 67명 발생, 입출입 완전통제. (디텐션 오더)
   가장 논란이 컸던 조치였는데, 다행히 식료품 공급 등은 즉시 시작되었습니다.
7월 6일, 주경계 봉쇄령 (8일부터 발효). 일일확진자 191명.
7월 7일, 멜버른 전체 3단계 락다운. (9일부터 발효) 동시에 주방위군의 도움을 요청합니다.
   이때까지만해도 6주 락다운 계획이었는데...
   3단계 락다운의 자세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4개 사유 이외의 외출 제한.
   (생필품 구매, 의료 사유, 2인 초과 집합금지를 어기지 않는 한도 내에서의 운동, 직업 또는 교육활동)
   지정구역 이탈금지, 멜버른 외부로 거주지 이동금지. 식당/카페/술집은 테이크아웃만.
   특수학교 및 고2, 고3은 정상등교, 나머지 학생은 방학 연장.
7월 10일, 일일확진자 290명.
7월 19일, 마스크 의무화. 23일부터 발효, 마스크 미착용 외출시 200달러 과태료 도입.
7월 22일, 요양시설 방문통제.
7월 26일, 일일확진자 492명.
7월 29일, 일일확진자 626명. 3단계 한달째입니다.

8월 2일, 재난비상사태 선포. 선포와 동시에 빅토리아주 전역의 경찰권이 강화됩니다.
   멜버른 4단계 돌입. 자세한 조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오후 8시부터 오전 5시까지 전면통금.
   거주지에서 5km, 2시간 외출제한. 직업활동으로 그 이상을 이동하는 인원에게는 허가제.
   쇼핑은 1가구당 1인, 1일 1회만 허용. 운동은 1시간. 식당/카페는 테이크아웃만.
   술집, 클럽, 푸드코트, 개인미용, 사우나 및 욕장은 영업중지. 주류판매점 테이크아웃은 허용.
   결혼식 금지. 장례식은 허용하나 참석은 10인 제한.
8월 4일, 일일확진자 687명. (피크)
8월 7일, 일일확진자 455명.
8월 11일, 일일확진자 400명.
8월 22일, 일일확진자 202명.
8월 24일, 일일확진자 146명.
8월 29일, 일일확진자 108명. 3단계 두달째, 4단계 26일째입니다.

9월 3일, 일일확진자 75명.
9월 5일, 락다운 반대집회로 20명 체포.
9월 6일, 락다운 완화계획 발표. 통금과 운동을 비롯한 일부 제한을 완화합니다.
  이에 따라 9월 14일부터 통금시작시간을 9시로 완화, 운동시간 2시간 허용.
9월 17일, 일일확진자 45명.
9월 29일, 일일확진자 10명. 3단계 석달째, 4단계 56일째입니다.

10월 16일, 일일확진자 1명.
10월 18일, 멜버른 외출제한 25km로 완화, 4가지 사유 외출의 시간제한 철폐.
  대신에 멜버른과 외곽지역의 경계 통행금지를 강화합니다.
  야외 최대 2가정 10명까지 집회 가능. 일부 실외운동과 미용실 영업재개. (옥외수영장은 30인까지)  
10월 25일, 일일확진자 0명.
10월 26일, 일일확진자 0명.
10월 27일, 멜버른에서 112일에 걸친 락다운 해제.
  대부분의 영업점 허용, 가정방문 및 모든 비접촉 실외운동 허용, 점내취식 허용.
  반면 25km 규칙과 멜버른 경계통제는 유지됩니다.

11월 8일, 주내의 모든 통행 허용. 모든 실내유흥관련 사업체 정상영업 재개. 숙박업 제한 완화.
  목회자 1인에 실내 20인, 실외 50인까지 종교활동 허용.
11월 27일, 확진자와 사망자 없이 28일 유지, 감염자 0명으로 코로나 박멸 선언.

그리고 12월 27일, 신규 지역감염자 발생... ㅇㅅㅇ



7
  • 왜 새드엔딩인가요 ㅠㅠ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526 6
11355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v.serum 21/01/21 68 0
11354 일상/생각오뎅탕에 소주 한잔 하고싶다.. 4 + v.serum 21/01/20 467 4
11353 일상/생각술도 못먹고.. 2 켈로그김 21/01/19 394 6
11352 사회국민이 되겠다는 열정 42 私律 21/01/19 814 2
11351 사회12년간 공사한 동부간선도로 개통 결과 24 Leeka 21/01/18 801 1
11350 일상/생각지난 여행 몬트리올 공항에서 (feat. 신입사원) 9 하얀모래 21/01/18 369 1
11349 경제전고체 배터리, 언제 투자해야 할까? 13 lonely INTJ 21/01/17 740 9
11348 창작(레고)정열의 기타맨과 즐거운 가족 1 바나나코우 21/01/17 192 3
11347 도서/문학[서평] 충만한 일 찾기(How to Find Fulfilling Work, 2012) 2 bullfrog 21/01/17 232 6
11346 영화홍콩의 화양연화4 -질서와 욕망의 변주 1 간로 21/01/17 174 7
11345 기타책 리뷰 - 홍차나눔 - 2021년 새해 기념, 한 권의 책 이벤트 종료 8 + 풀잎 21/01/17 287 9
11344 일상/생각마늘 4 私律 21/01/16 319 3
11343 일상/생각즐거운 1/N 5 가이브러시 21/01/16 432 3
11342 일상/생각졸업앨범 따위 필요없어 21 Cascade 21/01/16 811 12
11341 일상/생각눈 가리고 아웅아웅 1 사이시옷 21/01/15 356 7
11340 IT/컴퓨터에어팟 맥스 1일차 후기 3 Leeka 21/01/14 403 2
11339 사회건설사는 무슨 일을 하는가? 12 leiru 21/01/13 731 13
11338 음악추운 겨울날, 차분하게 센치해지고 싶다면 I dream 1 아침커피 21/01/13 367 3
11337 사회미국의 저소득층 보조, 복지 프로그램 칼웍스 5 풀잎 21/01/13 458 5
11336 게임올해 첫 프리미어 스타2 대회, 드림핵 라스트찬스 리뷰(아마도 불판각) 70 the hive 21/01/12 409 1
11335 오프모임[ZOOM/모집완]호평일색! 목요일 줌 어때요? 69 나단 21/01/12 1188 4
11334 스포츠[해외축구] 1/12 BBC 이적 루머 2 길고양이 21/01/12 191 1
11333 기타코스코의 템푸라 오징어 스낵 vs 리몬셀로 셔베트 1 풀잎 21/01/12 284 1
11332 일상/생각홍차넷을 소개하는 글 8 Dookong 21/01/10 1026 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