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2/20 18:08:38
Name   샨르우르파
Subject   요즘 국내외 사회 분위기를 보면 떠오르는 이야기
어떤 아버지로 보이는 중년 남성과 아이들이 지하철에 함께 탑승했습니다.
힘없이 우울한 표정을 짓는 남성은 자리에 앉으면서 고개를 숙이고 멍하게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안 보는 사이에 아이들은 열차 내부를 수다떨며 시끄럽게 뛰어다녔습니다.
화가 난 탑승객들이 남자에게 따졌습니다.
"아이들이 저렇게 구는데 아버지란 인간은 대체 뭘 하는 겁니까?"
그러자 남자는 힘없이 고개를 들며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제 삶의 은인이자 동반자인 아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탑승객들은 무안해져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
원래는 "남 사정 알지 못하면서 함부로 이야기하지 말라"는 교훈이 담긴 이야기입니다만,
저는 이 이야기에 깔린 등장인물들의 심리와 행동에 대해 말하고 싶습니다.  
요즘 국내외를 막론하고 사회 분위기를 보면, 여기 나오는 등장인물들의 상태를 가진 사람들로 가득하거든요.

큰 슬픔에 빠져 무기력한 아버지.
아버지가 가만히 있는 사이 혼란스럽게 구는 아이들.
이로 인한 혼란함에 손쉽게 불편해하고 분노하는 탑승객들,
그리고 당사자의 이야기를 들고 할 말을 잃어버린 탑승객들.

큰 위기 속에서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는
혼란스러움과 극단화, 분노와 무기력함의 정서가 사회 담론 곳곳에서 보입니다.

지금이 세계적으로 100년에 2-3번에 있을까 말까할 수준의 혼란기라 그런 걸까요?
하긴, 지금은 경제적으로는 소위 '신자유주의 정책'의 태동기이던 1980년대 이후 최악
국내외의 정치로는 1991년의 소련 붕괴 이후 최악
사회문화로는 1960년대 68혁명+민권 운동 이후 최악 [서구 기준입니다만]
보건으로는 1918년 스페인 독감 이후 최악의 혼란기죠.

과거의 혼란기들이 그랬듯 이 혼란기도 언젠간 끝나겠지만,
정확히 언제 끝날지 알 수 없고, 혼란기가 끝날 때까지 생길 일들이 두려워집니다.
사회가 안정화된 모습이 괜찮을 거라는 보장도 없고요.

나이가 많지 않은 사람이라, 과거의 혼란기를 버텨낸 노하우에 대해 국내외의 어르신들에게 들어보고 싶습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822 6
    11459 음악샤이니-이름에게(아이유꺼 커버) 흑마법사 21/03/02 78 3
    11458 정치재보궐 선거 잡상 16 + Picard 21/03/02 307 0
    11457 스포츠[스타2] IEM 카토비체 2021 결승전 우승 "레이너" 1 김치찌개 21/03/02 86 0
    11456 사회(발췌)현대사회의 인간 행동 통제 1 ar15Lover 21/03/01 327 4
    11455 도서/문학『성의 역사』 4 - 『육체의 고백』 1 메아리 21/03/01 244 6
    11454 도서/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3 샨르우르파 21/02/28 497 19
    11453 오프모임[ZOOM] 삼일절에 봐요! 19 나단 21/02/27 697 3
    11452 과학/기술인터페이스냐 타입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18 ikuk 21/02/26 600 3
    11451 사회위구르 난민들이 말하는 중국의 폭압 7 Curic 21/02/26 658 2
    11449 기타50이하 살만한 물품 뭐가 있을까요? 26 지겐 21/02/25 871 0
    11448 일상/생각국민교육헌장 Vlog 3 하트필드 21/02/25 431 1
    11447 도서/문학일파청 一把青 (그토록 푸르러) 下 6 celestine 21/02/24 301 4
    11446 스포츠[오피셜] 추신수 전격 국내 복귀, 신세계와 연봉 27억원 계약 2 김치찌개 21/02/24 363 0
    11445 영화소울(2020)과 니체 (약스포) 4 lonely INTJ 21/02/23 282 2
    11443 사회자가 / 전세 / 월세 / 무상으로 거주하는 사람은 몇%일까? 2 Leeka 21/02/22 45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