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4/30 13:56:25
Name   Picard
Subject   차기 대통령은 윤석열도, 이재명도 아닐까?

안녕하세요. 정치 이야기 좋아하는 아잽니다.

지난 총선 끝나고 국힘이 자기들이 잘해서 보선 대승한걸로 착각하면 안된다고 했는데..
돌아가는 꼴 보니 착각하는 것 같아요.

얼마전에는 탄핵 부정 이야기 떠내더니..
엊그제는 지금 야권 대선후보 1위 달리는 윤석열 총장한테 '고해성사 해야 받아준다' 같은 소리를 하더라고요.
윤총장이 보면 '와.. 이놈들 미친거 아냐?' 할 것 같습니다.

주호영-안철수는 큰틀에서 당대당 통합에 공감했다고 하는데..
하루만에 양쪽에서 반발이 나왔어요. 국힘은 '당명은 안바꿈!' 하고, 국당은 '흡수는 안됨!' 하고 있죠.
애초에 주호영 임기가 뭐 얼마나 남았다고, 당대표도 아닌 사람이 공감을 하고 합의를 합니까...
우리 안철수 대표님 처럼 정당 오너도 아니면서.

차기 대선은 왠만큼만 해도 국힘이 이길 것 같은데...
이렇게 거대한 똥볼을 자꾸 차다 보면 어부지리로 민주당이 기사회생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까지 드네요.

현재까지 흘러가는 그림을 보면...

1. 기존 민주당 지지층이 이재명에게 가지고 있는 비토 정서는 얼마나 강할까?
  - 지난 지선때 뜬금없이 이재명이 되면 나중에 문통 등에 칼 꽂는다. 차라리 남경필이 되는게 낫다는 주장이 한참 돌았죠. 결국 이재명이 이기긴 했지만.  그런데 슬슬 다시 돌기 시작하더군요. 이재명은 약점이 많아서 대선에 나가봐야 승리 못하고, 승리하면 문통을 매정하게 버릴 사람이라고.. 하여튼, 이런 얘기가 돌고 이게 조금이라도 먹히는거 보면 뭔가 비토정서가 있긴 한가 봅니다.

2. 윤석열은 누구랑 먼저 손을 잡을까?
  - 윤석열이 국힘의 후보가 되어야 하긴 하는데, 다이렉트로 국힘가기는 힘들고, 한번 쿠션 맞고 가야 하는 상황이잖아요. 그럼 추호 할배 아니면 안철수일텐데... 추호 할배는 '봤지? 내가 현시대 최고의 킹 메이커야~ 네가 킹이 되고 싶으면 나랑 손잡아야지!' 라는 태도로 좀 배짱 장사 하는 느낌이고.. 안철수는 윤총장에게 손잡자고 하기는 하는데, 이 양반이 국힘들어가면 얼마나 힘이 될지 알수가 없죠. 제가 윤총장이면 일단 추호 할배 먼저 만나겠지만.. 안철수가 국힘이랑 통합해서 얼마나 지분을 받아내는지, 얼마나 영향력을 유지하는지가 관건이겠죠.

3. 안철수와 추호 할배가 화해 할까?
  - 윤총장이 누굴 먼저 만나든 국힘을 베이스로 할 수 밖에 없어요. 그리고 추호 할배도 국힘에 복귀할 수 밖에 없죠. 아니면 마지막으로 킹메이커로서 불사를 기회조차 얻지 못하니까. 그런데, 국힘에는 안철수가 있을 거란 말이죠. 그럼 추호 할배랑 안철수는 화해하는 시늉을 할까요? 서로 누가 먼저 손을 내밀지...

4. 혹시 다른 사람이 등장할까?
  - 민주당내에서 친문계가 다른 후보를 내보려고 하는 거나.. 국힘이 윤총장에게 고해성사 운운하는거나.. 결국 이재명이나 윤석열 싫다는 사람이 있는건데요. 그럼 누굴 내세울지 모르겠어요. 홍준표, 유승민, 김무성은 식상하고.. 정세균, 이낙연은 한물 갔고..

국힘 당대표가 누가 되느냐가 연말 시작될 대권 레이스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습니다.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0316 6
    11677 게임[LOL] 5월 16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5 20 0
    11676 게임[LOL] 5월 15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5 28 0
    11675 방송/연예무한도전 레슬링특집 지금생각하면 너무나 아찔한 에피소드 14 피아니시모 21/05/14 466 2
    11674 일상/생각어쩌다 음악-2 한달살이 21/05/14 93 3
    11673 음악[팝송] 런던 그래머 새 앨범 "Californian Soil" 김치찌개 21/05/14 40 0
    11672 오프모임05/18 문래동 모임 [마감] 29 化神 21/05/13 658 9
    11671 게임[LOL] 5월 14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1 발그레 아이네꼬 21/05/13 81 3
    11670 일상/생각어쩌다 음악-1 8 한달살이 21/05/13 163 8
    11669 음악[팝송] 데미 로바토 새 앨범 "Dancing With The Devil...The Art of Starting Over" 김치찌개 21/05/13 55 1
    11668 의료/건강알레르기 비염 전문가입니다 (아닙니다) 27 매뉴물있뉴 21/05/13 604 10
    11667 여행[사진多]5월의 가파도 산책 8 나단 21/05/12 213 5
    11666 요리/음식인터넷으로 반찬/음식재료/고기 사먹은 후기 3 흑마법사 21/05/12 475 20
    11665 스포츠챔스티켓은 누가 가져갈 것인가? -PL를 중심으로- 2 길고양이 21/05/12 207 2
    11664 일상/생각무거운 동영상을 하나 공유합니다. 2 귀차니스트 21/05/12 639 2
    11663 경제금일, 동탄 청약 경쟁률이 역대급을 달성했습니다. 8 Leeka 21/05/11 563 2
    11662 일상/생각자전거 자물쇠 절단기 19 주식하는 제로스 21/05/11 693 6
    11661 게임[LOL] 5월 11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0 150 1
    11660 일상/생각무엇이 나를 위로하는가.. 8 켈로그김 21/05/10 582 10
    11659 게임[LOL] 5월 10일 월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0 223 3
    11658 사회섬세한 담론의 중요성 : 미국의 반인종차별주의 이념 13 은머리 21/05/09 1024 17
    11657 음악(어버이날 특집) Dad, I'm leaving you - 아빠 안녕 4 바나나코우 21/05/08 303 5
    11656 일상/생각그냥 쓰는 이야기 1 私律 21/05/08 429 6
    11655 경제NFT, 제 2의 루나 엠버시인가? 7 lonely INTJ 21/05/08 470 6
    11654 게임[LOL] 5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07 136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