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4/02 14:06:02
Name   Zel
Subject   프로듀스 101이 끝났습니다. 기타 잡설들과 개인적 포인트.
요즘 제 생활의 페이스메이커를 해 주고 딸과 소통의 창구였던 프로듀스 101이 끝났습니다. 2월에 미국에 와서 문화충격에 시달리고 있던 와중에 프로듀스 언니들이 큰 힘이 되었던 여섯살 다섯살 꼬마들이었죠.
한혜리 연습생이 12등으로 떨어지고 큰애는 울음을 참지를 못하고 정말 서럽게 울더군요. 덕택에 마누라한테 욕 제대로 먹었습니다만.. 제 딸이 최애로 밀던 캐릭터라 여기서도 매일 엄마 아이디로 투표를 하고 있다 보니.. 거의 인생에서 처음 '응원'이란걸 해보고 그 꿈이 좌절된게 맘이 아팠나 봅니다. 원년부터 삼성라이온스 팬인 아빠는 8,90년대에 많이 경험했었는데.. 여튼.

오늘 살아 남은 연습생들의 인터뷰 중에 유독 제 귀에 들어오는 말이 있더군요. 전소미도 그랬고 '이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언급을 여러 연습생이 하더군요.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봤었습니다만 처음 들은 이야기라 약간 신선했는데.. 아마 '연습생'이라는 독특한 포지션들의 꿈을 바로 실현시켜 주는 프로그램이라서 저런 표현이 나왔겠죠. 그런데 과연 떨어진 연습생도 그렇게 생각을 할까? 라는 생각이 잠시 들다가도 뭐 그렇겠지 라고 수긍하게 되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이런 좀 오버한 느낌의 https://redtea.kr/?b=3&n=2218&c=31228 댓글을 달았었는데 이런 큰 판을 엠넷이 그렸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실현될 것 같기도 합니다. 물론 시즌 2,3가 계속 성공하란 법은 없겠고, 이미 이 프로듀스101이 상수가 되면 거기에 대항하는 기획사들의 준비가 또 달라지겠죠. 이번에 참여한 기획사들의 경제효과가 얼마일까를 생각해보면 계산도 안나옵니다. 판타지오는 주식만 50% 올랐던데.. MLB가 1WAR당 몇 밀리언$인지 계산이 나오는거 처럼 아이돌도 팬카페 인원숫자가 몇십억짜린지 아마 답을 낼 수도 있을겁니다. 멤버가 아닌 회사 브랜드 상승의 이득은 복리 이자고요.

전 TV를 잘 보지 않지만 오디션 프로그램은 좋아해서 슈스케 시절부터 꽤나 챙겨봤습니다. 위탄이 개망해가는 모습도 보고, 어설프지만 나름 훈훈했던 탑밴드가, 2에서 어떻게 망가지는지도 지켜봤었죠. 그러다 보니 엠넷을 위시한 방송사들의 갑질 내지 악마의 편집 등등에 좀 너그러운 잣대를 가지게 하게 된다고나 할까요. 예능 프로그램의 첫번째 명제는 재미이고, 아무도 안보는 예능은 그 자체가 죄악이라고 생각하는 입장이라 이 사람들의 만듬새에 인정을 해주고 보는 편입니다. 물론 아예 대놓고 없는 사실 만들거나 인신공격성 까지 가서는 안되겠지만, 매스컴의 본질이란게 기자와 인터뷰 한번만 해봐도 어떻게 난도질 당하는 질 경험해봤다면 오히려 예능 피디들이 양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전 특히 엠넷발의 '불공정성' 에 대해서 너그럽습니다. 돌이켜 보면 그렇게 기대를 모으고 '별들의 전쟁'이라던 탑밴드 2가 망가진 가장 큰 이유가 바로 '방송분량의 공정성'에 발목 잡혀서 루즈-루즈 게임을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위 말하는 '쩌는' 밴드들 불러놓고 왜 쩌는 지를 제대로 보여 줄 역량이 안되고 심사위원들에게 휘둘리던 PD는 예능 피디로선 최악이었죠. 또 한가지는 '성장'이라는 서사에 대한 불감증였고.. 그런 면에서 오늘까지도 '공정성'따위는 개나 줘버리고 편파적으로 알아서 편집방송을 하는 엠넷이 전 안미워 보였습니다. 네. 연습생들에게 그렇게 깊이 감정이입이 안되서겠지요.

근데 뭐 저같은 아재가 아니라, 세상의 부조리함과 공평함을 최소한 TV에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 많은 분들에겐 불편한 것 같습니다. 특히 엠넷의 딸이라 불리우던 모 연습생때문에 비난이 많더군요. 하지만 이건 정말 익스큐스 된거 아닙니까? 왜 까인지도 모르던 김그림부터 시작해서 예리밴드.. 가까이는 블랙넛-송민호 등등 메인탱커 만들어 놓고 어그로 끄는 편집은 mmorpg의 고전적 탱딜힐 트리니티 구조가 생각날 정도로 전형적입니다. 예, 다 제가 늙었고 기성세대라 보니 이렇게 무딘거 같기도 합니다. 현실에 찾을 수 없는 공정함이란걸 TV에서만이라도 보고 싶어서 그렇게 많은 막장 드라마에서 정의구현 하는걸 보면서 마음의 위안을 얻는 사람들을 조롱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만. '살아남은자가 강한자'라는 시쳇말-이야 말로 기성세대를 위한 말이죠 -이 딱 들어 맞는 프로그램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쇼미더머니 할때 까지 티비를 다시 볼 일은 없겠네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215 방송/연예흔한 직캠 하나의 나비효과의 결과물 3 Leeka 16/02/13 2537 0
    7862 방송/연예화전소녀의 우주소녀 병행활동 문제 2 Toby 18/07/16 1492 1
    4881 방송/연예혼모노라구? 컬트 무비는 알아? 15 Beer Inside 17/02/15 2142 2
    3595 방송/연예함부로 애틋하게 몰아본 후기 3 Leeka 16/08/28 2084 0
    9632 방송/연예한국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33 s.v.p. 19/09/07 1215 0
    2316 방송/연예필리버스터 쉽게 이해하기? 1 펠트로우 16/02/29 1994 0
    9531 방송/연예프리큐어 시리즈 리뷰 2 코리몬테아스 19/08/09 672 1
    6504 방송/연예프로미스의방 더유닛 믹스나인 8 헬리제의우울 17/11/01 3125 0
    7898 방송/연예프로듀스48 상위권 멤버에 대한 단평 12 암사자 18/07/21 1557 2
    5127 방송/연예프로듀스 시즌2 무대가 공개되었습니다 12 Leeka 17/03/09 1423 0
    2526 방송/연예프로듀스 101이 끝났습니다. 기타 잡설들과 개인적 포인트. 3 Zel 16/04/02 2211 0
    2847 방송/연예프로듀스 101에서 뽑힌 11명이 두달간 한 일들... 2 Leeka 16/05/20 1620 0
    2320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회차별 진주인공 이야기 5 Leeka 16/02/29 2631 0
    2266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투표 결과 관련 자료들 5 Leeka 16/02/21 7825 0
    2586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직캠 조회수 20만 이상 기록 1 Leeka 16/04/10 2026 0
    2261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생존자들 순위 및 득표수 이야기 5 Leeka 16/02/20 2427 0
    2334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뱅뱅 직캠 후기 2 Leeka 16/03/03 3771 1
    2302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네이버/공식후원/현재 순위 비교 1 Leeka 16/02/28 1638 0
    2238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계약서 중 일부 11 Leeka 16/02/16 2444 0
    2275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각종 지표로 보는 TOP5 5 Leeka 16/02/23 2147 0
    2263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pick me 개인컷 정리 3 Leeka 16/02/20 4162 0
    2313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6회 2 Beer Inside 16/02/29 2422 0
    2461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4차 경연 직캠 현황 17 Leeka 16/03/24 4354 0
    2218 방송/연예프로듀스 101 15 Beer Inside 16/02/13 3064 3
    2459 방송/연예프로듀서101 컨셉평가 아이컨택 영상이 떴습니다. 5 Toby 16/03/23 2779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