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07:09:20
Name   O Happy Dagger
Subject   We are the choices we make
마침 티타임에 메릴 스트립의 영상이 올라온게 보였어요. 그녀가 한 이야기를 신문에서 봤지만, 딱히 영상으로 볼 생각은 없었는데 그냥 지나치기도 그렇고해서 봤네요.

그러다가 메릴 스트립이 오래전에 주연한 영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가 떠올랐네요. 그게 떠오른 이유라면 아마도 상대가되는 남자배우가 트럼프 지지자였던 클린트 이스트우드때문이 아닌가 싶네요. 작년에 트럼프 관련해서 이런 저런 말을 많이했었는데요, 요즘 세대를 가리켜서 'pussy generation'이라고 하면서 트럼프의 인종차별주의적 발언에 대해서 "just fucking get over it"이라고 방어를 하곤 했어요.

영화야... 냉소적으로 보자면 중년 나흘간 일탈 혹은 불륜이지만, 평생 두고두고 다시 보고싶은 마음이 들게 만들어주는 사랑에 대한 명작영화네요.

영화를 보면 남자주인공인 로버트는 아일랜드계라고 나오고 여자주인공인 프란체스카는 이탈리아 출신의 war bride인데, 그녀는 문학에 관심이 많고 특히 예이츠의 글을 좋아했어요. 그러다보니 중간중간 예이츠가 레퍼런스로 등장하는 장면들이 나옵니다. 두 사람이 마당을 거닐다가 하는 대화중에 예이츠를 언급하면서 golden apple을 언급하는게 장면이 나오는데, 이건 예이츠의 시 중에서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이 시의 구절은 프란체스카가 로버트를 저녁에 다시 초대하는 편지를 다리에 붙여두는데, 여기서도 한 번 더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의 구절이 나옵니다.


If you’d like supper again
‘when white moths are on the wing’
come by tonight after you’re finished.
Anytime is fine.
만약에 저녁을 또 먹고 싶다면
일이 끝나고나서 오늘 밤
"하얀 나방이 날개를 폈을때" 오세요.
아무때나 괜찮아요

여기서 ‘when white moths are on the wing’는 예이츠의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 첫 부분인 And when white moths were on the wing,/ And moth-like stars were flickering out,/ I dropped the berry in a stream/ And caught a little silver trout에서 가져왔네요.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는 예이츠의 시중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중에 하나인데, 이 시를 바탕으로 해서 스코틀랜드 출신의 가수인 도노반이 노래를 만든게 있습니다.




그리고 이 곡은 이탈리아 가수인 Angelo Branduardi가 번안해서 불러주는데, 개인적으로 도노반 버젼보다 더 좋아하네요.





We are the choices we make. - Francesca

---

글이 주제가 없이 왔다갔다 합니다. 그리고 예전에 예이츠에 관해쓴거 생각났네요.

http://redtea.kr/pb/pb.php?id=free&no=68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75 4
    7141 일상/생각사라진 돈봉투 [2] + 알료사245 18/02/21 245 7
    7140 오프모임[불판] ② 2018 홍차상자 방문을 환영합니다 [23] + 새벽3시428 18/02/20 428 8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545 18/02/18 545 11
    7138 스포츠[MLB] 오승환 TEX와 계약무산.jpg [2] 김치찌개264 18/02/18 264 1
    7137 꿀팁/강좌구글북스에서 샀는 전자책을 킨들로 읽기 [6] Liebe365 18/02/18 365 1
    7136 오프모임꽃게를 먹읍시다 꽃게!! [20] tannenbaum791 18/02/18 791 0
    7135 일상/생각'여권 태워버려' 처럼 당사자가 싫어하는 호감 표현, 괜찮은가요? [8] 라밤바바밤바751 18/02/18 751 1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15] Liebe560 18/02/18 560 2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17] 은우1033 18/02/18 1033 1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6] 신내림1077 18/02/17 1077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275 18/02/17 275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4] 맥주만땅399 18/02/17 399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88 18/02/17 88 2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5] Leeka297 18/02/16 297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3] 발타자르219 18/02/16 219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4] 반짝반짝1024 18/02/16 1024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76 18/02/16 476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89 18/02/16 489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204 18/02/16 204 8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346 18/02/16 346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106 18/02/15 106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34 18/02/15 234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63 18/02/15 563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302 18/02/15 30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