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6 09:54:48
Name   쉬군
Subject   와우를 접었습니다.

주말부로 와우를 접었습니다.

와우를 시작한건 와우 클베시절 와우 PC방 영업을 할때부터니 정말 오래되긴 했네요.

그동안 와우를 안접었던건 아닙니다.

하지만 그때는 세기말이 되기 전 다음 확팩때까지 기다리면서 접은거지만 이번엔 생각이 좀 다릅니다.

와우를 접게된건 두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운빨X망겜, 그리고 노가다죠.

잠깐 다른 이야기를 하자면 저는 디아3를 좋아합니다.

하지만 매 시즌 대균 50단정도 클리어할 스펙이되면 접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위에 적은 운빨겜과 노가다가 싫어서죠.

적당히 하고 적당한 스펙으로 노는걸 좋아하는데 대균 50단 이상이되면 적당히로는 힘들어지기 시작하거든요.

방법은 노가다로 전설 습득량을 엄청 늘리거나, 운이 좋거나.


이번 와우에 유저 스펙을 나누는 두가지 포인트가 있습니다.

코어전설과 유물력

전설이 제가 알기로는 대충 플레이타임 10~15일에 한개 정도로 알고있습니다.

그렇게 겨우겨우 전설을 먹었는데 3신기다?

특히 딜러입장에서는 짜증이 머리끝까지 솟구칩니다.

오죽하면 와우 리세마라 이야기까지 나올까요..



그리고 유물력 시스템.

초반에는 굉장히 참신하고 좋았습니다.

근데 시간이 조금만 지나니 짜증이 나기 시작하더군요.

난 3특성을 다 해보고 싶은데 유물력때문에 하지를 못해.

그럼 한군데 우선 올인을 해서 사람구실을 하자.

어찌저찌 3금테or4금테를 찍었으니 다른 특성도 올리자.

근데 7.1.5 밤요가 나오네.

막공을 갈려고해도 요구 유물력 포인트가 40은 되야 한다네?

난 주특성도 40이 안됐는데?

어우 노가다 싫어..못하겠어...의 프로세스로 진행되었습니다.

적어도 저번 확장팩까지는 골드로 사장님을 하든 장비만 있으면 다른 특성을 하는데 지장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부특성을 하는거 자체를 막아놨어요.

유물력시스템 때문에요..


제가 아즈호드고 다른 서버들과의 차이가 있을거라고 생각은 합니다.

그렇지만 별개로봐서도 유물력을 모을려면 노가다를 쐐기, 신던 노가다를 해야하는데 직장인으로 그게 점점 버거워 지더라구요.

쐐기, 신던 노가다를 하지 않으니 전설 습득 스텍도 당연히 쌓이지 않을거구요.

거기에 다른 사람들은 저보다 적게 하는데도 2코어 전설이니 티벼니 이래버리니 상대적 박탈감이 생긴것도 약간은 있네요.

이러다 보니 조급증도 생기고 점점 적당히가 되지 않는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렇게 저는 와우를 접게 됐습니다.

물론 와우는 접는게 아니라 쉬는거지만 아마 이 시스템이 유지되는이상 다시 와우를 할 일은 없을거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도 아제로스를 지키는 수많은 분들은 꼭 코어전설에 티벼를 드시기 바랍니다.


결론을 적고싶어요.

제이윌슨 이 XXXXX)Q*)!(@#)%!@ 놈아!



아침에 잠이 덜깬 상태로 적은 글이라 두서 없음에 사과드립니다.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817 4
    7879 도서/문학[책추천] "대한민국 치킨전" 소개 8 + 기쁨평안 18/07/18 173 4
    7878 음악고전명곡)김경호-나를 슬프게하는 사람들 1 놀보 18/07/18 51 0
    7877 음악열대야를 날려 버릴 이 밤의 디스코 4 바나나코우 18/07/18 121 1
    7876 기타흔한 대기업집단(?)에서 전하는 영화 싸게보는법 5 삼성그룹 18/07/17 384 1
    7875 게임[LOL] 7월 18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07/17 64 1
    7874 창작(그래픽 노블)[Absolutely Bizarre] 3화 그림자 이야기, 4화 이상한 통조림 2 + 태양연어 18/07/17 73 0
    7873 오프모임도전하겠습니다! 선릉역 뽕족 7시 ※급벙※ 36 소주왕승키 18/07/17 627 10
    7872 방송/연예프듀48 투표방식에 대한 잡담. 8 제로스 18/07/17 179 3
    7871 일상/생각이번 휴가 후기입니다. 3 하우두유두 18/07/17 197 1
    7870 음악클럽가면 틀어줄거같은 노래 놀보 18/07/17 80 0
    7869 일상/생각커뮤니티 회상 4 풀잎 18/07/17 203 12
    7868 일상/생각소개팅이 단순히 싫은 정도를 넘어 소개팅이라는 단어에도 공황장애 증상을 느낍니다. 14 라밤바바밤바 18/07/17 619 4
    7867 게임[LOL] ESPN 파워랭킹 탑 10 2 Leeka 18/07/17 77 0
    7866 스포츠180716 추신수 시즌 18호 솔로 홈런.swf 김치찌개 18/07/16 82 0
    7865 게임[LOL] 7월 17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18/07/16 97 0
    7864 스포츠본격 일본 고교야구 영업글 8 Raute 18/07/16 240 9
    7863 방송/연예창조101 전편보기 11 Toby 18/07/16 233 0
    7862 방송/연예화전소녀의 우주소녀 병행활동 문제 2 Toby 18/07/16 298 1
    7861 방송/연예중국 당국의 오디션 제재 현황 6 Toby 18/07/16 529 1
    7860 영화튼튼이의 모험 (Loser’s Adventure, 2018) 13 리니시아 18/07/16 208 8
    7859 방송/연예선의, 미기의 우주소녀 팀 이탈 가능성은? 1 Toby 18/07/16 210 1
    7858 방송/연예중국의 아이돌 음악산업 2 Toby 18/07/16 178 1
    7857 방송/연예[영업글] 처음 써보는 프로듀스 48 참가자 시타오 미우 연습생 홍보글입니다. 30 세인트 18/07/16 1041 3
    7856 음악들으면 2002월드컵 생각나는 명곡 팝송 2 놀보 18/07/16 9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