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2/12 23:13:02
Name   님니리님님
Subject   내 동생 쫀든쫀득
이런 말하기 뭐하지만 제 동생은 꽤 잘생긴 편입니다.
옛말에 첫째는 시험삼아 낳는다는 말이 있듯이 저희 부모님은 저를 낳고 '이 부분은 이렇게 저 부분은 요렇게' 수정하시고 심기일전해서 낳으신게 제 동생입니다. (중학교때 부모님 방해만 안했어도 여동생 보는건데...크흑ㅠ)

어린시절은 사랑이 가득한 볼살로 인해서 제 입술이 항상 붙어있다시피 했건만 나이가 들며 볼살은 사라지고 그 자릴 수염이 메꾸며 제 애정은 식어버렸습니다. 중고딩때는 맨날 방구석에 쳐박혀있나 싶었는데 어느 날 보니 시크한 매력남이 되어 있더군요.

결혼할 여자 있다며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고향에 내려와 일하며 지내다가 여자쪽에서 결혼을 미루는게 보이자 미련없이 헤어진게 불과 일주일 가량 된 일입니다. 전 내심 이별이라는 힘든 일을 겪은 동생을 걱정했습니다.

서울가겠다며 전세를 구하기 위해 이리 저리 알아보던 녀석이 어제오늘 안들어오길레 서울에서 자고 오나 싶었는데 조금 아까 스윽 집에 들어오더군요. 손에 뭘들고 있길레

"여~어이구 뭘 이리 바리바리 싸왔어? 빈손으로 와도 되는데ㅎㅎ~"

"어? 이거 초콜렛. 먹을려? 난 단거 안먹어."

"나야 땡큐지."

'자슥 말은 이렇게 해도 공부하는 형 챙겨주는구나' 생각하며 초콜릿이 든 봉투를 받아 초콜렛이 발라진 마시멜로우를 뜯어먹었습니다. 또 뭐가 있나 뒤적뒤적있는데 웬 손편지가...제목에 왜 사랑의 레시피라고 써있는거니...그리곤 깨달았습니다. 모레가 발렌타인 데이라는 사실을...

방에서 컴퓨터를 켠 동생에게

"아우여, 이거...'

편지를 받아든 동생은 스윽 보더니 키보드 옆에 두고 하던 일 하더군요.

전 밖으로 나와서 담배를 한대 태웠습니다. 방금 초콜렛을 먹었건만 왜 이리 입맛이 쓴걸까요. 하늘에 청명하게 뜬 보름달을 향해 길게 담배연기를 뿜으며 소원을 빌었습니다.

'잘생기게 해주세요.'

어라...? 왜 빗물이...



15
  • 빗물엔 춫천
  • 동병상련
  • 춫천 ㅎㅎㅎ
  • 춫천
  • 안타까워요..ㅜ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472 4
6989 일상/생각뻘짓 - 1부 성의준39 18/01/24 39 0
6988 IT/컴퓨터GoalKicker Free Ebook - Programming Notes for Professionals books 풉키풉키80 18/01/23 80 2
6987 일상/생각장모님을 떠나보내며 [16] 기쁨평안380 18/01/23 380 19
6986 기타제가 그동안 썼던 볼펜들.jpg [6] 김치찌개251 18/01/23 251 1
6985 IT/컴퓨터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보는 사이트 [2] Toby136 18/01/23 136 1
6984 일상/생각끄적임 [2] 무더니165 18/01/23 165 0
6983 IT/컴퓨터시리와 아리아의 동거 [11] Toby428 18/01/22 428 0
6982 스포츠[불판] 정현 vs 조코비치의 16강 경기가 시작합니다. [248] 맥주만땅7963 18/01/22 7963 4
6981 스포츠180121 케빈 듀란트 26득점 7리바운드 5 어시스트 2블락.swf 김치찌개64 18/01/21 64 1
6980 스포츠UEFA가 FFP 2.0을 준비중입니다. [3] 기아트윈스296 18/01/21 296 0
6979 일상/생각[펌] 이름이 예쁘면 사람도 더 매력적으로 보인다! [11] 라밤바바밤바778 18/01/21 778 7
6978 일상/생각포맷과 탄띠 [10] quip446 18/01/21 446 13
6977 음악[가요] 김동률 새 앨범 "답장" [5] 김치찌개262 18/01/20 262 1
6976 오프모임[캡틴아메리카의 방학수학특강] 수강자를 모집합니다. [40] 캡틴아메리카951 18/01/20 951 25
6975 스포츠180119 데릭 로즈 9득점 3리바운드 1블락.swf 김치찌개87 18/01/19 87 0
6974 스포츠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2 [3] Danial Plainview203 18/01/19 203 11
6973 스포츠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6] Danial Plainview261 18/01/19 261 14
6971 방송/연예역대 사이버포뮬러 TV ~ OVA 1~3위들 [18] Leeka352 18/01/19 352 0
6970 스포츠180118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30득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치찌개115 18/01/19 115 1
6969 오프모임20일(토) 국박가실 분! [118] 나단1624 18/01/18 1624 3
6968 영화유럽 연합 수장 독일의 100년 전 [9] 구밀복검495 18/01/18 495 1
6964 기타한국 하키 대표팀 2000만 달러 투자 약속하고 자동 진출권 얻어. [18] 메리메리1017 18/01/18 1017 0
69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294 18/01/18 294 0
6962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2) - 부득탐승 [2] 호타루225 18/01/18 225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