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4/05 13:26:26
Name   불타는밀밭
Subject   #反고백라인
#反고백라인

유치원때였나 혹은 그 이전 여튼 세상물정 모르는 어린 애일때, 자기 예쁘다는 말을 친구들에게서 수집(?)하고 다니던 여자애가 하나 있었습니다. 저에게도 찾아와서 예쁘다는 말을 대놓고 강요했었죠. 실제 그 애의 외모는 기억이 나질 않는군요. 뭐가 예쁜건지 구분이 안가던 나이이기도 했었고요.

어쨌건 저는 그게 매우 언짢아서 아주 정색을 가장하여 '네가 어디가 예쁘다는거야?' 이랬습니다.

여자애는 울고불고 난리가 났고, 어른들이 몰려 다독이느라 애를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어른들은 그 아이를 달래면서 제 탓을 했었습니다.

'네가 얘를 울렸다. 이렇게 예쁜 애한테, 네가 예쁘다는 제대로 해 주었다면 이런 일이 없었을 거 아니냐. 어서 사과해라.'

저는 더더욱 약이 올라. '내가 보기엔 얘 못생겼다. 절대 내 말을 무르지 않을 거다. 예쁘다는 말은 나중에 내가 정말로 좋아하고 예쁘다고 생각하는 여자애 생겼을 때, 나는 여태껏 누가 뭐래도 다른 애 예쁘다고 한 적이 없었는데, 너는 정말 예쁘다. 라고 해줄 때 써먹을거다.' 대충 이렇게 반항했던 거 같습니다.

그 일이 결국 어떻게 수습되었는지는 하도 어릴 적 일이라 기억이 잘 안나는군요.

지금은 후회하고 있습니다.  그땐 아껴두면 써먹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413 5
    9328 도서/문학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4 + 임아란 19/06/19 344 8
    9327 기타책 나눔 합니다. 5 + 동청 19/06/19 325 13
    9326 음악계절학기 2 바나나코우 19/06/19 192 3
    9325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17 + 기아트윈스 19/06/19 569 42
    9324 과학/기술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20 + 다시갑시다 19/06/18 555 31
    9323 게임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리뷰 10 멍청똑똑이 19/06/16 478 6
    9322 음악[클래식]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 1악장 4 ElectricSheep 19/06/15 164 0
    9321 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3 손금불산입 19/06/15 360 8
    9320 창작순록과 함께 용을 공격하는 남자 2 바나나코우 19/06/15 376 7
    9319 과학/기술0.999...=1? 25 주문파괴자 19/06/14 896 19
    9318 스포츠2019 코파 아메리카 완벽 프리뷰 손금불산입 19/06/14 198 1
    9317 방송/연예비가 맞는 음악을 받았을 때 - 방탄, 트와이스, 강다니엘 1 Leeka 19/06/14 263 0
    9316 사회너무나 자유롭게 보였던 당신은 누구셨나요 1 chemf 19/06/14 496 1
    9315 여행아키하바라 메이드 카페에 다녀왔습니다 15 T.Robin 19/06/13 678 22
    9314 요리/음식코엑스 차 박람회 간단후기 (6.13~6.16) 11 naru 19/06/13 463 7
    9313 역사불운한 재상 자파르 5 치리아 19/06/13 391 7
    9312 정치중국의 국가정보법- 만인의 정보원화 2 제로스 19/06/13 368 9
    9311 일상/생각다이어트 너란 놈 진짜... 4 호타루 19/06/13 370 2
    9310 스포츠[사이클] 크리스 프룸의 부상 업데이트. 2 AGuyWithGlasses 19/06/13 156 1
    9309 정치개인적으로 느끼는 한국 보수의 스펙트럼(2) 28 Fate 19/06/13 708 8
    9308 스포츠WAR에 대하여(롯데 포수진의 위대함) 19 세란마구리 19/06/13 481 1
    9307 게임[LOL] 날개를 아주 뽀사부려 - 그리핀도 이길만한 2주 1일차 후기 2 Leeka 19/06/12 157 1
    9306 철학/종교소앙 조용은의 '육성교'와 '대동종교' 치리아 19/06/12 239 7
    9305 일상/생각엄마 전화 6 꿈꾸는늑대 19/06/12 436 3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