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6/20 05:53:03
Name   다시갑시다
Link #1   http://news.nationalgeographic.com/2017/06/domesticated-cats-dna-genetics-pets-science/?utm_source=Facebook&utm_medium=Social&utm_content=link_fb20170619news-catsdna&utm_campaign=Content&sf90202674=1
Subject   태초에 집사로 임명 받았으니, 대대손손 지갑으로 모실지어다
http://news.nationalgeographic.com/2017/06/domesticated-cats-dna-genetics-pets-science/?utm_source=Facebook&utm_medium=Social&utm_content=link_fb20170619news-catsdna&utm_campaign=Content&sf90202674=1

요즘 실험 한번하면 콤퓨타가 데이터 분석 해주는데 한 15~20분 정도 걸리는데 그 동안 참 생산성 높게 놀던 중 이런걸 봤습니다.

네이처 이콜로지&에볼루션에 새로 나온 논문에서 주장하기를 약 9천년 정도되는 고양이의 유전자 분석을 한결과... 고대의 고양이와 현대의 고양이는 별로 다를게 없다고합니다. 다른게 아예 없는건 아니고 "태비"라고 명명되는 집고양이 특유의 줄무니/점밖이 무늬를 형성하는 유전자 같은건 중세나 되서야 집고양이들에게만 나타난다고 하네요.

근데 그 보다 더 재밌는건 저런 데이터를 통해서 추론해낸 고양이와 인간들의 역사적 상관관계입니다.
[인간은 언제나 집사]로 선택받아왔을뿐이라는 거죠.

아마도 농경사회가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인류는 곡물을 저장하기 시작했고, 그런 곡물들을 노리고 각종 설치류가 인간의 곁으로 찾아들고, 그 설치류를 쫓아서 고양이들이 인간들 곁에 자발적으로 자리잡고 [공생]하기 시작했다는거죠.

이건 견공들과는 현격히 다른 과정이라고합니다. 개들은 애초에 의도적으로 사람들에게 필요한 특정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길들여지고 임무에 유리한 특성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교배/개량 된 케이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 개들의 유전자는 야생개/늑대들의 그것과도 판이하게 다르고, 개들 내에서도 유전자풀에 큰 다양성을 지니고있다고합니다. 인간이 본인의 이득을 위해서 철저하게 사육하고 유전자조작을 해낸 과학 프로젝트의 산물인거죠.

이에 반해서 고양이는 처음부터 "어이 닝겐, 여기 밥있다며?"하고 들어오셧다는거죠...


뭐 저 자체로도 재밌는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최근에 인터넷에서 보았던 동물/자연에 관한 이야기들 몇가지도 동시에 생각나기도하는 연구입니다. 하나는 계곡에 반려견을 댓고 들어가도 되냐라는 이야기를 보았는데, 제 입장을 떠나서 그 토론 과정에 "자연스러움"에 대한 이야기가 오고가는게 재밌더라구요. 한 걸음 더 나아가보면 GMO 음식에 대한 이야기도 있고요. 이런 것들을 보면, 유전자의 중요성, 유전자에 대한 인간의 개입, 이러한 과정에 대한 "자연스러움", 그리고 인간과 다른 동물들과의 공존관계에 대해서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것 같습니다.

뭐 어찌되었든 오늘도 9천년전 계약의 의무를 아직도 성실히 행하고 계시는 전국의 모든 집사님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전 개가 더 좋거든요 훗.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093 4
    7434 기타혹시 심장소리 들어 보셨나요? [13] 핑크볼218 18/04/23 218 2
    7433 육아/가정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4] 짹짹190 18/04/23 190 22
    7432 오프모임24일 화요일 19:00 홍대. 술한잔 하실분. [19] 알료사438 18/04/23 438 3
    7431 오프모임금일 7시 가락동에서 한잔하실분!!(불발) [16] 소주왕승키425 18/04/23 425 4
    7430 일상/생각시간이 지나서 쓰는 이사 이야기 - 1 - [11] 세인트259 18/04/23 259 6
    7429 일상/생각제 친구를 잃어버렸습니다. [5] Winter_SkaDi607 18/04/22 607 1
    7428 스포츠180422 김치찌개의 오늘의 메이저리그(류현진 7이닝 8K 0실점 시즌 3승) [1] 김치찌개140 18/04/22 140 2
    7427 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2) [7] Danial Plainview259 18/04/22 259 7
    7426 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2] Danial Plainview389 18/04/22 389 11
    7425 일상/생각asmr청양 천장호 출렁다리 [5] 핑크볼201 18/04/22 201 2
    7424 철학/종교적대적 현실 하에서 全生을 실현하려는 실천의 하나 : 무(武) - 2 [1] 메아리195 18/04/22 195 4
    7423 철학/종교적대적 현실 하에서 全生을 실현하려는 실천의 하나 : 무(武) - 1 메아리286 18/04/22 286 4
    7422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915 18/04/22 915 23
    7421 일상/생각꽃을 피우듯 [5] 하얀477 18/04/21 477 16
    7420 IT/컴퓨터전에 이야기했던 당뇨치료용 전자발찌 근황.. [2] 집에가고파요414 18/04/21 414 0
    7419 일상/생각잠 안 자고 노력하는게 효과가 있을까요, 없을까요? [11] 덕후나이트594 18/04/21 594 1
    7418 오프모임5/6 종묘대제 관람 [2] DrCuddy336 18/04/21 336 3
    7417 도서/문학그리운 너에게 - 엄마, 아빠가 [10] 타는저녁놀396 18/04/21 396 10
    7416 일상/생각공부 하시나요? [10] 핑크볼621 18/04/20 621 3
    7415 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2] 烏鳳544 18/04/20 544 16
    7414 일상/생각대한항공 치킨커리 논쟁을 보고 [31] 세인트960 18/04/20 960 17
    7413 육아/가정기차타면서 쓰는 육아후기 신생아편 [17] Kurtz407 18/04/20 407 4
    7412 스포츠걍 심심해서 써보는 강한 무술/약한 무술 [44] 레지엔961 18/04/20 961 18
    7411 기타잠이 안오세요? [4] 핑크볼446 18/04/19 446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