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6/20 05:53:03
Name   다시갑시다
Link #1   http://news.nationalgeographic.com/2017/06/domesticated-cats-dna-genetics-pets-science/?utm_source=Facebook&utm_medium=Social&utm_content=link_fb20170619news-catsdna&utm_campaign=Content&sf90202674=1
Subject   태초에 집사로 임명 받았으니, 대대손손 지갑으로 모실지어다
http://news.nationalgeographic.com/2017/06/domesticated-cats-dna-genetics-pets-science/?utm_source=Facebook&utm_medium=Social&utm_content=link_fb20170619news-catsdna&utm_campaign=Content&sf90202674=1

요즘 실험 한번하면 콤퓨타가 데이터 분석 해주는데 한 15~20분 정도 걸리는데 그 동안 참 생산성 높게 놀던 중 이런걸 봤습니다.

네이처 이콜로지&에볼루션에 새로 나온 논문에서 주장하기를 약 9천년 정도되는 고양이의 유전자 분석을 한결과... 고대의 고양이와 현대의 고양이는 별로 다를게 없다고합니다. 다른게 아예 없는건 아니고 "태비"라고 명명되는 집고양이 특유의 줄무니/점밖이 무늬를 형성하는 유전자 같은건 중세나 되서야 집고양이들에게만 나타난다고 하네요.

근데 그 보다 더 재밌는건 저런 데이터를 통해서 추론해낸 고양이와 인간들의 역사적 상관관계입니다.
[인간은 언제나 집사]로 선택받아왔을뿐이라는 거죠.

아마도 농경사회가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인류는 곡물을 저장하기 시작했고, 그런 곡물들을 노리고 각종 설치류가 인간의 곁으로 찾아들고, 그 설치류를 쫓아서 고양이들이 인간들 곁에 자발적으로 자리잡고 [공생]하기 시작했다는거죠.

이건 견공들과는 현격히 다른 과정이라고합니다. 개들은 애초에 의도적으로 사람들에게 필요한 특정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길들여지고 임무에 유리한 특성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교배/개량 된 케이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 개들의 유전자는 야생개/늑대들의 그것과도 판이하게 다르고, 개들 내에서도 유전자풀에 큰 다양성을 지니고있다고합니다. 인간이 본인의 이득을 위해서 철저하게 사육하고 유전자조작을 해낸 과학 프로젝트의 산물인거죠.

이에 반해서 고양이는 처음부터 "어이 닝겐, 여기 밥있다며?"하고 들어오셧다는거죠...


뭐 저 자체로도 재밌는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최근에 인터넷에서 보았던 동물/자연에 관한 이야기들 몇가지도 동시에 생각나기도하는 연구입니다. 하나는 계곡에 반려견을 댓고 들어가도 되냐라는 이야기를 보았는데, 제 입장을 떠나서 그 토론 과정에 "자연스러움"에 대한 이야기가 오고가는게 재밌더라구요. 한 걸음 더 나아가보면 GMO 음식에 대한 이야기도 있고요. 이런 것들을 보면, 유전자의 중요성, 유전자에 대한 인간의 개입, 이러한 과정에 대한 "자연스러움", 그리고 인간과 다른 동물들과의 공존관계에 대해서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것 같습니다.

뭐 어찌되었든 오늘도 9천년전 계약의 의무를 아직도 성실히 행하고 계시는 전국의 모든 집사님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전 개가 더 좋거든요 훗.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411 4
    8777 게임[LOL] 2019 LEC Spring Week1 Day1 Review 암사자 19/01/19 52 0
    8776 음악[팝송] 체인스모커스 새 앨범 "Sick Boy" 김치찌개 19/01/19 39 0
    8775 IT/컴퓨터컴퓨터는 메일을 어떻게 주고 받을까? 9 ikuk 19/01/18 264 10
    8774 사회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취소 소송의 경험 3 제로스 19/01/18 182 16
    8773 방송/연예TV방송국은 인터넷 방송에 대해 어떤 관계를 맺게 될까? 파이어 아벤트(벤쟈민) 19/01/18 211 1
    8772 음악로또의 꿈 바나나코우 19/01/18 132 1
    8770 문화/예술LCK 개막 기념(?) 김정기 X LoL 아트웍 5 여름 19/01/17 236 0
    8769 게임네버윈터 나이츠 - 명작이라도 못해먹겠는 이유... 15 덕후나이트 19/01/16 524 0
    8768 문화/예술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간단 정리 12 메존일각 19/01/16 460 6
    8767 기타꿀뷰 꿀팁.jpg 6 김치찌개 19/01/16 493 4
    8766 음악[클래식] 비발디 사계 겨울 1악장 Vivaldi : Winter 1st mvt 6 ElectricSheep 19/01/15 154 4
    8765 오프모임[을지로]비밀스런 인쇄소 카페탐방 25 무더니 19/01/15 744 2
    8764 스포츠지난 10년간 EPL 구단 재정 분석 그래프 8 손금불산입 19/01/14 334 4
    8763 게임나는 BL물을 싫어하는 걸까? 아니면 관심이 없는건가? 6 덕후나이트 19/01/14 1400 0
    8762 기타개인적인 영화관 할인법(2)-메가박스..(+나름대로의 꿀팁) 5 삼성그룹 19/01/14 291 0
    8761 IT/컴퓨터문재인 정부의 ActiveX 제거 공약이 어느 정도 실현될 것 같습니다. 23 April_fool 19/01/14 691 1
    8760 기타개인적인 영화관 할인법(1)-CGV..(+나름대로의 꿀팁) 3 삼성그룹 19/01/13 449 5
    8759 일상/생각나는 아직도 깍두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5 swear 19/01/13 306 2
    8758 도서/문학서평 -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김영하 메아리 19/01/13 392 9
    8757 게임[내폰샷] No. 03 - 아이러브커피 3 The xian 19/01/13 199 1
    8756 영화주먹왕 랄프 2를 보고(스포 다수) 6 kaestro 19/01/12 308 2
    8755 음악[클래식] 모짜르트 피아노 소나타 no.10 ElectricSheep 19/01/12 101 1
    8753 도서/문학나는 호모포비아인가? 19 불타는밀밭 19/01/11 1006 2
    8752 철학/종교율법주의 : 최후의 유혹 32 구밀복검 19/01/11 975 2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