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9/06 02:19:15
Name   Erzenico
Subject   Bebop - 카우보이는 아닐 지라도
안녕하세요, 어쩌다 보니 전공과도 관련없고 세부 지식도 없이 열정만으로 재즈사를 훑고 있는 Erzenico입니다.
오늘은 일전 소개해 드린 Swing Jazz 시대가 막을 내릴 때 즈음해서 여러 재즈 영웅들에 의해 자생적으로 발생한
[비밥], 혹은 짧게 줄여 밥이라고 불리는 음악에 대해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비밥'이라는 이름은 즉흥적으로 뜻없는 음절로 애드립을 흥얼거리는 스캣에서 자주 사용하는 두 음절에서 따왔는데
아마도 이런 즉흥성이야말로 자신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했던 것이겠지요.

그에 앞서 너무 오랜만에 진행하는 재즈사 연재에 지난 내용을 잊으셨다면 잠깐 스윙 부분을 참고하셔도 좋아요.
(http://redtea.kr/?b=3&n=6086)

기본적으로 1940년대까지의 재즈는 '춤추기 위한 음악'이었습니다. 이 본질은 스윙이라는 춤의 한 형태로,
[Traditional Jazz]라는 이름의 음악들로 현재도 잘 보존되어 있다고 개인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다만 1940년대의 젊은 재즈 연주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재즈에 대한 인식에 대해 반발심리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들은 재즈가 가진 가능성을 확장해 좀 더 집중해서 들어야 하는 음악으로 만들기를 원했고
그것을 위해 택한 방법은 크게 보면

1. 춤출 수 없게 빠른 템포를 더 잘게 쪼개서 연주한다
2. 당김음을 더 복잡하게 쓰고 대리 코드, 확장 코드 등의 요소를 이용해 멜로디를 복잡하게 만든다.

의 두 가지로, 이후 재즈가 이런 특성을 보존하면서 새로운 특성을 더하거나
아니면 이런 구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향의 변화를 추구하거나 하는 식으로
다양하게 발전해 나가면서 일종의 이정표 역할을 하는 특성이 됩니다.

이 시대에 활약한 연주자들은 기존에 연주되던 스윙 시대의 곡이나 뮤지컬 곡들도 연주했지만
대부분 자신이 연주하는 스타일로 새롭게 작곡을 해내던 편이며
이들이 만들어 낸 곡이 후대 연주자들에 의해 새롭게 해석되면서 재즈 스탠다드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대표적 비밥 연주자인 [찰리 파커] Charlie "Bird" Parker의 곡을 들으면서 위의 특성이 잘 나타났는지 한번 살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사실 이러한 변화는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은 아니고 (왠지 이 표현 전에 쓴 글에서도 몇 번이나 쓰지 않았나 싶은데...)
스윙 시대 연주자들이 소규모 편성의 밴드를 통해 자신의 스타일을 보여주거나 작은 클럽에서 연주하는 경험이 이미 있었고
(대표적으로 Coleman Hawkins나 Lester Young 같은 테너맨들의 경우)
여러 유명 재즈 오케스트라들이 뉴욕으로 모임으로서 유망한 젊은 연주자들이 이들을 동경하며 뉴욕으로 몰리기 시작하였고
이러한 와중에 경제 악화의 여파로 빅밴드 보다는 소규모 캄보밴드를 원하는 수요가 늘어남으로서
점차적으로 수가 늘어난 것이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만,
그 연주자들이 주로 모여서 연주를 즐기던 [민튼즈 플레이하우스] Minton's Playhouse 에
하필이면 [델로니어스 몽크] Thelonious Monk나 [케니 클락] Kenny Clarke 같은 연주자들이 하우스 밴드로 일하고
또 거기에 찰리 파커나 [디지 길레스피] Dizzy Gillespie, [찰리 크리스찬] Charlie Christian과 같은 연주자들이 어울린 것은
여러 기분좋은 우연이 겹쳤다고 설명해야 할 일 같습니다.



이처럼 여러 유능한 젊은 연주자들이 모여 펄펄 끓고 있던 뉴욕의 1940년대 중, 후반은
새로이 등장하는 연주자들과 작곡가들의 합류로 더욱 농도 짙은 음악의 수프같은 형태가 되어
후대의 모던 재즈가 발전할 수 있는 충분한 자양분을 마련해 주었고
비밥을 더욱 리드미컬하고 세련되게 다듬은 하드 밥, 절제미가 중요시되는 쿨 재즈,
비밥의 표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탄생한 모달 재즈 등 여러 음악의 본바탕이 되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자세한 연주자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너무 길기 때문에 추후 기회가 되면 진행해보기로 하고
오늘은 제가 좋아하는 스탠다드로 마무리 해볼까 합니다.

All The Things You Are.




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472 4
    6989 일상/생각뻘짓 - 1부 성의준36 18/01/24 36 0
    6988 IT/컴퓨터GoalKicker Free Ebook - Programming Notes for Professionals books 풉키풉키80 18/01/23 80 2
    6987 일상/생각장모님을 떠나보내며 [16] 기쁨평안380 18/01/23 380 19
    6986 기타제가 그동안 썼던 볼펜들.jpg [6] 김치찌개251 18/01/23 251 1
    6985 IT/컴퓨터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보는 사이트 [2] Toby136 18/01/23 136 1
    6984 일상/생각끄적임 [2] 무더니165 18/01/23 165 0
    6983 IT/컴퓨터시리와 아리아의 동거 [11] Toby428 18/01/22 428 0
    6982 스포츠[불판] 정현 vs 조코비치의 16강 경기가 시작합니다. [248] 맥주만땅7963 18/01/22 7963 4
    6981 스포츠180121 케빈 듀란트 26득점 7리바운드 5 어시스트 2블락.swf 김치찌개64 18/01/21 64 1
    6980 스포츠UEFA가 FFP 2.0을 준비중입니다. [3] 기아트윈스296 18/01/21 296 0
    6979 일상/생각[펌] 이름이 예쁘면 사람도 더 매력적으로 보인다! [11] 라밤바바밤바778 18/01/21 778 7
    6978 일상/생각포맷과 탄띠 [10] quip446 18/01/21 446 13
    6977 음악[가요] 김동률 새 앨범 "답장" [5] 김치찌개262 18/01/20 262 1
    6976 오프모임[캡틴아메리카의 방학수학특강] 수강자를 모집합니다. [40] 캡틴아메리카951 18/01/20 951 24
    6975 스포츠180119 데릭 로즈 9득점 3리바운드 1블락.swf 김치찌개87 18/01/19 87 0
    6974 스포츠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2 [3] Danial Plainview203 18/01/19 203 11
    6973 스포츠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6] Danial Plainview261 18/01/19 261 14
    6971 방송/연예역대 사이버포뮬러 TV ~ OVA 1~3위들 [18] Leeka352 18/01/19 352 0
    6970 스포츠180118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30득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치찌개115 18/01/19 115 1
    6969 오프모임20일(토) 국박가실 분! [118] 나단1624 18/01/18 1624 3
    6968 영화유럽 연합 수장 독일의 100년 전 [9] 구밀복검495 18/01/18 495 1
    6964 기타한국 하키 대표팀 2000만 달러 투자 약속하고 자동 진출권 얻어. [18] 메리메리1017 18/01/18 1017 0
    69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292 18/01/18 292 0
    6962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2) - 부득탐승 [2] 호타루225 18/01/18 225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