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02 10:01:03
Name   다람쥐
Subject   아이돌에 대한 잡생각
탐라에 쓰려다 글이 길어져 티타임에 씁니다

저 초딩때 H.O.T가 데뷔하며, 저는 아이돌이라는 것이 뭔지 처음 경험했습니다.
(저는 서태지 시대가 아니라, 서태지 팬들은 보통 주변에 언니오빠가 있는 애들이었던거 같네요)
당시 엄청난 센세이션이었죠
다섯 오빠들은 각자의 매력이 있었고 다섯명이 뭉쳐서 또 다른 매력이 있었으니까요
당시 핸드폰은 커녕 삐삐도 없던 시절에(초딩이라 돈없어서 엄빠가 안사줌)
공개방송 다닌다고 애들끼리 난생 처음 여의도 방송국 찾아가고 이랬던 것 같아요
중학생 언니 있던 애들은 언니와 합심해서 엄빠를 설득해 pc통신을 시작하고
사진 하나 다운받다가 전화요금 많이나와서 두드려 맞고 ㅋㅋㅋ

그땐 문구점에서 그 주의 인기가요들을 모아 낸 카세트테이프를 팔았던 것 같아요
수련회같은거라도 가면 휴게소에서 H.O.T 가요가 실린 테이프(지금 생각하면 다 불법복제) 사고
뻥튀기 팔이 아저씨들한테서 "행복" 시절 망치춤 출때 쓰던 곰손같은 장갑도 사서 공연한다고 난리치고
ㅋㅋㅋㅋㅋㅋ


곧이어 젝스키스가 데뷔하고,
H.O.T 팬들과 젝키 팬들이 어디 굴다리 밑에서 20대20으로 패싸움을 해서 경찰차가 십수대 왔다더라 하는 일부터,
지방에서 서울 콘 간다고 애들이 가출하는 일은 일상다반사였죠  
저 중딩땐 의무교육이 아니었던지라 그렇게 가출했다가 출석일수 모자라서 학교 유급먹고 자퇴한 애도 있었어요.

초등학교땐 전학생이 한명 오면 애들이 둘러싸서 너 H.O.T 팬이야 젝키팬이야? 물어보고 반 대세와 다르면 따돌린다든가 ㅋㅋㅋㅋ 하는 일들도 있었고요...

그 당시엔 인터넷이 없어 아이돌의 실제 모습을 알기는 어려웠고
잡지와 방송만이 아이돌을 접할 전부였기에 더 그렇게 맹목적으로 빠졌던 것 같아요
아이돌의 과거도 모르니 정말 신격화하기 딱이었죠


그리고 제가 중학생이던 때, H.O.T가 해체하게 됩니다
그날 전 그 아침 분위기를 잊지 못해요
애들이 손을 떨고 복도에 쓰러져 울고
책상에 엎드려 아니라고 외치며 통곡을 하고,
강타만 SM에 남고 나머지가 다 나갔나 그래서 분위기도 엄청 나쁘고ㅠㅠㅠㅠ
그런 저희를 보고 가정쌤이 한마디 하셨죠
자기 고딩때 듀스 김성재가 갑자기 죽어서
그날 여고생들이 너무 많이 쓰러져서 119를 불러도 구급차가 모자라서 못온다고 하고, 선생님들이 쓰러진 여학생들 업고 선생님들 차로 응급실 가고 응급실에 도착했더니 간이침대조차 없어서 막 바닥에 눕혀놨었다고.

지금은 아이돌이 정말 많아지고
인터넷의 발달로 아이돌이 과거도 있고 연애도 하는 사람이라는게(?) 밝혀지고
악개라고 하는, 그룹 내 특정개인팬 현상도 점점 많아지고 있어서 예전만큼 한 아이돌 그룹에 심각하게 인생이 좌우되지는 않는 것 같아요
그나마 다행이다.. 생각해봅니다
저 어릴땐 대체 뭐라고 전학생까지 따돌리는 분위기가 있었던걸까요
그때 학교 빠지고 공방 쫒아다니고 잡지 모으면서
아이돌의 정보를 줄줄 읇어줘서 애들의 찬사를 받던 팬클럽 중심인 아이들, 그 아이들이 다른 반 애들한테 해줬던 "오빠"에 대한 이야기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30%는 자신의 상상과 과장이었죠 뭐 초딩이 하는 팬질이 그렇지만.

이렇게 맹목적인 10대 초중반과 틴에이지를 지나서 20대 팬은 정상적으로 팬과 아이돌의 거리를 잘 유지한다고 하나
다시 40대가 넘어서면 엄청 맹목적으로 바뀐다네요
일본의 욘사마 외치던 아줌마팬들처럼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제가 한번 곧 체험해보도록 하겠습니닼ㅋㅋㅋㅋ  



13
  • 초딩때 H.O.T 데뷔라니
  • H.O.T. Forever!!
  • Club H.O.T!!
  • 예쁘면 다 누나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571 6
10006 게임이틀간의 LCK 스토브리그 이야기들을 지켜보고 The xian 19/11/20 60 1
10005 기타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좀 하겠습니다... 2 덕후나이트 19/11/19 339 2
10004 일상/생각내 디지로그 연대기. 1 당나귀 19/11/19 167 1
10003 일상/생각내년에 26살이 되는 청년입니다. 15 + 하리보와와 19/11/19 660 6
10002 경제국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4 다군 19/11/19 361 3
10001 오프모임11월 19일 화요일 19시 보문역 모모곱창 (마감) 48 알료사 19/11/18 640 1
10000 오프모임11월 23일 토요일 19시, 어묵에 청주나 생맥주 한잔 어떠세요? 51 트린 19/11/18 706 5
9999 오프모임11/29 공식(?) 술쟁이의 술벙개 +_+ 74 해유 19/11/18 940 5
9998 IT/컴퓨터에어팟 프로 애플케어+ 가입후기 2 판다뫙난 19/11/18 302 0
9997 스포츠[MLB] 2019 AL,NL 사이영 수상자.jpg 김치찌개 19/11/18 105 0
9996 음악내 그림자가 더 맘에 들지 않나요? 4 바나나코우 19/11/17 287 5
9994 스포츠[MLB] 2019 AL,NL MVP 수상자.jpg 김치찌개 19/11/16 112 0
9993 일상/생각와 진짜 갈등 때립니다. 3 집에가고파요 19/11/15 961 0
9992 정치11.17(일요일) 오후 2시 홍콩민주화집회에 참여합시다. 7 mathematicgirl 19/11/15 537 7
9991 요리/음식2019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입상작들 9 다군 19/11/15 468 2
9990 스포츠[MLB] 류현진 NL 사이영상 2위.jpg 1 김치찌개 19/11/15 229 0
9989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17 호타루 19/11/15 508 18
9988 사회국회 청년 공론장 참가 신청 8 호라타래 19/11/14 328 1
9987 기타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관해 알아보자 11 DX루카포드 19/11/14 395 10
9986 게임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 결정판 베타 소감 3 瑞鶴 19/11/13 420 1
9985 기타출입국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입국과 출국) 10 DX루카포드 19/11/13 532 11
9984 음악내 배달 오토바이라도 8 바나나코우 19/11/13 302 3
9983 기타헌법을 알아보자 (법률유보와 법치주의) 14 DX루카포드 19/11/13 529 21
9982 과학/기술해냈다!! 해냈어!! 화력덕후들이 또 해냈어!! 25 Darwin4078 19/11/13 1008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