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11 07:13:17
Name   Liebe
Subject   미국 고등학생 축구 진로문제
미국서 고등학교 다니는 아이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탐라에 올릴까 하다가 길어서... 스킵하셔도 ^^

국내랑 교육환경이 다르기도 하지만, 다양성 혹은 문화적인 측면에서 이해하시고 그래도 또 같은 부모님이나
청소년기를 겪어보셨으니 좋은 조언을 해주실 수 있으실 것 같아서 적어봅니다.

큰아이는 현재 미국 10학년(고1)이고 클럽축구팀에 있습니다.

청소년 축구팀은 동네마다 클럽팀이 있고 그런 많은 지역 클럽팀중의 한 클럽 소속으로

산호세 지역에는 유명한 클럽팀으로, Earthquake, Santa Clara Sporting, De Anza Force, Pac team.. 지역시티 이름을 딴... 마운틴뷰, 스탠포드 팀 등등 많이 있어요.
그 팀들마다 그 안에 다음과 같은 레벨의 팀들이 있는데요.

Bronze   (제일 하위팀이지요.. 그치만..이 클럽팀에 들어갈려면...일단 보통 아이들 동네축구보다는 잘해야 이 클럽팀 브론즈팀에라도 들어갈 수 있어요.)
Silver
Gold
Premier
Academy Level(대학교 축구 코치들이 아카데미에서 뛰는 선수들을 스카웃해 간다고 해요. 축구 장학생으로 대학교에 들어가는 트랙이에요.)

잠깐 더 설명하면,
A 클럽팀내에는, 다음과 같은 레벨의 팀들이 존재합니다. 브론즈에 3개팀이 있을 수도 있고 1개팀만 있을 수도 있고요. 실버 골드 팀마다 팀내에
여러 팀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런 레벨이 같은 팀이 다른 클럽의 팀과 지역에서 팀대항전 토너먼트로 하고 혹은 어떤 팀은 주에서 하는 State level 경기에 참여하는
그런 토너먼트도 있고요. 여러 종류의 토너먼트 리그들이 많이 있어요.

저희는 북가주에 위치해있는데, 주로 샌프란시스코까지 경기를 가기도 하고 지역내에서 경기를 주로 하지만
큰 토너먼트가 있으면 새크라멘토 이런 곳에서 하는 토머먼트에 1년에 한 번 참여하기도 해요.
일단, 위의 이야긴 일반적인 축구 클럽이야기였고요.


아이의 축구실력은 골드팀에 있는 실력이에요. 팀에서는 열심히 하지만 크게 재능이 뛰어나지는 않아요. 열심히하는 건 맞는데 재밌고 축구를 참 좋아하지만 따로 혼자 많은 시간을 들여서 연습하는 것 보다는 축구 연습이나 경기할 때 그 순간을 즐기는 스타일이에요. 축구로 장학금 받겠다는 것도 아니고요. 취미생활의 일환이지요.

첫째는 다른 팀원들이 다들 설렁설렁하니깐 본인은 그냥 혼자 열심히하자 하는 분위기였는데요. 혼자 다른 팀원들의 무성의함때문에 실망도 많이 한것 같아요. 팀이 합쳐야 좋은 성적이 나오잖아요.

이번 시즌에 처음으로 발 ankel 사이드 쪽으로 부상을 당한 이후로 또 삐고 또 삐고...해서 5세때부터 시작한 축구를 처음으로 연습이나 주말 경기를 다 빼고 쉬다보니깐 슬슬 꾀도 생겼어요. 매주 2-3시간을 2-3일씩 연습을 가고 주말마다 1-2 축구게임을 꼬박 꼬박 하다가..
쉬어보니 그 시간에 다른 것들도 할 수 있고 한창 프로그래밍을 배워서 재밌다고 들여다보고 있어요.

학교 varsity(고등학교내에 운동팀이 있는데.. 잘하는 애들은 학교 대표팀인 바시티팀에 들어가는 걸 목표로 해요. 그 안에도 쥬니어 바시티팀 이렇게 레벨이 있네요) 축구팀에는 들어갈 것 같다고 하는데 ...그래서 1년 내도록 하는 클럽팀의 다음시즌 클럽팀을 안할까 그러는 눈치에요.

다른 문제는 지금 있는 클럽팀이 비용이 많이 들어요.  하위팀들에게 별 신경을 안쓰고 코칭도 안좋고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있어요. 거의 기업수준으로 비지니스만하는 팀같기도...중간에 작은 팀에서 여기로 옮겼는데..후회중...비용문제는 부모인 제 생각이구요.

이쯤해서, 집이랑 가까운 동네 클럽팀(등록비도 싸고..)으로 옮겨서 새로 팀원을 사귀고 졸업할때까지 하는 것이 좋을런지... 학교 팀에서 축구/배드민턴/크로스컨츄리 경기만 계절에 한 경기씩 하는데요..
계절마다 돌아가면서 계속 하는 것이 좋을런지....  부모의 입장에서는 12학년까지 본인이 시작했던 좋아했던 운동을 시작했으니 클럽팀에서 마쳤으면 하는데요.  즉 클럽팀도 하고 , 학교 운동팀에도 다 들어가고요.

건강에도 좋고 공부하다가 혹은 학교 생활하다가 지친 몸을 운동으로 확 풀면 아주 좋으니깐요.... 축구가 참 좋은 운동인것 같은데요.

아이는 이제 효율성과 시간투자 그리고 전략적인 측면에서 보는 것 같아요. 프로그래밍이나 SAT 수능시험 그런쪽으로 좀 더 시간을 투자할 수 있다고 보아서요.

좋은 코치, 좋은 팀원이라는 게 첫째한테도 기회가 있었다면 첫째도 이런 고민안했을 것 같거든요. 부상당하고 아~ 축구 안가서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고 ...이러고 있으니... ㅠㅠ 아니면 이런 건 틴에이저들 대부분이 그런 맘일런지 물론 결정은 본인이 하겠지만서도요.

많은 축구하는 아이들이 부모들이 아이들과 상의해서 아이한테 맞는 팀에 1-2년마다 맞는 팀으로 유리한쪽으로 빨리 빨리 변경해주고 하는데,
저희는 처음 시작한 팀에서 쭈욱 있다가 하도 코치가 성의가 없어서 처음으로 더 큰 클럽팀이면 잘하지 않을까 해서 3년전쯤에 옮겼는데..
이미 거긴 거기대로 외부에 알려져있지 않은 곪은 문제가 많이 있었더라구요.

이렇게 10년 넘게 투자하고... 2년 남았는데 클럽팀을 관둘까 고민을 시작하니 여러모로 생각이 들어요.

큰 애 본인은 요즘...한창 프로그래밍 재미에 빠져서 축구를 적당히 즐기면 되었지, 학교에서 적당히 하면
되지 않나.. 이젠 다른 것도 해보았음 하는 눈치로 보이는데요. 제가 참..별 걱정 다 하는 것 같기도 해요.

2년후에는 이게 뭔 소리여 하는 육아일기 같기도 하네요.  결정은 아이가 할꺼지만..
저는 저대로 좋은 조언을 주고 싶은데... 아이디어가 없어요. ㅠㅠ



5
  • 조언해 드릴 것은 없고 추천을 드리겠습니다
  • 저도 추천만... 축구 잘하는 사람 부러워요 ㅠㅠ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68 4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442 18/02/18 442 10
7138 스포츠[MLB] 오승환 TEX와 계약무산.jpg [2] 김치찌개224 18/02/18 224 1
7137 꿀팁/강좌구글북스에서 샀는 전자책을 킨들로 읽기 [6] Liebe325 18/02/18 325 1
7136 오프모임꽃게를 먹읍시다 꽃게!! [20] tannenbaum714 18/02/18 714 0
7135 일상/생각'여권 태워버려' 처럼 당사자가 싫어하는 호감 표현, 괜찮은가요? [8] 라밤바바밤바680 18/02/18 680 1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15] Liebe517 18/02/18 517 2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17] 은우963 18/02/18 963 1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6] 신내림1020 18/02/17 1020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256 18/02/17 256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4] 맥주만땅386 18/02/17 386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82 18/02/17 82 2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5] Leeka284 18/02/16 284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3] 발타자르212 18/02/16 212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3] 반짝반짝1006 18/02/16 1006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65 18/02/16 465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81 18/02/16 481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188 18/02/16 188 6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333 18/02/16 333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102 18/02/15 102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30 18/02/15 230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53 18/02/15 553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83 18/02/15 283 0
7116 도서/문학별의 계승자 / 제임스 P. 호건 [14] 임아란375 18/02/14 375 6
7115 일상/생각화를 다스리는게 어렵습니다. [8] 알료사596 18/02/14 59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