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24 10:12:26
Name   CONTAXS2
Subject   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대학교 다닐 때의 일인데,

꼭 이수해야하는 과목에서 빵꾸가 난 적이 있었다.

그래서 또 들었는데, 또 빵꾸난 상황. 연속 두번 F학점을 받아버린 난감함.



같은 과목도 세번 정도 들으면 과목의 핵심이나 연습문제의 해답, 그리고 족보정도는 통달한다고 과연 누가 그랬었던가.

수업은 들을 때마다 언제나 새롭고, 한학기에 서너번 치르는 시험지는 볼 때마다 막막했던 것 같다.

실수한 것을 또 실수하고 빼먹은 것도 또 빼먹고를반복하다

결국 비슷한 점수를 받고야 말았지만 졸업은 시켜야하니까 겨우겨우 C나 D정도를 주셔서 고맙게 넘어갈 수 있었던 기억이 있었다.



아이와 함께 부모가 성장하는 것은 인생 자체를 통째로 재수강하는 것과 비슷한 것 같다.

하지만, 당시 내가 잘못 살아왔던 것들, 나의 부모님께서 하셨던 (다소) 잘못된 육아방식, 학교와 사회가 부여하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의미없는) 책임과 과제들,

모두 다 알면서도 그대로 똑같이 차근차근 밟아나가는 그런 재수강. 이렇게 가면 잘 받아야 C학점 정도 받을게 눈에 보이지만,

이상하게 그 길을 벗어나지 못하는 바보같은 육아 DNA.



그래도 학교다닐 때와는 달리 좋은 교수님들을 만난 느낌을 매주 금요일 퇴근무렵에 받게된다. (주. 금요일에 유치원 카페에 한주간 소식이 올라옵니다)

'아 강○○ 어린이가 아난시 어쩌고 했던게 저거였군?!'

'지난 주에 흥얼거리던 노래 가사가 저랬었어?'

'요즘 이것저것 숫자가지고 깨작거리는게 수띠 덕분이었네'



제 음악 플레이리스트에 들어있는 동요의 한부분

'배운다는건 꿈을 꾸는 것, 가르친다는 건 희망을 노래하는 것',

아이에게 희망을 노래해주고, 아이들은 함께 꿈을 꾸는 것을 지켜보는 경험을, 매주 금요일에.


--------------------------


우리 XXX반 아이들과 함께, 유○○ 선생님과 조○○ 선생님도 일년어치 성장한 한해가 되셨기를 바랍니다.



최선을 다하지는 못해도 좋은 부모가 되는 방법은 있지 않을까... 하는 얄팍한 기대를 가지고,

○○의 문을 나가더라도 항상 좋은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아이의 유치원에서 격월간(?) 내는 소식지에 부모님의 글이 들어가는 꼭지가 있는데, 이번이 제 차례더라고요.

빨리 쓰라고 마나님한테 쭉 갈굼을 당하다가, 막상 생각을 가다듬고 쓰는건 한시간이 안걸리네요.

아이를 키우면서 정말 하루하루가 제 인생을 복기하는 것같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특히 유치원 7세 정도가 되면 어렴풋이 제 7세때의 기억도 나곤하니까요.


다시 인생 살면 잘 살겠지.. 하는 가끔 드는 생각이 절대 그게 아니야. 라는 것을 일러주기도 하고요.

아이가 정말 좋습니다.



9
  • 추우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590 4
7718 음악사라진 기자들 바나나코우 18/06/20 66 0
7717 게임 6월 20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06/19 54 0
7715 오프모임6월 23일 3시 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5 naru 18/06/19 247 6
7714 스포츠라이트한 축덕의 어제 스웨덴전 후기 11 오리꽥 18/06/19 387 2
7713 스포츠180619 추신수 시즌 13호 리드오프 홈런.swf 1 김치찌개 18/06/19 124 0
7712 스포츠2018월드컵에 도입된 VAR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 6 Leeka 18/06/18 293 1
7711 게임 6월 19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18/06/18 108 1
7710 스포츠180618 에릭 테임즈 시즌 8,9호 홈런.swf 김치찌개 18/06/18 98 0
7709 스포츠[불판] 대한민국 VS 스웨덴 156 기아트윈스 18/06/18 2083 2
7708 음악하루 한곡 044. 노라조 - 형(兄) 9 하늘깃 18/06/18 156 2
7707 일상/생각먹고 싶은데 먹을 수 없는 음식들 3 성공의날을기쁘게 18/06/18 366 7
7706 사회OSCE란 이상한 시험에 대해서 알아보자. 13 맥주만땅 18/06/18 507 4
7705 요리/음식[Cafe Carioca - 2] Begining of pour over days 8 Erzenico 18/06/17 170 1
7704 의료/건강의사쌤이 시킨 한달간의 금주+다이어트 후기 28 tannenbaum 18/06/17 826 25
7703 일상/생각샌프란시스코 노이즈브리지 1 풀잎 18/06/17 284 0
7702 정치위풍당당 문재인 거침없는 질주 2 월화수목김사왈아 18/06/17 647 2
7701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9) - 제궤의혈 호타루 18/06/17 134 4
7700 게임 6월 17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06/16 215 2
7699 오프모임6/18(월) 저녁 7시 서울대입구 맥주 드링킹 59 깊은잠 18/06/16 1034 14
7698 오프모임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31 naru 18/06/16 674 8
7697 도서/문학빨강머리 앤 : 캐나다에서 일본으로, 일본에서 한국으로. 9 구밀복검 18/06/16 565 13
7696 도서/문학여름 낮에 밤 눈 이야기 하기 3 나방맨 18/06/16 272 6
7695 음악왈츠는 세발고양이를 위해 4 바나나코우 18/06/16 256 5
7694 일상/생각태어나서 처음으로 여자에게 4 망고스틴 18/06/16 690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