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24 10:12:26
Name   CONTAXS2
Subject   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대학교 다닐 때의 일인데,

꼭 이수해야하는 과목에서 빵꾸가 난 적이 있었다.

그래서 또 들었는데, 또 빵꾸난 상황. 연속 두번 F학점을 받아버린 난감함.



같은 과목도 세번 정도 들으면 과목의 핵심이나 연습문제의 해답, 그리고 족보정도는 통달한다고 과연 누가 그랬었던가.

수업은 들을 때마다 언제나 새롭고, 한학기에 서너번 치르는 시험지는 볼 때마다 막막했던 것 같다.

실수한 것을 또 실수하고 빼먹은 것도 또 빼먹고를반복하다

결국 비슷한 점수를 받고야 말았지만 졸업은 시켜야하니까 겨우겨우 C나 D정도를 주셔서 고맙게 넘어갈 수 있었던 기억이 있었다.



아이와 함께 부모가 성장하는 것은 인생 자체를 통째로 재수강하는 것과 비슷한 것 같다.

하지만, 당시 내가 잘못 살아왔던 것들, 나의 부모님께서 하셨던 (다소) 잘못된 육아방식, 학교와 사회가 부여하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의미없는) 책임과 과제들,

모두 다 알면서도 그대로 똑같이 차근차근 밟아나가는 그런 재수강. 이렇게 가면 잘 받아야 C학점 정도 받을게 눈에 보이지만,

이상하게 그 길을 벗어나지 못하는 바보같은 육아 DNA.



그래도 학교다닐 때와는 달리 좋은 교수님들을 만난 느낌을 매주 금요일 퇴근무렵에 받게된다. (주. 금요일에 유치원 카페에 한주간 소식이 올라옵니다)

'아 강○○ 어린이가 아난시 어쩌고 했던게 저거였군?!'

'지난 주에 흥얼거리던 노래 가사가 저랬었어?'

'요즘 이것저것 숫자가지고 깨작거리는게 수띠 덕분이었네'



제 음악 플레이리스트에 들어있는 동요의 한부분

'배운다는건 꿈을 꾸는 것, 가르친다는 건 희망을 노래하는 것',

아이에게 희망을 노래해주고, 아이들은 함께 꿈을 꾸는 것을 지켜보는 경험을, 매주 금요일에.


--------------------------


우리 XXX반 아이들과 함께, 유○○ 선생님과 조○○ 선생님도 일년어치 성장한 한해가 되셨기를 바랍니다.



최선을 다하지는 못해도 좋은 부모가 되는 방법은 있지 않을까... 하는 얄팍한 기대를 가지고,

○○의 문을 나가더라도 항상 좋은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아이의 유치원에서 격월간(?) 내는 소식지에 부모님의 글이 들어가는 꼭지가 있는데, 이번이 제 차례더라고요.

빨리 쓰라고 마나님한테 쭉 갈굼을 당하다가, 막상 생각을 가다듬고 쓰는건 한시간이 안걸리네요.

아이를 키우면서 정말 하루하루가 제 인생을 복기하는 것같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특히 유치원 7세 정도가 되면 어렴풋이 제 7세때의 기억도 나곤하니까요.


다시 인생 살면 잘 살겠지.. 하는 가끔 드는 생각이 절대 그게 아니야. 라는 것을 일러주기도 하고요.

아이가 정말 좋습니다.



9
  • 추우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430 4
6962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2) - 부득탐승 호타루48 18/01/18 48 1
6961 방송/연예스타트렉 TNG 에피소드 - 정의 [1] 코리몬테아스72 18/01/17 72 0
6960 방송/연예청하 - Roller Coaster M/V [3] 제천대성72 18/01/17 72 3
6959 일상/생각방금 전 모 할머니와의 대화 [8] + 메존일각290 18/01/17 290 3
6958 게임조조전 모든 엔딩을 다 보았읍니다 [12] + 제천대성256 18/01/17 256 0
6957 경제암호화폐시장의 현 상황, 리플의 실패(현재까진) [33] + mmOmm699 18/01/17 699 0
6956 기타홍차넷 여러분들은 어떤 영양제 드시나요?? [21] 김치찌개394 18/01/17 394 0
6955 스포츠180116 케빈 듀란트 32득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 2스틸.swf 김치찌개49 18/01/17 49 1
6954 기타감기 몸살 [8] 김치찌개221 18/01/17 221 1
6953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자이언츠행 [3] 김치찌개72 18/01/17 72 1
6952 스포츠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까 봅시다. [9] 세인379 18/01/16 379 2
6951 방송/연예야인시대가 인기가 상당했던 드라마긴 했나봅니다 [9] 제천대성421 18/01/16 421 0
6950 의료/건강한국과 미국의 독감 리포트가 나왔습니다. [13] 맥주만땅424 18/01/16 424 3
6949 일상/생각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28] HanaBi808 18/01/16 808 19
6948 스포츠[MLB] 최지만 총액 150만 달러에 밀워키 입단 [4] 김치찌개159 18/01/15 159 0
6947 음악Songs in Different Keys [2] SCV209 18/01/15 209 3
6946 과학/기술망중립성 + P2P웹호스팅 + 인터넷글쓰기 + 가상화폐 = ??? [3] 몽유도원227 18/01/15 227 1
6944 음악자장가의 공포 [81] 문학소녀 1020 18/01/15 1020 57
6943 도서/문학올림픽의 몸값 (오쿠다 히데오, 2008) [7] epic425 18/01/15 425 7
6942 오프모임17일 점심 광화문! - 최종 [41] 호라타래883 18/01/15 883 1
6941 스포츠180114 케빈 듀란트 26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swf 김치찌개70 18/01/14 70 0
6940 요리/음식결혼하지 않는 남자. [18] tannenbaum1004 18/01/14 1004 5
6939 일상/생각2년간 썼던 스마트폰 바꾸었습니다. [8] 집에가고파요641 18/01/13 641 0
6938 스포츠180112 르브론 제임스 26득점.swf 김치찌개84 18/01/13 8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