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9:12:31
Name   세뇨르곰
Subject   (픽션) 매봉역 할리스
11/27, 2018, 월요일 매봉역 할리스



글씨가 잘 쓰여지지않을 만큼 손이 얼었다.
날이 추웠다. 온 몸 특히 손이 떨렸다. 추위 때문일까? 아님 아침부터 꼬박 7잔이 넘어가는 커피 때문일까?
혹은 아까부터 30분 단위로 칼바람을 맞으며 담배를 태운, 버려야만 하는 안좋은 습관 때문일까.

머리가 복잡해질 무렵 담배갑 속에 손을 넣었다. 휑했다.
손가락을 담배갑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또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서너번 움직여보았다.
여전히 손가락에 걸리는게 없다. 아까 피웠던 담배가 마지막이었다.
아침에 산 담배 한갑을 날이 뉘엿뉘엿지기 시작하는 오후 5시에 아작을 냈다.
원래 하루 한갑을 다 피우지 않았는데.. 씁쓸함이 밀려왔다.

매봉역 할리스는 근래에 찾은 최고의 카페다. 주차공간이 많다.
바로 앞엔 무료주차가 아니더라도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이 있다.
왕복 4차선 갓길에 불법주차된 차와 공영주차장이 얽혀있다.
돈내고 주차하는 선량한 사람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또한 할리스 매봉점은 평일엔 새벽 1시, 금요일 주말엔 24시간 오픈되어 있다.
근처 카페들에 비해 넓은 주차공간, 긴 영업시간 외에도 바로 옆 건물에 다소 생뚱맞은 느낌으로 편의점이 있다.
그 자리에 카페나 하시지.. 괜한 어줍잖은 충고를 하면서도 담배가 떨어질 때마다 코트도 카페에 벗어두고, 담배를 사러가곤 했다.

클라우드 나인 1미리요. 평소에 피는 담배가 아닌, 예전 대통령께서 귀향하시고 즐겨 태우시던 담배를 골랐다.
자전거 타실때도 피우셨던거 같은데, 검찰조사 직전에도 피우셨었나?
꼬리를 무는 생각들을 정리하며 포장지를 뜯고 담배 하나를 입에 무는 순간,
"쿵-덕" 둔탁한 소리와 함꼐 낮은 비명,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가 들렸다.

황급히 고개를 돌렸으나 이내 다시 고개를 원상태로 복귀시켰다.
아스팔트 1차선엔 꽤나 두툼한 검정 패딩을 입은 아저씨 한 분이 뒹굴고 계셨고, 02번 마을버스가 비상등을 켜고 있었다.
어둑해진 시간대, 과속으로 좌회전을 하는 버스, 횡단보도를 20m 앞에 두고 무단횡단한 검은 패딩의 아저씨..
한 가지 조건만 달랐어도 사고는 피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과
머리를 땅에 찧으셔서 피가 보이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그 광경을 가만히 바라보긴 힘들었다.

고개를 재차 슬그머니 돌렸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은 모양이다. 바닥에 피는 없었다.
그래도 충격은 컸나보다. 버스승객들이 버스에서 다 내릴떄까지도 아저씨는 차가운 아스팔트에 누워있었다.
앰뷸런스를 부르는 누군가의 소리가 옆에서 들린다.
아저씨는 여전히 몸을 일으키지 못한체, 누운상태에서 핸드폰을 꺼내 누군가에게 연락을 하려한다.

물었던 담배에 불을 붙인다. 빨갛게 재가 타들어간다.
뭐가 그리 급해서 횡단보도 20m를 놔두고 무리하게 건너다 저런 화를 입을까.
아스팔트 위에선 뭐가 또 그리 절실할까. 얼굴엔 후회가 가득한 표정을 짓으면서도.

급한마음, 후회의 표정을 뒤로 하고, 오지 않는 그녀로부터의 연락을 기다린다.
15분 후, 아스팔트에는 외로이 사고표시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아무일도 없었던것처럼.


*별거 없는 픽션 한줄입니다.



3
    이 게시판에 등록된 세뇨르곰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081 4
    8074 음악하와이안 밴드 The Kalapana를 소개합니다. 1 + 태정이 18/08/18 29 1
    8073 일상/생각지하철에서 잃어버린 가방 찾은 이야기. 30 + reika 18/08/18 339 13
    8072 꿀팁/강좌현대M포인트 유용하게 쓰는법! 2 + 초면에 18/08/18 159 0
    8071 일상/생각결혼하고 싶으세요? 식장부터 잡으세요! 18 + 메존일각 18/08/18 367 0
    8070 방송/연예[불판] 프로듀스48 10회 166 Toby 18/08/17 1234 0
    8069 방송/연예미기 선의 화전소녀101 탈퇴 번복 4 Toby 18/08/17 274 0
    8068 일상/생각생각이 많을땐 글로 푸는게 상당히 도움이 되는군요. 13 + 태정이 18/08/17 423 8
    8067 게임와우 맨땅 렙업 이야기 (+격아 이야기) 3 천도령 18/08/17 199 0
    8066 게임팬텀 독트린 리뷰 2 저퀴 18/08/17 162 0
    8065 게임10년전에 이스포츠 대회를 진행했던 잡설 #1 9 Leeka 18/08/17 304 1
    8064 스포츠180816 류현진 6이닝 6K 0실점.swf 김치찌개 18/08/16 77 0
    8063 문화/예술트로피의 종말 3 구밀복검 18/08/16 412 8
    8062 정치민주당내 이재명을 싫어하는 이유가 뭐죠? 37 칼라제 18/08/16 926 1
    8061 여행관심 못 받는 유럽의 변방 아닌 변방 - 에스토니아 6 호타루 18/08/15 359 11
    8060 게임[LOL] KT 형님들에게 은혜갚은 아프리카 - 준플옵 후기 5 Leeka 18/08/15 159 3
    8059 일상/생각앞으로는 남녀간 명백한 성행위 의사를 밝히는 것이 당연하게 될 것 같습니다 @@ 7 홍당무 18/08/15 813 0
    8058 IT/컴퓨터XPS 15 9570 : 델이 만든 하이엔드 노트북 23 Cascade 18/08/15 1455 4
    8057 음악우주에 남겨둔 내사랑 12 바나나코우 18/08/15 344 1
    8056 사회넷상에서 선동이 얼마나 쉬운가 보여주는 사례 14 tannenbaum 18/08/14 999 9
    8055 IT/컴퓨터EJB 를 아시나요? (1) 8 메아리 18/08/14 496 8
    8054 철학/종교대형교회를 처음 가게 됬습니다. 18 태정이 18/08/14 710 0
    8053 창작(그래픽 노블)[Absolutely bizarre] 9화 하늘나라 이야기 4 태양연어 18/08/14 96 2
    8052 도서/문학[서평]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7 化神 18/08/13 321 4
    8051 게임[LOL] 킹존 vs 아프리카. 롤드컵을 눈앞에 둔 첫번째 혈전 프리뷰 5 Leeka 18/08/13 16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