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9:12:31
Name   세뇨르곰
Subject   (픽션) 매봉역 할리스
11/27, 2018, 월요일 매봉역 할리스



글씨가 잘 쓰여지지않을 만큼 손이 얼었다.
날이 추웠다. 온 몸 특히 손이 떨렸다. 추위 때문일까? 아님 아침부터 꼬박 7잔이 넘어가는 커피 때문일까?
혹은 아까부터 30분 단위로 칼바람을 맞으며 담배를 태운, 버려야만 하는 안좋은 습관 때문일까.

머리가 복잡해질 무렵 담배갑 속에 손을 넣었다. 휑했다.
손가락을 담배갑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또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서너번 움직여보았다.
여전히 손가락에 걸리는게 없다. 아까 피웠던 담배가 마지막이었다.
아침에 산 담배 한갑을 날이 뉘엿뉘엿지기 시작하는 오후 5시에 아작을 냈다.
원래 하루 한갑을 다 피우지 않았는데.. 씁쓸함이 밀려왔다.

매봉역 할리스는 근래에 찾은 최고의 카페다. 주차공간이 많다.
바로 앞엔 무료주차가 아니더라도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이 있다.
왕복 4차선 갓길에 불법주차된 차와 공영주차장이 얽혀있다.
돈내고 주차하는 선량한 사람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또한 할리스 매봉점은 평일엔 새벽 1시, 금요일 주말엔 24시간 오픈되어 있다.
근처 카페들에 비해 넓은 주차공간, 긴 영업시간 외에도 바로 옆 건물에 다소 생뚱맞은 느낌으로 편의점이 있다.
그 자리에 카페나 하시지.. 괜한 어줍잖은 충고를 하면서도 담배가 떨어질 때마다 코트도 카페에 벗어두고, 담배를 사러가곤 했다.

클라우드 나인 1미리요. 평소에 피는 담배가 아닌, 예전 대통령께서 귀향하시고 즐겨 태우시던 담배를 골랐다.
자전거 타실때도 피우셨던거 같은데, 검찰조사 직전에도 피우셨었나?
꼬리를 무는 생각들을 정리하며 포장지를 뜯고 담배 하나를 입에 무는 순간,
"쿵-덕" 둔탁한 소리와 함꼐 낮은 비명,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가 들렸다.

황급히 고개를 돌렸으나 이내 다시 고개를 원상태로 복귀시켰다.
아스팔트 1차선엔 꽤나 두툼한 검정 패딩을 입은 아저씨 한 분이 뒹굴고 계셨고, 02번 마을버스가 비상등을 켜고 있었다.
어둑해진 시간대, 과속으로 좌회전을 하는 버스, 횡단보도를 20m 앞에 두고 무단횡단한 검은 패딩의 아저씨..
한 가지 조건만 달랐어도 사고는 피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과
머리를 땅에 찧으셔서 피가 보이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그 광경을 가만히 바라보긴 힘들었다.

고개를 재차 슬그머니 돌렸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은 모양이다. 바닥에 피는 없었다.
그래도 충격은 컸나보다. 버스승객들이 버스에서 다 내릴떄까지도 아저씨는 차가운 아스팔트에 누워있었다.
앰뷸런스를 부르는 누군가의 소리가 옆에서 들린다.
아저씨는 여전히 몸을 일으키지 못한체, 누운상태에서 핸드폰을 꺼내 누군가에게 연락을 하려한다.

물었던 담배에 불을 붙인다. 빨갛게 재가 타들어간다.
뭐가 그리 급해서 횡단보도 20m를 놔두고 무리하게 건너다 저런 화를 입을까.
아스팔트 위에선 뭐가 또 그리 절실할까. 얼굴엔 후회가 가득한 표정을 짓으면서도.

급한마음, 후회의 표정을 뒤로 하고, 오지 않는 그녀로부터의 연락을 기다린다.
15분 후, 아스팔트에는 외로이 사고표시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아무일도 없었던것처럼.


*별거 없는 픽션 한줄입니다.



3
    이 게시판에 등록된 세뇨르곰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858 4
    8528 스포츠[오피셜] 2018 MLB 사이영 수상자.jpg 김치찌개 18/11/16 44 0
    8527 스포츠181114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9득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치찌개 18/11/16 18 0
    8526 스포츠181113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3득점 11리바운드 10어시스트) 김치찌개 18/11/15 25 0
    8525 일상/생각썸 타던 남자와 만나자고했더니 시원찮은 답장이 왔네요 12 쭈꾸미 18/11/15 756 1
    8524 스포츠키쿠치 유세이는 과연 메이저리그에서 통할수 있을까? 3 MG베이스볼 18/11/15 136 2
    8523 일상/생각부모님께 효도폰2대 구입완료 8 HKboY 18/11/15 290 9
    8522 일상/생각물들다 18/11/15 185 4
    8521 스포츠181112 오늘의 NBA(제임스 하든 40득점 9어시스트 3점슛 8개) 김치찌개 18/11/14 35 0
    8520 역사고대 전투 이야기 - (7) 진형 7 기쁨평안 18/11/14 261 9
    8519 일상/생각추억의 혼인 서약서 11 메존일각 18/11/14 443 8
    8518 스포츠[오피셜] 오타니 쇼헤이 AL 신인상 수상 김치찌개 18/11/14 145 0
    8517 게임NC의 무리수일까? 3 그린티홍차 18/11/13 341 0
    8516 기타관계에서 감정의 양을 정량화 할 수 있을까? 7 곰돌이두유 18/11/13 350 0
    8515 게임아내가 게임을 실컷 할 수 있으면 좋겠다. 14 세인트 18/11/13 469 23
    8514 스포츠181111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8득점 11어시스트) 김치찌개 18/11/13 36 0
    8513 스포츠181110 오늘의 NBA(데릭 로즈 21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치찌개 18/11/13 35 0
    8512 스포츠[오피셜]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용 1 김치찌개 18/11/13 146 1
    8510 게임갓겜 쓰론브레이커 후기(스포 거의 없음) 4 죽음의다섯손가락 18/11/12 249 2
    8509 일상/생각조금은 무서운 이야기. 15 세인트 18/11/12 681 21
    8508 음악Joe Jonas - Gotta Find you 마음만은열여덟 18/11/12 60 0
    8507 오프모임첫 정모 후기 24 하얀 18/11/11 771 26
    8505 스포츠181109 오늘의 NBA(제임스 하든 19득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치찌개 18/11/11 62 0
    8504 요리/음식위스키 입문, 추천 21 Carl Barker 18/11/11 738 28
    8503 정치공대생의 사회참여기 3 곰돌이두유 18/11/11 483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