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9:12:31
Name   세뇨르곰
Subject   (픽션) 매봉역 할리스
11/27, 2018, 월요일 매봉역 할리스



글씨가 잘 쓰여지지않을 만큼 손이 얼었다.
날이 추웠다. 온 몸 특히 손이 떨렸다. 추위 때문일까? 아님 아침부터 꼬박 7잔이 넘어가는 커피 때문일까?
혹은 아까부터 30분 단위로 칼바람을 맞으며 담배를 태운, 버려야만 하는 안좋은 습관 때문일까.

머리가 복잡해질 무렵 담배갑 속에 손을 넣었다. 휑했다.
손가락을 담배갑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또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서너번 움직여보았다.
여전히 손가락에 걸리는게 없다. 아까 피웠던 담배가 마지막이었다.
아침에 산 담배 한갑을 날이 뉘엿뉘엿지기 시작하는 오후 5시에 아작을 냈다.
원래 하루 한갑을 다 피우지 않았는데.. 씁쓸함이 밀려왔다.

매봉역 할리스는 근래에 찾은 최고의 카페다. 주차공간이 많다.
바로 앞엔 무료주차가 아니더라도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이 있다.
왕복 4차선 갓길에 불법주차된 차와 공영주차장이 얽혀있다.
돈내고 주차하는 선량한 사람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또한 할리스 매봉점은 평일엔 새벽 1시, 금요일 주말엔 24시간 오픈되어 있다.
근처 카페들에 비해 넓은 주차공간, 긴 영업시간 외에도 바로 옆 건물에 다소 생뚱맞은 느낌으로 편의점이 있다.
그 자리에 카페나 하시지.. 괜한 어줍잖은 충고를 하면서도 담배가 떨어질 때마다 코트도 카페에 벗어두고, 담배를 사러가곤 했다.

클라우드 나인 1미리요. 평소에 피는 담배가 아닌, 예전 대통령께서 귀향하시고 즐겨 태우시던 담배를 골랐다.
자전거 타실때도 피우셨던거 같은데, 검찰조사 직전에도 피우셨었나?
꼬리를 무는 생각들을 정리하며 포장지를 뜯고 담배 하나를 입에 무는 순간,
"쿵-덕" 둔탁한 소리와 함꼐 낮은 비명,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가 들렸다.

황급히 고개를 돌렸으나 이내 다시 고개를 원상태로 복귀시켰다.
아스팔트 1차선엔 꽤나 두툼한 검정 패딩을 입은 아저씨 한 분이 뒹굴고 계셨고, 02번 마을버스가 비상등을 켜고 있었다.
어둑해진 시간대, 과속으로 좌회전을 하는 버스, 횡단보도를 20m 앞에 두고 무단횡단한 검은 패딩의 아저씨..
한 가지 조건만 달랐어도 사고는 피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과
머리를 땅에 찧으셔서 피가 보이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그 광경을 가만히 바라보긴 힘들었다.

고개를 재차 슬그머니 돌렸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은 모양이다. 바닥에 피는 없었다.
그래도 충격은 컸나보다. 버스승객들이 버스에서 다 내릴떄까지도 아저씨는 차가운 아스팔트에 누워있었다.
앰뷸런스를 부르는 누군가의 소리가 옆에서 들린다.
아저씨는 여전히 몸을 일으키지 못한체, 누운상태에서 핸드폰을 꺼내 누군가에게 연락을 하려한다.

물었던 담배에 불을 붙인다. 빨갛게 재가 타들어간다.
뭐가 그리 급해서 횡단보도 20m를 놔두고 무리하게 건너다 저런 화를 입을까.
아스팔트 위에선 뭐가 또 그리 절실할까. 얼굴엔 후회가 가득한 표정을 짓으면서도.

급한마음, 후회의 표정을 뒤로 하고, 오지 않는 그녀로부터의 연락을 기다린다.
15분 후, 아스팔트에는 외로이 사고표시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아무일도 없었던것처럼.


*별거 없는 픽션 한줄입니다.



3
    이 게시판에 등록된 세뇨르곰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76 4
    7141 일상/생각사라진 돈봉투 [3] + 알료사254 18/02/21 254 8
    7140 오프모임[불판] ② 2018 홍차상자 방문을 환영합니다 [24] + 새벽3시436 18/02/20 436 8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546 18/02/18 546 11
    7138 스포츠[MLB] 오승환 TEX와 계약무산.jpg [2] 김치찌개265 18/02/18 265 1
    7137 꿀팁/강좌구글북스에서 샀는 전자책을 킨들로 읽기 [6] Liebe366 18/02/18 366 1
    7136 오프모임꽃게를 먹읍시다 꽃게!! [20] tannenbaum794 18/02/18 794 0
    7135 일상/생각'여권 태워버려' 처럼 당사자가 싫어하는 호감 표현, 괜찮은가요? [8] 라밤바바밤바751 18/02/18 751 1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15] Liebe561 18/02/18 561 2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17] 은우1034 18/02/18 1034 1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6] 신내림1077 18/02/17 1077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275 18/02/17 275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4] 맥주만땅399 18/02/17 399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90 18/02/17 90 3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5] Leeka297 18/02/16 297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3] 발타자르220 18/02/16 220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4] 반짝반짝1024 18/02/16 1024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76 18/02/16 476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89 18/02/16 489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204 18/02/16 204 8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346 18/02/16 346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106 18/02/15 106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34 18/02/15 234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63 18/02/15 563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302 18/02/15 30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