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9:12:31
Name   세뇨르곰
Subject   (픽션) 매봉역 할리스
11/27, 2018, 월요일 매봉역 할리스



글씨가 잘 쓰여지지않을 만큼 손이 얼었다.
날이 추웠다. 온 몸 특히 손이 떨렸다. 추위 때문일까? 아님 아침부터 꼬박 7잔이 넘어가는 커피 때문일까?
혹은 아까부터 30분 단위로 칼바람을 맞으며 담배를 태운, 버려야만 하는 안좋은 습관 때문일까.

머리가 복잡해질 무렵 담배갑 속에 손을 넣었다. 휑했다.
손가락을 담배갑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또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서너번 움직여보았다.
여전히 손가락에 걸리는게 없다. 아까 피웠던 담배가 마지막이었다.
아침에 산 담배 한갑을 날이 뉘엿뉘엿지기 시작하는 오후 5시에 아작을 냈다.
원래 하루 한갑을 다 피우지 않았는데.. 씁쓸함이 밀려왔다.

매봉역 할리스는 근래에 찾은 최고의 카페다. 주차공간이 많다.
바로 앞엔 무료주차가 아니더라도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이 있다.
왕복 4차선 갓길에 불법주차된 차와 공영주차장이 얽혀있다.
돈내고 주차하는 선량한 사람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또한 할리스 매봉점은 평일엔 새벽 1시, 금요일 주말엔 24시간 오픈되어 있다.
근처 카페들에 비해 넓은 주차공간, 긴 영업시간 외에도 바로 옆 건물에 다소 생뚱맞은 느낌으로 편의점이 있다.
그 자리에 카페나 하시지.. 괜한 어줍잖은 충고를 하면서도 담배가 떨어질 때마다 코트도 카페에 벗어두고, 담배를 사러가곤 했다.

클라우드 나인 1미리요. 평소에 피는 담배가 아닌, 예전 대통령께서 귀향하시고 즐겨 태우시던 담배를 골랐다.
자전거 타실때도 피우셨던거 같은데, 검찰조사 직전에도 피우셨었나?
꼬리를 무는 생각들을 정리하며 포장지를 뜯고 담배 하나를 입에 무는 순간,
"쿵-덕" 둔탁한 소리와 함꼐 낮은 비명,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가 들렸다.

황급히 고개를 돌렸으나 이내 다시 고개를 원상태로 복귀시켰다.
아스팔트 1차선엔 꽤나 두툼한 검정 패딩을 입은 아저씨 한 분이 뒹굴고 계셨고, 02번 마을버스가 비상등을 켜고 있었다.
어둑해진 시간대, 과속으로 좌회전을 하는 버스, 횡단보도를 20m 앞에 두고 무단횡단한 검은 패딩의 아저씨..
한 가지 조건만 달랐어도 사고는 피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과
머리를 땅에 찧으셔서 피가 보이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그 광경을 가만히 바라보긴 힘들었다.

고개를 재차 슬그머니 돌렸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은 모양이다. 바닥에 피는 없었다.
그래도 충격은 컸나보다. 버스승객들이 버스에서 다 내릴떄까지도 아저씨는 차가운 아스팔트에 누워있었다.
앰뷸런스를 부르는 누군가의 소리가 옆에서 들린다.
아저씨는 여전히 몸을 일으키지 못한체, 누운상태에서 핸드폰을 꺼내 누군가에게 연락을 하려한다.

물었던 담배에 불을 붙인다. 빨갛게 재가 타들어간다.
뭐가 그리 급해서 횡단보도 20m를 놔두고 무리하게 건너다 저런 화를 입을까.
아스팔트 위에선 뭐가 또 그리 절실할까. 얼굴엔 후회가 가득한 표정을 짓으면서도.

급한마음, 후회의 표정을 뒤로 하고, 오지 않는 그녀로부터의 연락을 기다린다.
15분 후, 아스팔트에는 외로이 사고표시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아무일도 없었던것처럼.


*별거 없는 픽션 한줄입니다.



3
    이 게시판에 등록된 세뇨르곰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430 4
    6959 일상/생각방금 전 모 할머니와의 대화 [8] + 메존일각287 18/01/17 287 3
    6957 경제암호화폐시장의 현 상황, 리플의 실패(현재까진) [33] + mmOmm698 18/01/17 698 0
    6958 게임조조전 모든 엔딩을 다 보았읍니다 [12] + 제천대성255 18/01/17 255 0
    6961 방송/연예스타트렉 TNG 에피소드 - 정의 [1] 코리몬테아스72 18/01/17 72 0
    6962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2) - 부득탐승 호타루48 18/01/18 48 1
    6867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0) - 프롤로그 [8] 호타루257 18/01/01 257 6
    6956 기타홍차넷 여러분들은 어떤 영양제 드시나요?? [21] 김치찌개394 18/01/17 394 0
    6960 방송/연예청하 - Roller Coaster M/V [3] 제천대성72 18/01/17 72 3
    6949 일상/생각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28] HanaBi808 18/01/16 808 19
    6942 오프모임17일 점심 광화문! - 최종 [41] 호라타래883 18/01/15 883 1
    6954 기타감기 몸살 [8] 김치찌개221 18/01/17 221 1
    6944 음악자장가의 공포 [81] 문학소녀 1020 18/01/15 1020 57
    6952 스포츠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까 봅시다. [9] 세인379 18/01/16 379 2
    6951 방송/연예야인시대가 인기가 상당했던 드라마긴 했나봅니다 [9] 제천대성421 18/01/16 421 0
    6950 의료/건강한국과 미국의 독감 리포트가 나왔습니다. [13] 맥주만땅424 18/01/16 424 3
    6953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자이언츠행 [3] 김치찌개72 18/01/17 72 1
    6946 과학/기술망중립성 + P2P웹호스팅 + 인터넷글쓰기 + 가상화폐 = ??? [3] 몽유도원227 18/01/15 227 1
    6948 스포츠[MLB] 최지만 총액 150만 달러에 밀워키 입단 [4] 김치찌개159 18/01/15 159 0
    6955 스포츠180116 케빈 듀란트 32득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 2스틸.swf 김치찌개49 18/01/17 49 1
    6943 도서/문학올림픽의 몸값 (오쿠다 히데오, 2008) [7] epic425 18/01/15 425 7
    6947 음악Songs in Different Keys [2] SCV209 18/01/15 209 3
    6940 요리/음식결혼하지 않는 남자. [18] tannenbaum1004 18/01/14 1004 5
    6941 스포츠180114 케빈 듀란트 26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swf 김치찌개70 18/01/14 70 0
    6936 IT/컴퓨터고팍스 시빅, 이나그마 코인 현황 [9] Leeka905 18/01/13 90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일반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