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30 12:19:27
Name   벤젠 C6H6
Subject   전태규가 보는 스타크래프트 방송이 망해가는 이유
전태규가 보는 스타크래프트 방송이 망해가는 이유, 라는 유튜브 영상이 떴더군요. 전태규씨가 스타1 방송이 망해가는 이유에 대해서 되돌아본 영상인데.. 유튜브 댓글에 전태규씨가 이런 영상을 올릴 자격이 있느냐, 하는 댓글도 많이 있어서 이 영상을 올리기가 두렵기는 합니다만, 전태규씨나 전태규씨의 이 영상을 이 글에 올리는 저나 크게 어떤 불순한 의도를 갖고 이를 언급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혹시 불편하실 수 있어서 이 글의 서두에 언급합니다. 저는 이 영상에 제 견해를 첨언하는 식으로 옛날 제 10대 시절 전부를 이와 함께 보낸 스타1을 추억하고 되짚어보기 위해서 이 글을 올렸습니다. 제가 욕먹는 것을 두려워하지만 이런저런 생각으로 제가 쓰고 싶은 글을 하나도 쓰지 못한다는 것을 더 두려워하기 때문에.


전태규가 보는 스타크래프트 방송이 망해가는 이유



전태규씨는 온게임넷 스파키즈 소속 코치였습니다. 그 이전에는 당대 최고의 토스들 중 한 선수였을 때도 있었죠. 박정석, 강민, 박용욱과 함께 4대 토스라고 불리웠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위상이 그들과 동등하다고 말하지는 차마 못하겠지만 -.- 대테란전, 대저그전은 굉장히 안전지향적인 플레이스타일로 준수했는데 대프로토스전이..ㅠㅠ 결국 결승전에서 프로토스인 강민에게 패해서 준우승하고 말았죠. NHN 한게임배 온게임넷 스타리그 준우승자입니다. 이것이 전태규씨의 최고 커리어입니다. 그리고 온게임넷 스파키즈 소속 코치로 일하셨는데, 그 팀이 신상문, 이경민 등등 몇몇 선수만 빼고는 죄다 조작질을 해서 제 마음속에 준흑역사가 되어있네요..;;


스타크래프트1 방송이 망해가는 이유..라는 영상인데, 이 영상을 잘 보니 여기에서 말하는 '스타1 방송'이라는 게 '옛날 온게임넷, mbc게임 등등 특정 게임 방송 리그만을 한정해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아프리카 스타1 전프로게이머들도 스타1 방송만으로는 시청자를 끌어모으고 유지하기에 더이상 힘에 부쳐서 서서히 스타1보다 다른 컨텐츠를 찾아가는 것까지'를 말하는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지금도 방송하시는 그분들께 실례일 수도 있는데, 제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이정도 할말은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욕먹기 싫어서 지금 주절주절 저를 방어하는 글들을 많이 쓰고 있네요 ㅋㅋ)



이 영상의 9분여쯤 : [스타1 방송을 쇠퇴하게 만든 원인 하나는 승부조작 때문이다.] 이 판의 이미지에 심대한 타격을 주었고 그래서 식어가던 스타판의 몰락을 가속화시켰죠. 저는 스타1에 승부조작이라는 걸 상상도 못했었습니다. 누구누구가 조작한다더라- 소문이 돌긴 했었던 것 같은데, 일단 첫번째는 '이 판이 승부조작해서 이득을 챙길 녀석들이 생길 만큼 돈이 되는 큰 판인가?' 자체에 대해서 부정적이었고, 두번째는 제가 음모론(그때 당시에 확실히 입증되지 않은 문제제기, 루머 등등)에 대해 굉장히 보수적인 태도를 보이는 사람이고(제가 살아온 이력이.. 의식적으로 음모론을 거부하게끔 만들어요..), 세번째는 그 휑휑한 소문에 거론되는 선수들의 이름값이 꽤나 높아서 설마 그들이 팬들의 뒷통수를 치고 돈 몇푼을 챙기겠느냐.. 그런 생각이었습니다. 그때당시 평범한 한 팬이 취할 수 있는 하나의 [합리적인 생각]이었죠. 그것이 배신당한 것이고.. 저는 소위 본좌라고 불리는 그 주작이가 본좌니 뭐니 떠들때부터 왠지 그에게 정이 안 가긴 했습니다 -.- 조지명식 때 보여준 행동도 그렇고 대인배 김준영과 달리 너무 소인배처럼 굴어서. 그래도 나름 저그 종족의 팬으로서 스타1리그의 역사 한 부분을 그 주작이 때문에 송두리채 날려야 했다는 것에는 매우 분노했습니다.

이 영상의 10:40~12:50 부분 : 전태규씨가 그 주작이와 전화통화를 하고 울컥하는 장면인데, 화가 매우 날 수 있으니 skip하시면 좋겠습니다.

이 영상의 14분여쯤 : 저그 종족의 계보는, 홍진호 이전의 여러 선수들(죄송하지만, 제가 코카콜라배 이전의 스타판 역사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전무해서 잘 모릅니다..) - 홍진호, 조용호, 박경락 - 박성준, 박태민, 변은종 - 조용호, 주작이 - 이제동이 된다고 생각해요. 테란 종족의 계보는, 임요환 이전의 여러 선수들 - 임요환 - 이윤열, 최연성, 서지훈 - 이영호, 정명훈이 된다고 기억하고 있고.. 프로토스 종족의 계보는, 기욤 패트리, 임성춘, 김동수 등등 - 박정석, 강민, 박용욱 - 박지호, 오영종 - 김택용, 송병구, 허영무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스알못이고 잘 몰라서 사실관계가 틀릴 수도 있고 빼놓은 선수가 많지만 이 정도로 거칠게 잡아도 별 무리가 없을 것 같아요. 그런데 이 계보를 잇는 후발 주자들이 예전보다 잘 안 나왔다고 짚고 있습니다. 뭐, 스타성이 있거나 스타일리쉬한 신예들이 적게 나왔다고 보긴 합니다, 저도.. [스타1 방송을 쇠퇴하게 만든 원인 둘은 신예의 부재이다.]

이 영상의 19분여쯤 : [스타1 방송을 쇠퇴하게 만든 원인 셋은 전략의 부재이다.] 여기에서 얼라이마인까지 참신한 전략이라고 소개하고 있는데, 그건 규정에 어긋난 것이고요 -.- 아무튼 가면 갈수록 스타판에 새로운 전략을 갖고 오기 보다는, 피지컬적으로 압도해서 전략의 최적화를 시켜서 이기는 쪽으로 많이 흘렀던 것 같아요. 그것은 어쩔 수가 없는 것이, 수많은 프로 선수들이 몇년간 열심히 체계적으로 연구를 해서 똑같은 게임에 대해 나올만한 전략을 다 나오게 했기 때문에.. 물론 새로운 전략은 계속해서 등장하긴 했습니다만, 예전보다는 그것이 덜하다는 것이죠.

이 영상의 23분여쯤 : [스타1 방송을 쇠퇴하게 만든 원인 넷은 시대의 흐름 때문이다.] 스타1이 축구나 야구처럼 오래도록 지속되었으면 좋았겠지만, 다른 더 재미있는 새로운 게임도 나왔고 신규 유저들은 그 게임들에 눈길이 갈 수밖에 없죠. 게임 방송사들도 그쪽으로 전환할 수밖에 없고.. 그리고 새로 이 게임에 진입하려고 해도 이 게임에 있는 기존 유저들의 실력이 꽤 높기 때문에 어떤 벽이 형성되는 측면도 있었고요.

이 영상의 26분여쯤 : [에필로그] 스타1 프로게이머들이 아프리카tv 등등에 유입되면서 많은 이미지소모가 있었고, 더이상 스타1만으로는 방송 컨텐츠 유지가 안 되는 등등의 문제가 생기죠. 전태규씨는 스타1이 제3의 부흥(제1은 온게임넷 등등 게임 방송에 의한 부흥, 제2는 아프리카tv의 회광반조)을 맞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씁쓸하게 이 영상이 마무리가 됩니다. 저는 딱히 스타1 자체에는 미련이 없는데, 스타1 프로게이머들은 앞으로 방송 등등을 통해서 계속 보고 싶은 마음은 있어요. 저는 스타1이라는 게임 자체에 빠졌다기보다 그 스타1을 통해서 여러 선수들이 보여주었던 멋진 모습들에 빠졌었던 라이트한 시청자였기 때문이죠. 그리고 스타1 선수들의 그런 플레이에 대해서 인터넷에서 토론하고 짤방을 만들어 어떤 밈을 만들고 누군가의 팬이 되어서 기뻐하고 눈물도 흘려보는 그런 팬덤 문화 자체가 좋았어요. 저는 그때 아이돌의 팬이 아니라 어떤 스타1 선수의 한 팬이었어요. 박성준, 임요환, 박정석, ..

아무튼 이렇게 전태규씨가 올린 영상에 제 사적인 견해 등등을 첨언해서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오늘 이 영상을 보니 갑자기 스타1 전성기시절이 생각나서 울컥했습니다. 스타1 게임방송은 제 10대 시절을 아름답게 간직할 수 있었던 하나의 추억이었기 때문에..



3
  • RTS 매니아로서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700 4
8414 의료/건강당뇨학회 발표하러 갑니다. 2 + 집에가고파요 18/10/24 149 8
8413 역사물질만능주의 인류역사기 (1) 공정의 시작 10 + 다시갑시다 18/10/24 178 4
8412 영화퍼스트맨 짧은 생각들 코리몬테아스 18/10/23 124 4
8411 기타자유주의 이데올로기의 비판적 고찰 nickyo 18/10/23 110 4
8410 오프모임[당일번개] 오늘 10월 23일 7시 반 긴급번개 열어봅니다. 6 기쁨평안 18/10/23 301 5
8409 스포츠[오피셜] 류현진 월드시리즈 2차전 선발 등판확정 2 김치찌개 18/10/23 110 0
8408 스포츠181022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2득점 12리바운드 8어시스트) 김치찌개 18/10/23 34 0
8407 기타5년동안 수익율 100% 예상 18 절름발이이리 18/10/22 1029 8
8406 의료/건강치약에 관한 잡다한 이야기 7 化神 18/10/22 442 9
8405 역사 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5) 철, 철, 철 11 기쁨평안 18/10/22 318 10
8404 음악애완의 길 4 바나나코우 18/10/22 209 4
8403 스포츠181021 오늘의 NBA(제임스 하든 36득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치찌개 18/10/22 64 0
8402 기타시간 약속 안지키는 사람(15년 우정을 정리?!?하면서) 10 HKboY 18/10/22 511 1
8401 게임데스티니 가디언즈 -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목소리 1 키스도사 18/10/21 164 0
8400 오프모임오늘 18:30. 서울 반포 레스토랑 '테이블 포 포'. 무료. 단 한 분 만 모십니다. 23 빠른포기 18/10/21 833 10
8399 게임[LOL] 퐁부가 쏘아올린 작은 스노우볼 - 8강 1일차 장문 후기 2 Leeka 18/10/21 195 2
8398 스포츠181020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8득점 9리바운드 7어시스트) 김치찌개 18/10/21 69 0
8397 게임[LOL] 10월 21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10 발그레 아이네꼬 18/10/20 131 0
8396 스포츠181019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6득점 12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치찌개 18/10/20 92 0
8395 게임[LOL] 10월 20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18/10/19 140 0
8394 게임노루가 문제다 10 헬리제의우울 18/10/19 525 2
8393 역사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4) 무기에 대하여 2 14 기쁨평안 18/10/19 377 10
8392 스포츠181018 오늘의 NBA(카와이 레너드 24득점 12리바운드) 김치찌개 18/10/19 87 0
8391 스포츠(벤투호 뽕뽑기) 아마추어 전술기: 무브 요 바디 16 다시갑시다 18/10/18 356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