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4/15 13:07:40
Name   호타루
Subject   특이점 파밍 끝 - 소감
탐라에 쓸려고 했는데 얘기가 길어져서 여기다 씁니다.

간단하게 리뷰해 보자면 - 일단 전 인형수집가형이지 성능은 잘 안 따지는 터라(+소린이 보정) HK 전용장비니 M4 파밍이니 이런 건 패스했구요... 1지만 죽어라 돌았습니다.

JS05, ART556 - 어쩐 일인지 이미 들어와 있길래 패스. 1800포인트 이벤트로 얻어먹은 거라 그런가...
M1887 - 이번에 제일 빡세고 욕나왔던(...) 파밍이었습니다. 112트... 이 중 한 30트 정도는 A클 / 조작미스로 주피터에 우다다다하고 GG / 길 잘못 들어서 GG / M4 대기상태로 돌려놓고 시작하는 거 까먹어서 GG / 보스를 AN94가 잡게 유도 등(이때는 주피터와 보스에서만 주지사 파밍이 가능한지 몰랐습니다) 별의별 실책으로 말아먹었던 터라 실 클리어 기준 한 80트 정도. 200개 넘게 있던 쾌속수복을 다 쓰게 만든 것도 모자라 상점에서 사게 만든 주범입니다-_- 아오!!!!
DSR-50 - 두번째로 빡세긴 했는데 한 40~50트 정도에서 끊어냈던 것 같아요. 파세 파밍하고 바로 시작해서 그런지 시간은 엇비슷했던 것 같은데 - 한 4시간? - 체감상 피로도가 심각한 수준이었습니다.
파세 - 46트. 한 서너 시간 걸렸던 것 같은데 첫 파밍 시작이 얘여서 그런가 그렇게까지 힘들다고 느끼지는 않았습니다. 난이도도 높지는 않았구요.
MP7 - 38트. 주지사 파밍하고 했더니 아침에 휘파람 불면서 개쉽군 하며 클리어(...)
썬더 - 이게 제일 황당한데 한 12트? 그것도 노리고 파밍한 게 아니라 매일 되돌리기로 상자 파밍하다가 얻어걸린 거라서... 심지어 하나도 아니고 둘씩이나 나와주신...

박스까기
컨텐더, RFB는 이미 있어서 SAT8과 IWS만 먹으면 되는데 IWS는 아직 못 먹었고, SAT8은 400개 까더니 나왔더군요. 심지어 두 개 나왔는데 멍청하게도 아무 생각 없이 편제확대에 써 버린... 아오!!!! 그래도 이벤트기간이 반 정도 남았으니 나오면 좋고 아니면 어쩔 수 없고로 퉁치렵니다. RFB도 나왔는데 이미 코어 먹여가며 키운 풀업이 하나 있어서 이참에 하나 새로 키우기로 했습니다. 성능도 나쁘지 않고... 이것도 두 개 나왔는데 하나는 편제확대에 썼죠. 발리스타도 두 개 나왔는데 하나는 편제확대행.
아... 이게 보통 플레이어들이라면 미쳤냐고 할 소리인데 전 인형해체를 절대 안 하는 타입입니다. 개인임무의 인형해체 5회 달성 미션이 아직도 살아있는 판이죠. 차라리 강화소재로 써먹으면 써먹었지... 플레이하면서 그렇게 날린 코어만 농담 안 하고 한 천 개는 될 것 같네요. 그래서 다른 플레이어분들에게 있어서 코어 하나의 가치가 1달러 정도라면 저는 최소 50달러급... 편제확대에 아무 생각 없이 쓴 것도 반쯤은 그런 이유기도 합니다. 어차피 성능 따지는 것도 아니었고. 제대로 된 망샷제대 나오려면 한 석 달은 필요해 보입니다.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133 4
    8642 영화스포) 스파이더맨 - 뉴 유니버스 1 영원한초보 18/12/16 67 1
    8641 정치스물 다섯 살까지 저는 한나라당의 지지자였습니다 (2) 3 The xian 18/12/15 495 8
    8640 일상/생각어떤 일을 이루고자 할 때 닥치는 세 가지 벽 3 + 유리카 18/12/15 314 1
    8639 게임[LOL] 슬슬 전력을 가늠해볼까요? 9 OshiN 18/12/14 269 3
    8638 정치스물 다섯 살까지 저는 한나라당의 지지자였습니다 (1) 4 The xian 18/12/14 498 8
    8637 음악인디언 대이주 2 바나나코우 18/12/14 160 0
    8636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3 CONTAXS2 18/12/13 446 15
    8635 여행멍청한 실시간 하노이 여행기 6 무더니 18/12/13 346 0
    8634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필라델피아와 계약 1 김치찌개 18/12/12 113 0
    8633 일상/생각바람의 나라는 생각보다 에로한 게임이었습니다 5 WildFire 18/12/12 1038 1
    8632 일상/생각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982 59
    8631 사회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9 烏鳳 18/12/11 1305 31
    8629 영화'인 디 아일' 소개(스포일러 없음) 5 구밀복검 18/12/11 340 6
    8628 음악보스턴 티 파티 6 바나나코우 18/12/11 345 2
    8627 일상/생각평범한 20대 남성이 생각하는 다른 이유 - 임금격차에 대하여 8 Hall päev 18/12/10 1016 11
    8626 게임아티팩트 드래프트 반복 플레이 잡설 3 Leeka 18/12/09 180 0
    8625 창작[초단편] 악동 2 여름에가입함 18/12/09 151 0
    8624 오프모임12.10 인천 벙개 하남돼지 구월로데오점 -> 부천역으로 변경 57 tannenbaum 18/12/09 844 6
    8623 IT/컴퓨터귀금속 구매를 도와줄 앱을 만들었습니다. 8 케로로병장 18/12/09 457 11
    8622 영화보헤미안 렙소디 싱어롱 코블리 후기 1 알겠슘돠 18/12/09 289 0
    8621 게임[LOL] 12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8 87 0
    8620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756 41
    8618 창작[초단편] 행인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06 4
    8617 창작[초단편] 대화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9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