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6/13 16:47:55
Name   Erzenico
Subject   [Cafe Carioca - 1] 나는 어쩌다 커피를 마시게 되었는가?
* Carioca는 Rio de Janeiro의 해변 이름으로
한 홍차클러께서 카페를 차린다면 어떤 이름으로 차릴 것이냐는 말씀에 생각 끝에 결정한 이름입니다.
스펠링은 다르지만 도쿄에는 Cario'k'a 라는 카페가 있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요코하마에도 cafe carioca가 있고요.

==========================================================================

어찌어찌하다보니 커피 글을 쓰게 된 Erzenico입니다.
서브리미널 효과라는 것에 의해 몇번의 권유만에 각인이 되어버렸나봅니다.
하지만 저 역시 커피에 대해서 많은 관심이 있고, 일 때문에 쓰는 글과는 달리
취미삼아 쓰는 글은 비교적 술술 써내려가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이걸 쓰는 것 때문에 일을 못하지는 않겠구나 싶어서
저의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합니다.

워낙에 저는 커피를 잘 마시지 않았습니다.
달짝지근한 믹스커피는 물론, 학창시절 초기에 많이들 마시던 라떼나 카페 모카 등의
에스프레소 믹스 음료 메뉴들 역시 아주 드물게, 친구들과 같이 뭔가 마셔야 할 때에만 마시는 편이었지요.
주된 이유는 돈 때문이기는 했지만, 그보다도 다른 종류의 메뉴가 더 입맛에 맞다고 해야할까요?
예를 들자면, 녹차 라떼 류의 드링크나 프라푸치노 류의 아이스 블렌드 음료 같은 것이나
아니면 빙수 같은 메뉴들 말이죠.
이런 소비는 돈이 없어서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의 소비행태와는 좀처럼 맞지 않지만
평소에 커피를 마시지 않으니 한 번 마실 때 이 정도는 괜찮지 않나? 라는 사고구조를 거친 뒤 이루어지는 소비였지요.

그러다가 잘 어울려 점심이나 저녁을 먹던 친구 중 하나가 커피를 즐겨 마시는 관계로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하는 프랜차이즈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어느 정도 적응해가던 중,
그럭저럭 커피에서 고소함과 약간의 산미 등이 느껴지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 생각하면 아메리카노에서는 왠만해선 느껴지지 않는 맛이지만
학교 앞에 커피빈이 처음 들어왔을 때의 맛(요즘은 바뀌었는지 안 바뀌었는지 안 가봐서 몰라요)을 기준으로 보면
그럭저럭 쓴맛은 덜하고 마일드한 맛을 잘 살렸다고 할 수 있는 맛이었어요.

그러던 와중 동아리에서 알게 된 친한 동생의 영향으로 학교 앞 드립커피 전문점을 종종 방문하게 되면서
드립을 종종 곁눈질로 배우기도 하고, 그 친구가 또 그 가게에서 드립하는 법을 배우기도 하면서
그럭저럭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이 드립이구나- 하는 생각에
드립세트를 바로 사지는 않았지만 종종 그 자취방에 놀러가서 먹기도 하고, 동아리 방에서도 즐기기도 하였지요.
이때까지만 해도 저는 '매일 커피를 마신다'는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만 즐겼던 것 같습니다.

그러면 언제부터 몸이 커피에 절여지듯 하게 되었는가를 차근차근 생각해보면
역시 인턴과 레지던트 1년차를 거치면서 병원에 있는 카페에서 노동용 각성제로서 아메리카노를 마시기 시작하면서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직접 사서 마시는 것도 있고, 선배들이 사준 것도 있고, 각종 컨퍼런스에서 제공되는 것도 있었으니
하루에 몇 잔을 마시는 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의 잔 수가 되기 시작했고
점점 더 카페인이 안 들어가면 몸이 나른하게 늘어지는 효율이 떨어지는 몸이 되어버렸습니다.

많은 홍차클러님들이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만약 몸이 이런 상태가 된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커피를 되도록 중단하고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그러나 현명한 방법을 생각하거나 선택할 만한 두뇌회전을 하지 못하는 상태였던 저는
마침 같은 방을 쓰던 의국 동기의 드립세트를 이용해서 드립을 하기 시작했고,
로테이션을 하며 병원을 옮기면서 숙소를 같이 쓰지 않게 되면서 비로소 드립세트를 구매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다음 편에 계속)

==========================================================================

첨언
1. Pour over coffee 지상주의자는 아닙니다. 저는 에스프레소, 배리에이션, 믹스 등의 다양한 커피 음료에 열려있습니다.
2. 현재는 커피를 하루 3-5잔 정도 마시고 있습니다. 주로 pour over이며 전문점, 체인점의 음료가 간혹 포함됩니다.



7
  • 코-히 마이쩡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640 4
8386 스포츠181017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32득점 9어시스트 8리바운드) 김치찌개 18/10/18 13 0
8385 스포츠[해축] 이번 시즌 지금까지 선수별 non-shot xG 그래프 손금불산입 18/10/17 68 5
8384 게임[LOL] 10월 17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7 + 발그레 아이네꼬 18/10/16 123 0
8383 철학/종교은탄환의 딜레마 10 메아리 18/10/16 448 12
8382 꿀팁/강좌[엑셀월드] #5. 공부 타이머 + 체크리스트(1) 8 Iwanna 18/10/16 178 9
8381 일상/생각대학생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드네요. 5 집에가고파요 18/10/16 464 0
8380 일상/생각제가 무료로 효도하는 방법 10 HKboY 18/10/16 435 0
8379 게임[LOL] 10월 16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9 + 발그레 아이네꼬 18/10/16 172 2
8378 음악듣고 울었던(...) 노래 모음 20 *alchemist* 18/10/15 352 1
8377 스포츠2018년 KBO 피타고리안 최종 순위표 + 용병 성적표.jpg 5 손금불산입 18/10/15 211 1
8376 역사 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4) 무기에 대하여 1 16 기쁨평안 18/10/15 346 3
8375 게임[욕설주의] C9 래퍼드(복한규) 감독의 극딜영상(?) 26 Groot 18/10/15 584 0
8374 정치'가짜 뉴스' 27 Carl Barker 18/10/14 862 5
8373 게임[LOL] 10월 15일 월요일 오늘의 일정 9 발그레 아이네꼬 18/10/14 160 2
8372 여행이별 후 홀로 여행 6 곰돌이두유 18/10/14 488 29
8371 꿀팁/강좌[엑셀월드] #4. 데이터를 요약보고하기(1) 6 Iwanna 18/10/14 174 5
8370 일상/생각작은 조개 껍데기 nickyo 18/10/14 137 5
8369 음악퓨어 레드 4 바나나코우 18/10/14 213 3
8368 게임내 인생 최고의 게임, LOOM [스포다수] 17 메존일각 18/10/14 391 5
8367 일상/생각레포트용지 소동 9 OshiN 18/10/14 428 9
8366 스포츠[움짤1개] 이시각 대전불꽃축제.gif 1 키스도사 18/10/13 269 0
8365 게임[LOL] 10월 14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10/13 160 0
8364 일상/생각햄 버터 샌드위치 28 풀잎 18/10/13 738 22
8363 게임[LOL] 10월 13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18/10/12 15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