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6/13 16:47:55
Name   Erzenico
Subject   [Cafe Carioca - 1] 나는 어쩌다 커피를 마시게 되었는가?
* Carioca는 Rio de Janeiro의 해변 이름으로
한 홍차클러께서 카페를 차린다면 어떤 이름으로 차릴 것이냐는 말씀에 생각 끝에 결정한 이름입니다.
스펠링은 다르지만 도쿄에는 Cario'k'a 라는 카페가 있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요코하마에도 cafe carioca가 있고요.

==========================================================================

어찌어찌하다보니 커피 글을 쓰게 된 Erzenico입니다.
서브리미널 효과라는 것에 의해 몇번의 권유만에 각인이 되어버렸나봅니다.
하지만 저 역시 커피에 대해서 많은 관심이 있고, 일 때문에 쓰는 글과는 달리
취미삼아 쓰는 글은 비교적 술술 써내려가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이걸 쓰는 것 때문에 일을 못하지는 않겠구나 싶어서
저의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합니다.

워낙에 저는 커피를 잘 마시지 않았습니다.
달짝지근한 믹스커피는 물론, 학창시절 초기에 많이들 마시던 라떼나 카페 모카 등의
에스프레소 믹스 음료 메뉴들 역시 아주 드물게, 친구들과 같이 뭔가 마셔야 할 때에만 마시는 편이었지요.
주된 이유는 돈 때문이기는 했지만, 그보다도 다른 종류의 메뉴가 더 입맛에 맞다고 해야할까요?
예를 들자면, 녹차 라떼 류의 드링크나 프라푸치노 류의 아이스 블렌드 음료 같은 것이나
아니면 빙수 같은 메뉴들 말이죠.
이런 소비는 돈이 없어서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의 소비행태와는 좀처럼 맞지 않지만
평소에 커피를 마시지 않으니 한 번 마실 때 이 정도는 괜찮지 않나? 라는 사고구조를 거친 뒤 이루어지는 소비였지요.

그러다가 잘 어울려 점심이나 저녁을 먹던 친구 중 하나가 커피를 즐겨 마시는 관계로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하는 프랜차이즈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어느 정도 적응해가던 중,
그럭저럭 커피에서 고소함과 약간의 산미 등이 느껴지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 생각하면 아메리카노에서는 왠만해선 느껴지지 않는 맛이지만
학교 앞에 커피빈이 처음 들어왔을 때의 맛(요즘은 바뀌었는지 안 바뀌었는지 안 가봐서 몰라요)을 기준으로 보면
그럭저럭 쓴맛은 덜하고 마일드한 맛을 잘 살렸다고 할 수 있는 맛이었어요.

그러던 와중 동아리에서 알게 된 친한 동생의 영향으로 학교 앞 드립커피 전문점을 종종 방문하게 되면서
드립을 종종 곁눈질로 배우기도 하고, 그 친구가 또 그 가게에서 드립하는 법을 배우기도 하면서
그럭저럭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이 드립이구나- 하는 생각에
드립세트를 바로 사지는 않았지만 종종 그 자취방에 놀러가서 먹기도 하고, 동아리 방에서도 즐기기도 하였지요.
이때까지만 해도 저는 '매일 커피를 마신다'는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만 즐겼던 것 같습니다.

그러면 언제부터 몸이 커피에 절여지듯 하게 되었는가를 차근차근 생각해보면
역시 인턴과 레지던트 1년차를 거치면서 병원에 있는 카페에서 노동용 각성제로서 아메리카노를 마시기 시작하면서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직접 사서 마시는 것도 있고, 선배들이 사준 것도 있고, 각종 컨퍼런스에서 제공되는 것도 있었으니
하루에 몇 잔을 마시는 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의 잔 수가 되기 시작했고
점점 더 카페인이 안 들어가면 몸이 나른하게 늘어지는 효율이 떨어지는 몸이 되어버렸습니다.

많은 홍차클러님들이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만약 몸이 이런 상태가 된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커피를 되도록 중단하고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그러나 현명한 방법을 생각하거나 선택할 만한 두뇌회전을 하지 못하는 상태였던 저는
마침 같은 방을 쓰던 의국 동기의 드립세트를 이용해서 드립을 하기 시작했고,
로테이션을 하며 병원을 옮기면서 숙소를 같이 쓰지 않게 되면서 비로소 드립세트를 구매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다음 편에 계속)

==========================================================================

첨언
1. Pour over coffee 지상주의자는 아닙니다. 저는 에스프레소, 배리에이션, 믹스 등의 다양한 커피 음료에 열려있습니다.
2. 현재는 커피를 하루 3-5잔 정도 마시고 있습니다. 주로 pour over이며 전문점, 체인점의 음료가 간혹 포함됩니다.



7
  • 코-히 마이쩡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598 4
7723 도서/문학오늘 너무 슬픔 2 + 아침 18/06/21 258 13
7722 게임 6월 21일 목요일 오늘의 일정 2 + 발그레 아이네꼬 18/06/20 102 1
7721 음악누가 너를 기억이나 할까 mmOmm 18/06/20 324 4
7719 방송/연예팔로우한 트위치 채널 14 + 헬리제의우울 18/06/20 403 0
7718 음악사라진 기자들 6 바나나코우 18/06/20 476 2
7717 게임 6월 20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10 발그레 아이네꼬 18/06/19 188 3
7715 오프모임6월 23일 3시 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14 + naru 18/06/19 425 8
7714 스포츠라이트한 축덕의 어제 스웨덴전 후기 12 오리꽥 18/06/19 533 3
7713 스포츠180619 추신수 시즌 13호 리드오프 홈런.swf 1 김치찌개 18/06/19 172 0
7712 스포츠2018월드컵에 도입된 VAR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 6 Leeka 18/06/18 361 1
7711 게임 6월 19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18/06/18 148 1
7710 스포츠180618 에릭 테임즈 시즌 8,9호 홈런.swf 김치찌개 18/06/18 144 0
7709 스포츠[불판] 대한민국 VS 스웨덴 156 기아트윈스 18/06/18 2144 2
7708 음악하루 한곡 044. 노라조 - 형(兄) 9 하늘깃 18/06/18 199 2
7707 일상/생각먹고 싶은데 먹을 수 없는 음식들 3 성공의날을기쁘게 18/06/18 430 7
7706 사회OSCE란 이상한 시험에 대해서 알아보자. 15 맥주만땅 18/06/18 581 4
7705 요리/음식[Cafe Carioca - 2] Begining of pour over days 8 Erzenico 18/06/17 179 1
7704 의료/건강의사쌤이 시킨 한달간의 금주+다이어트 후기 28 tannenbaum 18/06/17 864 25
7703 일상/생각샌프란시스코 노이즈브리지 1 풀잎 18/06/17 290 0
7702 정치위풍당당 문재인 거침없는 질주 2 월화수목김사왈아 18/06/17 683 2
7701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9) - 제궤의혈 호타루 18/06/17 142 5
7700 게임 6월 17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06/16 220 2
7699 오프모임6/18(월) 저녁 7시 서울대입구 맥주 드링킹 59 깊은잠 18/06/16 1050 14
7698 오프모임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31 naru 18/06/16 695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