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6/13 16:47:55
Name   Erzenico
Subject   [Cafe Carioca - 1] 나는 어쩌다 커피를 마시게 되었는가?
* Carioca는 Rio de Janeiro의 해변 이름으로
한 홍차클러께서 카페를 차린다면 어떤 이름으로 차릴 것이냐는 말씀에 생각 끝에 결정한 이름입니다.
스펠링은 다르지만 도쿄에는 Cario'k'a 라는 카페가 있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요코하마에도 cafe carioca가 있고요.

==========================================================================

어찌어찌하다보니 커피 글을 쓰게 된 Erzenico입니다.
서브리미널 효과라는 것에 의해 몇번의 권유만에 각인이 되어버렸나봅니다.
하지만 저 역시 커피에 대해서 많은 관심이 있고, 일 때문에 쓰는 글과는 달리
취미삼아 쓰는 글은 비교적 술술 써내려가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이걸 쓰는 것 때문에 일을 못하지는 않겠구나 싶어서
저의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합니다.

워낙에 저는 커피를 잘 마시지 않았습니다.
달짝지근한 믹스커피는 물론, 학창시절 초기에 많이들 마시던 라떼나 카페 모카 등의
에스프레소 믹스 음료 메뉴들 역시 아주 드물게, 친구들과 같이 뭔가 마셔야 할 때에만 마시는 편이었지요.
주된 이유는 돈 때문이기는 했지만, 그보다도 다른 종류의 메뉴가 더 입맛에 맞다고 해야할까요?
예를 들자면, 녹차 라떼 류의 드링크나 프라푸치노 류의 아이스 블렌드 음료 같은 것이나
아니면 빙수 같은 메뉴들 말이죠.
이런 소비는 돈이 없어서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의 소비행태와는 좀처럼 맞지 않지만
평소에 커피를 마시지 않으니 한 번 마실 때 이 정도는 괜찮지 않나? 라는 사고구조를 거친 뒤 이루어지는 소비였지요.

그러다가 잘 어울려 점심이나 저녁을 먹던 친구 중 하나가 커피를 즐겨 마시는 관계로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하는 프랜차이즈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어느 정도 적응해가던 중,
그럭저럭 커피에서 고소함과 약간의 산미 등이 느껴지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 생각하면 아메리카노에서는 왠만해선 느껴지지 않는 맛이지만
학교 앞에 커피빈이 처음 들어왔을 때의 맛(요즘은 바뀌었는지 안 바뀌었는지 안 가봐서 몰라요)을 기준으로 보면
그럭저럭 쓴맛은 덜하고 마일드한 맛을 잘 살렸다고 할 수 있는 맛이었어요.

그러던 와중 동아리에서 알게 된 친한 동생의 영향으로 학교 앞 드립커피 전문점을 종종 방문하게 되면서
드립을 종종 곁눈질로 배우기도 하고, 그 친구가 또 그 가게에서 드립하는 법을 배우기도 하면서
그럭저럭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이 드립이구나- 하는 생각에
드립세트를 바로 사지는 않았지만 종종 그 자취방에 놀러가서 먹기도 하고, 동아리 방에서도 즐기기도 하였지요.
이때까지만 해도 저는 '매일 커피를 마신다'는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만 즐겼던 것 같습니다.

그러면 언제부터 몸이 커피에 절여지듯 하게 되었는가를 차근차근 생각해보면
역시 인턴과 레지던트 1년차를 거치면서 병원에 있는 카페에서 노동용 각성제로서 아메리카노를 마시기 시작하면서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직접 사서 마시는 것도 있고, 선배들이 사준 것도 있고, 각종 컨퍼런스에서 제공되는 것도 있었으니
하루에 몇 잔을 마시는 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의 잔 수가 되기 시작했고
점점 더 카페인이 안 들어가면 몸이 나른하게 늘어지는 효율이 떨어지는 몸이 되어버렸습니다.

많은 홍차클러님들이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만약 몸이 이런 상태가 된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커피를 되도록 중단하고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그러나 현명한 방법을 생각하거나 선택할 만한 두뇌회전을 하지 못하는 상태였던 저는
마침 같은 방을 쓰던 의국 동기의 드립세트를 이용해서 드립을 하기 시작했고,
로테이션을 하며 병원을 옮기면서 숙소를 같이 쓰지 않게 되면서 비로소 드립세트를 구매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다음 편에 계속)

==========================================================================

첨언
1. Pour over coffee 지상주의자는 아닙니다. 저는 에스프레소, 배리에이션, 믹스 등의 다양한 커피 음료에 열려있습니다.
2. 현재는 커피를 하루 3-5잔 정도 마시고 있습니다. 주로 pour over이며 전문점, 체인점의 음료가 간혹 포함됩니다.



7
  • 코-히 마이쩡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089 4
8076 게임[LOL] LCK 11연패 오리아나를 증명해낸 그리핀 - 플레이오프 후기 Leeka 18/08/19 13 0
8075 일상/생각나는 술이 싫다 3 + nickyo 18/08/18 238 14
8074 음악하와이안 밴드 The Kalapana를 소개합니다. 2 태정이 18/08/18 98 1
8073 일상/생각지하철에서 잃어버린 가방 찾은 이야기. 36 reika 18/08/18 510 16
8072 꿀팁/강좌현대M포인트 유용하게 쓰는법! 4 초면에 18/08/18 258 0
8071 일상/생각결혼하고 싶으세요? 식장부터 잡으세요! 24 메존일각 18/08/18 552 1
8070 방송/연예[불판] 프로듀스48 10회 166 Toby 18/08/17 1307 0
8069 방송/연예미기 선의 화전소녀101 탈퇴 번복 4 Toby 18/08/17 289 0
8068 일상/생각생각이 많을땐 글로 푸는게 상당히 도움이 되는군요. 13 태정이 18/08/17 452 8
8067 게임와우 맨땅 렙업 이야기 (+격아 이야기) 3 천도령 18/08/17 217 0
8066 게임팬텀 독트린 리뷰 2 저퀴 18/08/17 181 0
8065 게임10년전에 이스포츠 대회를 진행했던 잡설 #1 9 Leeka 18/08/17 311 1
8064 스포츠180816 류현진 6이닝 6K 0실점.swf 김치찌개 18/08/16 82 0
8063 문화/예술트로피의 종말 3 구밀복검 18/08/16 424 8
8062 정치민주당내 이재명을 싫어하는 이유가 뭐죠? 37 칼라제 18/08/16 949 1
8061 여행관심 못 받는 유럽의 변방 아닌 변방 - 에스토니아 6 호타루 18/08/15 371 11
8060 게임[LOL] KT 형님들에게 은혜갚은 아프리카 - 준플옵 후기 5 Leeka 18/08/15 165 3
8059 일상/생각앞으로는 남녀간 명백한 성행위 의사를 밝히는 것이 당연하게 될 것 같습니다 @@ 7 홍당무 18/08/15 846 0
8058 IT/컴퓨터XPS 15 9570 : 델이 만든 하이엔드 노트북 23 Cascade 18/08/15 1469 4
8057 음악우주에 남겨둔 내사랑 12 바나나코우 18/08/15 348 1
8056 사회넷상에서 선동이 얼마나 쉬운가 보여주는 사례 14 tannenbaum 18/08/14 1013 9
8055 IT/컴퓨터EJB 를 아시나요? (1) 8 메아리 18/08/14 499 8
8054 철학/종교대형교회를 처음 가게 됬습니다. 18 태정이 18/08/14 722 0
8053 창작(그래픽 노블)[Absolutely bizarre] 9화 하늘나라 이야기 4 태양연어 18/08/14 10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