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8/10 21:27:14
Name   Danial Plainview
Subject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스포츠 광고 Top 8

8. Nike - Boston Red Sox

보스턴 레드삭스가 2004년 기적적인 리버스 스윕을 이루고 밤비노의 저주를 깬 해 나이키가 만든 헌정 광고. 이 정도까지는 아니겠지만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한 팀의 팬들에게 더 절절할 영상이다.



7. Adidas - There will be haters

아디다스는 나이키에 비해 광고를 못 만드는 편인데, 이 광고만큼은 대단히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6. Nike - Courage(I've got soul but I'm not soldier)

내 기억으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기념으로 나왔던 광고. 노래가 좋다. 몇몇 금지어들의 얼굴이 언뜻언뜻 비친다. 



5. HBO Boxing - I still have a soul

복싱 시장의 양대 방송사 HBO가 after dark를 런칭하면서 만들었던 광고. 워싱턴 출신의 라몬트 피터슨을 모델로 했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4. Nike - Let your game speak

마이클 조던의 인상적인 시그니처 무브를 모든 연령대에서 성별을 가리지 않고 따라한다는 내용의 광고. 한 스타가 갖고 있는 영향과 그 임팩트를 잘 보여준 광고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오리지널 버전은 아니지만, 원래 영상과 합본된 버전을 더 좋아한다. 




3. Adidas - Ali vs. Ali

무하마드 알리의 영상에 그의 딸 라일라 알리를 합성시켜 만든 광고. 생애 마지막을 파킨슨으로 힘들게 살아야 했던 알리의 삶을 생각해 보면, 이 영상이 더 깊게 다가올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것 말고도 알리의 Run 영상도 좋아한다.




2. Nike - Fate

NFL의 샌디에이고 차저스의 스타 러닝백 라다이니안 톰린슨과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스트롱 세이프티 트로이 폴라말루를 소재로 하여, 그들의 충돌이 예전부터 운명지워진 것처럼 연출한 광고. 폴라말루의 헤어스타일과 톰린슨의 시그니처 무브를 잘 살렸다. 감독은 무려 데이빗 핀처. 



1. Nike - Take it to the next level 

 동네 축구에서 시작해,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끝나는 광고. 이제는 볼 수 없는 아스날의 벵감부터 루니, 호날두, 즐라탄, 호나우지뉴, 보얀, 반 니스텔루이, 스네이더 등이 모습을 비춘다. 감독은 영화 <스내치>의 감독이기도 한 가이 리치.






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645 4
    8869 음악[클래식] 드뷔시 달빛 Debussy Clair de lune 1 ElectricSheep 19/02/16 68 1
    8868 일상/생각소설책과 19금 3 NOORY 19/02/16 300 0
    8867 일상/생각요 근래 재밌게 본 유튜브 채널과 영상 8 kaestro 19/02/15 467 9
    8864 음악전래동화 시리즈(떡은 한고개에 하나씩, 나무꾼은 접근금지) 바나나코우 19/02/15 194 2
    8863 방송/연예아마도 JTBC리갈하이에서는 절대 방송되지 않을 대사 19 + 제로스 19/02/15 887 11
    8862 스포츠[사이클] 마르코 판타니 - 동전의 양면 12 AGuyWithGlasses 19/02/14 251 6
    8861 의료/건강우울증에 대한 전통적 관점과 조금 다른 관점들 3 토비 19/02/14 448 4
    8860 사회스페인어: 남성 관사와 여성 관사 이야기 15 ikuk 19/02/13 493 7
    8859 스포츠로드 FC. 그 애잔한 '100만불 토너먼트'. 6 The xian 19/02/13 369 0
    8858 일상/생각남녀 갈등을 부추기는 언론의 수법 8 keith 19/02/13 733 8
    8857 스포츠고지라를 쓰러뜨릴 수 없다면 도망쳐라 10 温泉卵 19/02/12 486 10
    8856 스포츠[사이클] Festina 사건 - 너도 하고 나도 하는 도핑 3 AGuyWithGlasses 19/02/12 300 4
    8855 사회북한은 어떻게 될까 - 어느 영국인의 관점 82 기아트윈스 19/02/12 1860 76
    8854 도서/문학서평 『대성당』 – 레이먼드 카버 1 메아리 19/02/10 275 7
    8853 방송/연예 [인터뷰] 김서형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24 몽유도원 19/02/10 1342 1
    8852 음악울산 바위 4 바나나코우 19/02/10 204 4
    8851 음악[클래식] 에릭사티 짐노페디 1번 Satie - Gymnopedie no.1 ElectricSheep 19/02/10 256 1
    8850 도서/문학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알료사 19/02/10 235 10
    8849 역사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8 눈시 19/02/10 245 19
    8848 게임[LOL] 단식 이즈리얼 바텀의 탄생?.. 7 Leeka 19/02/08 581 1
    8847 방송/연예2019 설 예능 리뷰 12 헬리제의우울 19/02/07 640 16
    8846 게임[LOL] 라이엇이 밸런스 방향성에 대해서 새로운 공지를 올렸습니다 3 Leeka 19/02/07 353 2
    8845 기타스타2 마스터 드디어 달성했습니다! 12 김치찌개 19/02/07 379 17
    8844 일상/생각강아지들 9 烏鳳 19/02/07 417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