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8/10 21:27:14
Name   Danial Plainview
Subject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스포츠 광고 Top 8

8. Nike - Boston Red Sox

보스턴 레드삭스가 2004년 기적적인 리버스 스윕을 이루고 밤비노의 저주를 깬 해 나이키가 만든 헌정 광고. 이 정도까지는 아니겠지만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한 팀의 팬들에게 더 절절할 영상이다.



7. Adidas - There will be haters

아디다스는 나이키에 비해 광고를 못 만드는 편인데, 이 광고만큼은 대단히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6. Nike - Courage(I've got soul but I'm not soldier)

내 기억으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기념으로 나왔던 광고. 노래가 좋다. 몇몇 금지어들의 얼굴이 언뜻언뜻 비친다. 



5. HBO Boxing - I still have a soul

복싱 시장의 양대 방송사 HBO가 after dark를 런칭하면서 만들었던 광고. 워싱턴 출신의 라몬트 피터슨을 모델로 했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4. Nike - Let your game speak

마이클 조던의 인상적인 시그니처 무브를 모든 연령대에서 성별을 가리지 않고 따라한다는 내용의 광고. 한 스타가 갖고 있는 영향과 그 임팩트를 잘 보여준 광고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오리지널 버전은 아니지만, 원래 영상과 합본된 버전을 더 좋아한다. 




3. Adidas - Ali vs. Ali

무하마드 알리의 영상에 그의 딸 라일라 알리를 합성시켜 만든 광고. 생애 마지막을 파킨슨으로 힘들게 살아야 했던 알리의 삶을 생각해 보면, 이 영상이 더 깊게 다가올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것 말고도 알리의 Run 영상도 좋아한다.




2. Nike - Fate

NFL의 샌디에이고 차저스의 스타 러닝백 라다이니안 톰린슨과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스트롱 세이프티 트로이 폴라말루를 소재로 하여, 그들의 충돌이 예전부터 운명지워진 것처럼 연출한 광고. 폴라말루의 헤어스타일과 톰린슨의 시그니처 무브를 잘 살렸다. 감독은 무려 데이빗 핀처. 



1. Nike - Take it to the next level 

 동네 축구에서 시작해,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끝나는 광고. 이제는 볼 수 없는 아스날의 벵감부터 루니, 호날두, 즐라탄, 호나우지뉴, 보얀, 반 니스텔루이, 스네이더 등이 모습을 비춘다. 감독은 영화 <스내치>의 감독이기도 한 가이 리치.






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80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0 *alchemist* 20/07/23 337 6
    10715 문화/예술쿄토 애니메이션의 마스터피스: <타마코 러브 스토리> 7 이그나티우스 20/06/26 520 7
    10638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757 16
    10553 문화/예술드라마) 이어즈 & 이어즈(2019) 짧은 리뷰 3 울적새 20/05/05 531 8
    10528 문화/예술일요일(4월 26일) 조성진의 도이치 그라모폰 유튜브 라이브 주소입니다 3 이그나티우스 20/04/25 848 8
    10489 문화/예술[번역] 오피니언 : 코로나 19와 동선추적-우리의 개인적 자유를 희생시킬 수는 없다. 37 步いても步いても 20/04/13 1689 6
    10464 문화/예술[스포포함] 억압받는 수인 세상에서 살아남기, BNA(Brand New Animal) 4 kaestro 20/04/06 1058 1
    10357 문화/예술이집트 기자45 면과 남성 고급 브랜드 셔츠 8 들풀처럼 20/03/08 1291 4
    10315 문화/예술수메르의 '속담' 3 치리아 20/02/22 1029 10
    10314 문화/예술케이온과 교지편집부와 영화감상반과 '리크루팅'에 대한 이야기 8 이그나티우스 20/02/22 970 1
    10286 문화/예술fan letter for BBoy The End, BBoy Born 3 No.42 20/02/14 666 6
    10279 문화/예술설국열차 공동각본가가 본 봉준호 Hong10Kong20 20/02/10 1625 0
    10261 문화/예술[애니메이션 되짚기]히로익에이지 1 별빛사랑 20/02/04 813 1
    10082 문화/예술우리 아빠 센스 봐주세요! (다이소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만들기) 4 BBBvenr 19/12/15 1392 6
    10035 문화/예술네이버 단편웹툰 추천(2019 지옥캠프 단편선) 11 흑마법사 19/11/27 1871 2
    9928 문화/예술(11.30) 바흐 마태수난곡 - 전석무료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비누남어 19/11/01 1329 5
    9843 문화/예술감독 = 작가 형식의 영화 및 문학 추천 17 호미밭의 파스꾼 19/10/16 1578 14
    9813 문화/예술정부는 자유로운 한국어 번역을 허락 하라! 8 BiggestDreamer 19/10/10 1444 3
    9754 문화/예술귀멸의 칼날, 액션씬이 실패한 소년만화의 애니메이션화 3 kaestro 19/10/02 1334 2
    9735 문화/예술이것은 사랑이 아닌가? - 성적 대상화에 대하여 (보류) 22 이그나티우스 19/09/29 1952 2
    9629 문화/예술여러 나라의 추석 4 호타루 19/09/05 1586 7
    9588 문화/예술(9/18) 영혼을 울리는 음악회(오라토리오 갈라콘서트) - 전석 무료 6 비누남어 19/08/26 1350 3
    9562 문화/예술넷플릭스 마인드헌터를 보고 13 저퀴 19/08/18 2441 9
    9497 문화/예술<동국이상국집>에 묘사된 고려청자 3 메존일각 19/08/01 1727 7
    9381 문화/예술이문세의 옛사랑 - 마음의 치유 16 풀잎 19/07/02 2026 8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