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9/13 16:20:37수정됨
Name   꾸니꾸니
Link #1   https://storyfunding.kakao.com/episode/45408
Subject   뇌종양에 노래가 도움될까요

사연이야 누구나 있겠습니다만 저는 좀 어렵게 자란 편입니다.

아버지가 편찮으셔서 10대 때부터 가장 노릇을 해야 했어요.

남들 다 가는 대학은 근처도 못 가 보고 내내 일만 했는데도 생활비조차 빠듯한 형편이었습니다.

딱히 기술도 없고 배움도 짧다보니 돈을 많이 받는 일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집 안에 아픈 사람이 있다는 건 정말 힘들고 마음 아린 일입니다.


편부슬하의 외동아들로 자라 뇌경색을 앓으시는 아버지를 모시고 단 둘이 사는 게 좀 더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나중에 두번째 뇌경색이 와서 병원에서 반년정도 병수발을 하고 대소변을 받아냈습니다.

그 때 제 이름은 보호자님이었는데 내가 무슨 힘이 있다고 보호를 할 수 있는 걸까 싶었더랬죠.

매일 밤 잠들기 전에 내일 아침엔 내 숨이 끊어져 있게 해달라고 신에게 기도했던 시절입니다.


이제 와 생각해 보면 어린 나이에 도망칠 법도 한데, 도망치고 싶다는 생각은 미처 못 해봤었습니다.

방법을 모르기도 했구요. 그냥 눈 앞에 닥친 현실을 버텨내기 급급했던 것 같아요.


다행히 많이 어려울 때는 주위에 도움의 손길들이 있었습니다.

한번은 전기요금을 못 내 끊길 판이었는데 동사무소 사회복지과에서 어떻게 알았는지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전기요금을 지원해 주기도 했었어요.


그 이후로 종종 쌀도 한 포대씩 갖다 주곤 했습니다. 나중엔 아버지 병원비도 지원받았습니다.

어찌나 고맙던지요.

그땐 어린 마음에 우리나라 참 좋은 나라네.. 나도 빨리 돈 많이 벌어서 세금도 많이 내고(?),

기부도 많이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
지금은 어엿한 사회인으로 장성해서 누가 봐도 아저씨라고 할 나이가 되었습니다.

밥벌이도 하는 것 같이 하고 그나마 사람 구실하며 살고 있습니다.

작게 나마 기부도 하고 노래로 봉사하는 합창단에 참여도 하고 있습니다.

늘 도움만 받고 살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는 삶을 산다는 게

낯설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지난 어린이날에 소아암 병동에 봉사 다녀온 영상입니다.)

노래로 봉사를 하는 합창단이 있다고 해서 신기한 마음에 시작했었습니다.

호스피스, 소아암 병동에 가서 음악으로 환우들과 함께 하고,

매해 정기 공연을 열어서 모은 공연수익금은 소아암 환아 치료비로 전달하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뇌종양을 앓고 있는 11살 아이를 후원하는 공연을 엽니다.

삼남매의 다복한 가정이었는데 수모세포종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하면서 많이 힘들어졌다고 합니다.

워낙 치명적인 질병이고 치료 기간도 오래 걸리는데다

치료비도 무척 많이 들다 보니 아이와 아이 부모님께서 너무나 힘들어하십니다.


-

이번 공연은 스토리 펀딩을 통해서 알리게 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고마운 기업의 대표님들을 만나 아무 조건 없이 귀한 제품도 제공받았습니다.

공연티켓과 제품을 묶어 스토리 펀딩의 리워드로 준비했습니다.

특히 로션이랑 바디워시는 특히 저같은 아재가 쓰기에도 참 고급지고 좋았습니다.

제가 생긴 것답지 않게 피부가 섬세(?)한터라 아무거나 잘 못 쓰는 편인데

유아용으로 개발된 제품이라 무척 순합니다.

건성피부라 요즘 같은 날씨에 허옇게 일어나는 편인데 

유분기 없이도 보습이 정말 좋아서 걱정이 없습니다.



10월 6일 토요일 5시에 영등포 아트홀에서 공연을 엽니다.

유명한 대중음악들을 합창곡으로 편곡해 30명의 단원들이 무대에 섭니다.


이 날 단 하루를 위해 지난 봄부터 매주 모여 연습해 왔습니다.


협연을 위해 실력있는 연주자들도 초빙했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공연 보러 오셔서 즐거운 주말 보내주세요.


환아와 환아 가정에는 큰 힘과 기쁨이 될 겁니다. 


-

다음 스토리펀딩 - 노래보다 더 즐거운 노래를 만나다


https://storyfunding.kakao.com/episode/45408


(공연티켓과 제품을 구매하실 수 있는 링크입니다.)



25
  • 참여하겠습니다. 존경스러워요 ㅠㅠㅠ
이 게시판에 등록된 꾸니꾸니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674 4
8887 스포츠[ACL] 2019 ACL 조편성이 완료되었습니다. 4 + Broccoli 19/02/19 70 1
8886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6, 完) - 인생은 한 방 8 + AGuyWithGlasses 19/02/19 137 10
8885 게임LCK 1부리그 선수들의 출생년도 1 Leeka 19/02/19 63 0
8883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5) - 도핑의 재구성, USADA 보고서 2 AGuyWithGlasses 19/02/19 209 15
8882 일상/생각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말이죠 (without even being asked) 7 기아트윈스 19/02/19 350 39
8881 게임문명 6 - 신난이도 엘레오노르 영국 정복없는 문화승리 (용량주의) 4 코리몬테아스 19/02/19 242 6
8880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4) - 역관광의 시작 6 AGuyWithGlasses 19/02/18 245 9
8878 게임[LOL] 롤챔스 1라운드가 끝나가는 시점에서의 각 팀별 개인적인 평가 5 Leeka 19/02/18 141 4
8877 철학/종교자유의 역설 2 right 19/02/18 309 1
8876 역사삼국통일전쟁 - 12. 백제는 죽지 않았다 2 눈시 19/02/17 140 6
8875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3) - 고소왕 랜스 14 AGuyWithGlasses 19/02/17 356 10
8874 영화러브라이브 선샤인 극장판 감상 정리 (1주차 후) 1 알겠슘돠 19/02/17 86 0
8873 게임문명 6 몰려드는 폭풍 리뷰 4 저퀴 19/02/17 399 7
8872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2) - 뚜르 드 프랑스 산업 1 AGuyWithGlasses 19/02/17 148 9
8871 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1) - It's not about the bike. 12 AGuyWithGlasses 19/02/17 231 8
8870 도서/문학서평 『새의 선물』 – 은희경 1 메아리 19/02/17 151 7
8869 음악[클래식] 드뷔시 달빛 Debussy Clair de lune 2 ElectricSheep 19/02/16 123 1
8868 일상/생각소설책과 19금 4 NOORY 19/02/16 467 0
8867 일상/생각요 근래 재밌게 본 유튜브 채널과 영상 11 kaestro 19/02/15 631 9
8864 음악전래동화 시리즈(떡은 한고개에 하나씩, 나무꾼은 접근금지) 바나나코우 19/02/15 216 3
8863 방송/연예아마도 JTBC리갈하이에서는 절대 방송되지 않을 대사 19 제로스 19/02/15 1015 12
8862 스포츠[사이클] 마르코 판타니 - 동전의 양면 12 AGuyWithGlasses 19/02/14 290 9
8861 의료/건강우울증에 대한 전통적 관점과 조금 다른 관점들 3 토비 19/02/14 508 4
8860 사회스페인어: 남성 관사와 여성 관사 이야기 15 ikuk 19/02/13 518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