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9/17 08:19:26
Name   알료사
File #1   reading_20180917_080026_000_resize.jpg (87.8 KB), Download : 2
File #2   reading_20180917_080015_001_resize.jpg (33.1 KB), Download : 2
Subject   패럴렐 월드 러브 스토리 (소설/스포)






슬프고 감동적인 NTR 입니다 ㅜ

중딩때부터 절친인 두 사람이 있었어요

근데 한명이 장애가 있어 다리를 절어요

주인공은 장애를 가진 절친이 놀림받을 때면 놀리는새기들 친구 몰래 으슥한 곳으로 끌고가서 패주고

주인공이 입원했을 때 친구는 주인공이 평소 사고 싶었던 게임 소프트를 발매 당일 가게 앞에서 문 열기 전에 몇시간동안 줄서있다가 사서 갖다주고

막 그런 눈물겨운 우정이었어요

주인공하고 같이 미팅도 하고 그러는데 친구의 장애때문에 여자들이 항상 외면해서 친구는 상처받고 주인공은 안타까워하던 와중에

어느날 친구의 장애에도 아랑곳않고 편견없이 친구를 사랑해주는 여자가 나타난거예요..

그래서 주인공도 진심으로 기뻐하고 둘이 잘되기를 바랐는데..

아뿔싸.. 그 여자는 주인공이 아주 오래 전 나란히 달리는 전철에서 창문을 통해 마주보며 사랑에 빠졌던 사람이었던거죠.. ㅜㅠ

그래도 바라만 보던 사이었을 뿐 그 이상의 별다른 인연이 있었던건 아니라서 그저 셋이 어울리며 친구의 연애를 곁에서 지켜보는데

하필이면 셋이 한 직장(학교?)에서 근무하게 된거예요..

같이 생활하며 여러 에피소드를 거치면서 셋의 관계는 점점 미묘하게 변해 가요..

설레고 애타는 마음과 죄책감이 마구 뒤섞이며 한편으론 달달하고 한편으론 배덕의 파국으러 치닫는듯 하다가..

마지막에.. 친구의 우정이.. 힝... 폭풍눈물 .. 우정과 사랑을 하나라도 놓치기 싫은 마음으로 행해진 희생.. 엉엉

히가시노 게이고 추리소설인데 살인사건도 없고 (비슷한 사고가 생기긴 하지만 주된 흐름은 사랑 이야기..) 사람의 기억과 자기인식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독특한 맛이 있는 소설이었습니당


그러고보니 히가시노 게이고는 럽라를 꽤 잘 엮는 작가 같아요. 추리소설엔 으례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살인사건의 주된 요인은 돈과 치정 -> 치정은 곧 사랑? 뭐 이런건가.. 근데 이 작품은 그런 소품으로서보다는 처음부터 끝까지 사랑이 주가 되는 소설 같았어요.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387 도서/문학히틀러 <나의 투쟁>을 읽고 6 DrCuddy 16/07/28 5380 11
    1244 도서/문학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2 damianhwang 15/10/13 5249 0
    5003 도서/문학홍차박스에 남긴 선물 : '밤이 선생이다(황현산)' 5 진준 17/02/25 2402 9
    9792 도서/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0 안유진 19/10/07 2185 22
    9122 도서/문학호킹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한 대답 / 스티븐 호킹 2 임아란 19/04/25 1533 8
    6788 도서/문학허수경의 시 <폭발하니 토끼야?> 5 그리부예 17/12/19 1941 6
    5557 도서/문학한윤형, <청춘을 위한 나라는 없다> 16 기아트윈스 17/05/01 2781 2
    2837 도서/문학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시인 중의 한명 16 Beer Inside 16/05/19 3324 0
    7562 도서/문학하지만 이 이야기는 다음에 이야기하도록 하자 - 끝없는 이야기 3 Xayide 18/05/22 1678 2
    10172 도서/문학하얀 국화 - 매리 린 브락트 3 Darker-circle 20/01/10 1154 5
    8239 도서/문학패럴렐 월드 러브 스토리 (소설/스포) 알료사 18/09/17 2211 0
    4210 도서/문학판타지매니아들 10년의 협박이 행운으로 찾아온 케이스 27 Leeka 16/11/22 3309 3
    8308 도서/문학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5 nickyo 18/10/01 2145 8
    10437 도서/문학타이의 대모험을 추억하며... 19 사십대독신귀족 20/03/28 1210 3
    6516 도서/문학크로스드레싱을 소재로 삼은 만화, 13월의 유령 4 그리부예 17/11/03 3275 6
    6719 도서/문학코끼리가 숨어 있다 6 그리부예 17/12/07 2245 7
    10826 도서/문학케빈에 대하여 19 트린 20/07/30 768 0
    9405 도서/문학카프카 단편집을 읽고 3 djqjgfgh 19/07/07 1902 1
    9581 도서/문학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과 부활을 읽고 2 djqjgfgh 19/08/25 1339 1
    8476 도서/문학추위를 싫어한 펭귄 줄거리입니다. 20 로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