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10/11 05:03:35
Name   Sophie
Link #1   https://en.wikipedia.org/wiki/Bayesian_inference
Link #2   http://pi.math.cornell.edu/~mec/2008-2009/TianyiZheng/Bayes.html
Subject   [확률론] 당신은 암에 걸리지 않았다 - 의사들도 잘 모르는 사실
의료넷에서 일단 제목으로 어그로 좀 끌었습니다.
제가 짧게 쓸 글은 베이지안 추론에 관한 글입니다.





한번 쯤을 배웠을법한 베이즈 정리에서 출발합니다.

질문: 

40-50세 여성중 대략 1%정도는 유방암에 걸린다. 유방암에 걸린 여성은 90%의 확률로 유방촬영술후 양성판정을 받게되고 정상 여성도 10퍼센트의 양성판정 확률이 있다. 한 여성이 유방촬영술로 양성판정을 받았을때 유방암에 걸렸을 확률은?

95명의 의사에게 이 질문을 했을때 평균을 내보면 75%라고 합니다. 보기엔 상식적인 확률로 보입니다.
베이지안 추론으로 그게 맞는지 확인해봅시다.

A를 유방촬영술 양성판정
B를 유방암이 있음
로 정의하고

이 질문은 P(B|A)를 찾는 조건부 확률 문제가 됩니다.
P(B|A)를 베이즈 추론으로 찾기 위해선 확률 3개가 필요합니다. 
1. P(B)
2. P(A|B)
3. P(A)

그럼 문제를 풀어봅시다.

1. [40-50세 여성중 대략 1%정도는 유방암에 걸린다] -> P(B) = 0.01
2. [유방암에 걸린 여성은 90%의 확률로 유방촬영술후 양성판정] -> P(A | B) = 0.9
3. [정상 여성도 10퍼센트의 양성판정 확률] -> P(A | not B) = 0.1

P(not B) = 1 - P(B) = 0.99



답:

고작 8.3%에 불과합니다.

암을 정기검사같은 어떤 [사전정보 없이] 검사했을 경우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해도 실제로 암이 있을 확률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는거죠.

베이지안 추론에서 재밌는점은 사후확률을 사전확률로 업데이트할수 있다는 점입니다.

사후확률 P(B | A)을 사전확률 P(B) = .083 로 설정하고 문제를 다시 풀어본다면 사후확률은 45%입니다.

한번 더 반복하면 88%가 됩니다.




그럼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테스트의 양성판정률을 99%로 올려봅시다.

 P(A|B) = 0.99로 설정하고 다시 풀어본다면 베이지안 추론으로도 많이 올라가겠죠?

계산을 해보니 9.1% 밖에 되지 않습니다.

사전정보없이 한번의 테스트로 사후 확률을 높이고 싶으면
[정상 여성도 10퍼센트의 양성판정 확률]을 내려야 합니다.
동일조건으로 이 확률만 1퍼센트로 낮추고 다시 계산한다면
한번의 테스트만으로 유방암에 걸렸을 확률은 48%이 됩니다.


1줄 결론:
사전정보와 민감도와 특이도는 매우 중요하다.






9
  • 베이지안이 나타났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643 4
8869 음악[클래식] 드뷔시 달빛 Debussy Clair de lune 1 ElectricSheep 19/02/16 45 1
8868 일상/생각소설책과 19금 3 NOORY 19/02/16 268 0
8867 일상/생각요 근래 재밌게 본 유튜브 채널과 영상 8 kaestro 19/02/15 455 9
8864 음악전래동화 시리즈(떡은 한고개에 하나씩, 나무꾼은 접근금지) 바나나코우 19/02/15 187 2
8863 방송/연예아마도 JTBC리갈하이에서는 절대 방송되지 않을 대사 18 제로스 19/02/15 863 11
8862 스포츠[사이클] 마르코 판타니 - 동전의 양면 12 AGuyWithGlasses 19/02/14 248 6
8861 의료/건강우울증에 대한 전통적 관점과 조금 다른 관점들 3 토비 19/02/14 439 4
8860 사회스페인어: 남성 관사와 여성 관사 이야기 15 ikuk 19/02/13 488 7
8859 스포츠로드 FC. 그 애잔한 '100만불 토너먼트'. 6 The xian 19/02/13 364 0
8858 일상/생각남녀 갈등을 부추기는 언론의 수법 8 keith 19/02/13 728 8
8857 스포츠고지라를 쓰러뜨릴 수 없다면 도망쳐라 10 温泉卵 19/02/12 482 10
8856 스포츠[사이클] Festina 사건 - 너도 하고 나도 하는 도핑 3 AGuyWithGlasses 19/02/12 296 4
8855 사회북한은 어떻게 될까 - 어느 영국인의 관점 82 기아트윈스 19/02/12 1845 76
8854 도서/문학서평 『대성당』 – 레이먼드 카버 1 메아리 19/02/10 274 7
8853 방송/연예 [인터뷰] 김서형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24 몽유도원 19/02/10 1337 1
8852 음악울산 바위 4 바나나코우 19/02/10 203 4
8851 음악[클래식] 에릭사티 짐노페디 1번 Satie - Gymnopedie no.1 ElectricSheep 19/02/10 255 1
8850 도서/문학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알료사 19/02/10 230 10
8849 역사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8 눈시 19/02/10 241 19
8848 게임[LOL] 단식 이즈리얼 바텀의 탄생?.. 7 Leeka 19/02/08 579 1
8847 방송/연예2019 설 예능 리뷰 12 헬리제의우울 19/02/07 635 16
8846 게임[LOL] 라이엇이 밸런스 방향성에 대해서 새로운 공지를 올렸습니다 3 Leeka 19/02/07 348 2
8845 기타스타2 마스터 드디어 달성했습니다! 12 김치찌개 19/02/07 377 17
8844 일상/생각강아지들 9 烏鳳 19/02/07 415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