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12/03 19:12:59
Name   Carl Barker
Subject   정병러
최근 인터넷을 찾아보다가 특이한 문화를 발견했다. 주로 트위터 등지에서 발견되는 자타칭 '정병러'라 불리는 무리들의 생태가 그것인데, 이 '정병러'라는 이름은 정신병자에 대한 그들 나름의 축약 명칭(정신병+-er)으로, 즉, 정병러란 대외적으로 (실제 정신병자인지 아닌지는 관계없이) 정신병자의 퍼스널리티를 표방하며 넷상에서 활동하는 자를 의미한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정병러들은 정신병자나 기타 다른 표현들 보다는 이 명칭을 보다 선호하는듯 싶다.

이들은 자신의 정신 질환명을 처음 자신의 페이지에 방문하는 사람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프로필이나 공지 등을 이용, 전면에 내세우면서 스스로를 대표하는 정체성으로 삼고, 글귀와 사진 등을 통해 자신의 병적 증세를 전시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 양상은 다양한듯 보이면서도 실은 천편일률적인데, 우울, 고통, 고독 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호소하는 상투적인 레토릭과 인스타 감성으로 조작, 편집된 (셀피) 이미지, 개중에 좀 튀고 싶은 이들이 자해 인증이라면서 손목에 난 생채기 사진을 올리는 식이다. 그 모든 것들은 자기 고백이라기에는 스스로에 대해 특정하는 디테일이 결여되어 있고, 병리적인 사고에서 기인하는 발산적인 영감의 표현이라기에는 다자이 오사무를 위시한 '병든 천재'의 전형을 의식적으로 흉내내는 듯한 인상을 주는 조잡함이 있다. 글에 덧붙여지는 불특정 다수를 초청하는 해시태그는 이것이 '비극적인 나'를 선전하여 관심을 구하는 관심병 증상임을 나타낸다.

그처럼 표현되는 고통의 형상에는 새로움이 없다. 한없이 침잠하는 듯한 우울, 죽고 싶다는 생각 자체는 어느 누구라도 살아가면서 어느정도는 갖게 되는 것인데, 그들의 고통이 다른 이들의 것에 비해 유별난 것으로 구분 되어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적어도 내게는 그 무엇이 보이지 않는다. 그 호소의 지점은 모두가 어느정도는 공유하는 정서에 지나지 않을 뿐더러, 그들이 소셜 네트워크에 투자하는 열성으로 부터는 벗어나기 힘든 비애를 대하는 진중한 체념의 감정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정신병증에 대한 편견이라 불러도 좋다. 그러나 편견에 불과할지라도 그런 까닭으로 그들의 호소가 호소력을 가지지 못한다고 느끼는 것을 어찌할 수는 없는것 같다.

그리하여 모이는 관심도 다만 리트윗, 마음 버튼 카운터 수치와 단지 악의없을 뿐인 상투적인 위로의 어구만으로 표현된다. 호소함의 표현 수준 자체가 솟아나는 감정을 어떤 맥락에 결부함이 없이 자동적으로 묘사하는 일에 그칠 뿐이라서 감상 또한 그러한 피상적인 인상의 범위를 넘어서서는 떠오르지 않기 때문이다. 이처럼 관심두지 않고, 이해하지도 않으연서도 표할 수 있는 소극적인 동조의 표현 정도만이 그들이 갈구하여 얻을 수 있는 진심의 거의 전부이므로, 따라서 그들의 고독은 해소되지 못한다.

관심을 구하는것 자체는 사회적 생물의 본능이며, SNS가 수행하는 본연의 역할이므로 새삼 놀라울 것도, 과잉 지적할 필요도 없지만, 달리 자랑할 것도, 남과 다르다고 내세울 개성도 없어서, 한없는 무기력으로 부터 자신을 구할 의욕도 없어서 그저 손쉽게 스스로의 결함을 전시하며 동정을 구하기로 만족하는 세태란 유감스럽다.



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643 4
    8869 음악[클래식] 드뷔시 달빛 Debussy Clair de lune 1 ElectricSheep 19/02/16 50 1
    8868 일상/생각소설책과 19금 3 NOORY 19/02/16 276 0
    8867 일상/생각요 근래 재밌게 본 유튜브 채널과 영상 8 kaestro 19/02/15 456 9
    8864 음악전래동화 시리즈(떡은 한고개에 하나씩, 나무꾼은 접근금지) 바나나코우 19/02/15 188 2
    8863 방송/연예아마도 JTBC리갈하이에서는 절대 방송되지 않을 대사 18 제로스 19/02/15 867 11
    8862 스포츠[사이클] 마르코 판타니 - 동전의 양면 12 AGuyWithGlasses 19/02/14 248 6
    8861 의료/건강우울증에 대한 전통적 관점과 조금 다른 관점들 3 토비 19/02/14 440 4
    8860 사회스페인어: 남성 관사와 여성 관사 이야기 15 ikuk 19/02/13 489 7
    8859 스포츠로드 FC. 그 애잔한 '100만불 토너먼트'. 6 The xian 19/02/13 364 0
    8858 일상/생각남녀 갈등을 부추기는 언론의 수법 8 keith 19/02/13 728 8
    8857 스포츠고지라를 쓰러뜨릴 수 없다면 도망쳐라 10 温泉卵 19/02/12 484 10
    8856 스포츠[사이클] Festina 사건 - 너도 하고 나도 하는 도핑 3 AGuyWithGlasses 19/02/12 297 4
    8855 사회북한은 어떻게 될까 - 어느 영국인의 관점 82 기아트윈스 19/02/12 1846 76
    8854 도서/문학서평 『대성당』 – 레이먼드 카버 1 메아리 19/02/10 274 7
    8853 방송/연예 [인터뷰] 김서형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24 몽유도원 19/02/10 1340 1
    8852 음악울산 바위 4 바나나코우 19/02/10 203 4
    8851 음악[클래식] 에릭사티 짐노페디 1번 Satie - Gymnopedie no.1 ElectricSheep 19/02/10 255 1
    8850 도서/문학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알료사 19/02/10 230 10
    8849 역사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8 눈시 19/02/10 242 19
    8848 게임[LOL] 단식 이즈리얼 바텀의 탄생?.. 7 Leeka 19/02/08 579 1
    8847 방송/연예2019 설 예능 리뷰 12 헬리제의우울 19/02/07 635 16
    8846 게임[LOL] 라이엇이 밸런스 방향성에 대해서 새로운 공지를 올렸습니다 3 Leeka 19/02/07 348 2
    8845 기타스타2 마스터 드디어 달성했습니다! 12 김치찌개 19/02/07 377 17
    8844 일상/생각강아지들 9 烏鳳 19/02/07 415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