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06 22:54:30수정됨
Name   CONTAXS2
Subject   노가대의 생존영어 이야기
[저는 영어를 못합니다.]라고 하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아니 외국사에서 10년을 일했는데 영어를 못한다고? 왜 이리 겸손하실까.
회의때 영어 쓰는거 보면 잘 하시잖아요. 에이... 그 정도면 충분하죠



라는 반응을 받습니다. 근데 진실은 뭐... 영어를 꽤 못합니다.
여기서 [꽤]는 상대적으로 영국애들보다 못한다. 가 아니라 진짜 절대적으로 못합니다.
회의에서 쓰는 영어는 미리 두어문장 영작을 해서 준비한 말만 딱 하고 빠지는거죠.



중2때 영어학원에서 영어공부한걸 마지막으로
고등학교 때는 영어공부란걸 생각날 정도로 해보지 않았고
가고 싶었던 대학은 본고사에 영어과목이 있어서 포기했고, (제가 시험 친 대학은 영어대신 과학)

대학때는 양키고홈이 전부였으며

취준생 때 아현중학교에서 친 토익은 475점이었습니다.(쪽팔려서 원서에 첨부도 못함 ㅠ)
그 후 대리 진급해야되니까 학원은 안나가고 시험만 계속 쳐서 550~620점정도를 꾸준히 마크하다 한번 대박나서 810으로 끝냈습니다. (썩쎄스-_-v)

첫 해외여행은 서른세살때 신혼여행이었고, 당시 공항에서 departure라는 단어를 처음 봤습니다.





암튼 그렇게 영어와 담을 쌓고 살다가 외국사로 이직을 하게 됩니다. 외국계 한국지사도 아니고 쌩짜 외국사.
이직한다고 알렸을 때 들었던 가장 기억에 남는 저주(?) 역시 영어와 관련된 것이었고

인터뷰를 볼때 6개국어를 하는 Sam이라는 미국인 할아버지가 한 '영어 좀 하냐?'라는 질문에
'영어하러 온거 아니고 일하러 왔다 (I'm not here to speak English, I'm here to work. 준비한 답변도 아니었는데, 어찌저찌 주워섬김 ㅋㅋ)'라고 대답한 다음에, 그 후 2년간 진짜 동료들이랑 차 한잔을 마셔본 적도 없었습니다. (진짜임. 과장 ㄴㄴ해)
금욜에 이태원가서 맥주한잔 하자고 할때도 가족 핑계댔고,
종로에서 일할 때 애들이 점심 같이 먹으러 나가자고 할때도 저는 꿋꿋하게 혼자 서브웨이 다녔습니다.
Christmas Party나 Year End Dinner에서는 꼭 카메라를 메고 나가서 사진을 찍는 역할 (영어 안해도 됨, 개꿀)을 했고요.


예전에 박중훈이 농담섞어서 유학시절 이야기할 때 '과묵한 동양 학생'의 포지션이 제가 추구해왔던 바입니다.
-------------



암튼,
그렇게 살고 있으면서 사람들에게 해외 프로젝트와 영어에 대한 이야기를 가끔 듣습니다.
'영어를 못 해서 프로젝트가 망한다'


제 결론은 항상
[영어와 프로젝트 성과와는 크게 상관은 없지만
커뮤니케이션과 프로젝트 성과와는 매우 상관이 있다.]
입니다.




아까, 회의때 제가 상대편에 (한국회사입니다) 뭔가를 요구했습니다. 이건 들어줘도 그만 안 들어줘도 그만인데,
보고서의 포맷에 관한 것이라, 해주려면 좀 귀찮고 분량이 많아집니다. 대신 저희에게는 매우 큰 도움이 되죠.

이때 일주일 넘게 갖은 핑계를 대며 안해주던 부장님 세 분(공무부장, 시운전담당부장, PE 담당부장)이 '오케이, 굿아이디어'라고 하시면서 승낙을 하죠.


이게 문젭니다.
이게 프로젝트를 망쳐먹는 커뮤니케이션 방식입니다.


회의 끝나고 상대편 상무님이 가시면서
'Contax차장, 그거 뭐 굳이 그렇게까지 해요... 허허허 그냥 컨선만 정리하면 되지.. 허허허'하고 가셨는데
사실 그 회의에서도 그 부장님 세분은 상무님 말씀대로 저랑 [영어로] 싸우셨어야합니다.
결국 그쪽 입장에서는 싸워보지도 않고 gold plate (발주처의 무리한 요구로 계약서 외의 것을 해주는 것)를 해주게 된거죠.

(물론 절대 gold plate 아니었고, 절대적으로 계약서에 근거한 요청이었음. 갑질타파!)




랭귀지 배리어 앞에서 그걸 뛰어넘기 위해서는 두가지 중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하나는 [랭귀지] 입니다. (???)
영어를 잘하면 문제가 해결되죠 (???)



두번째는 [태도]인 것 같습니다.
프로젝트를 하는 영미권애들은 생각보다 영어에 매우 너그럽습니다. (물론 뭐 속으로야 벼라별 욕을 다 할 수도 있겠지만..) 그리고 무엇보다 들을 준비가 되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 들어줄께 이야기해봐 (회의 길어지면 우린 OT신청하면 돼)' 라는 자세를 가지고 있지요.
갸들은 (아마도) 이미 영어는 우리가 독점할만한게 아니라 전세계에서 다양하게 발전시킨 언어다. 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근데 십수년 영어에 지쳐버리고, 그 태도를 계속 견지하기 위한 연료(열정)가 소진되어버린 차부장급 엔지니어들은 그 배리어를 넘을 의지가 없을 경우들이 많죠.
들고있던 검이 무거워 싸움을 포기하는.



제가 자주 하는 말이 있는데
우리에겐 영어로 된 도면이 있고, 쓰는 용어들은 모두 영어이며,
사이사이에 be동사와 get동사, make동사만 써도 되지만 빼놓고 이야기해도 이 놈들은 다 알아듣는다. 입니다.




영어없이도 우리는 이 프로젝트를 잘 끝낼 수 있죠. 근데 그 벽 앞에서 발길을 돌리면 프로젝트는 안 끝납니다.




암튼 머

영어를 잘하면야 제일 좋겠지만, 어차피 이생망이니
뻔뻔함과 바디랭귀지를 대신 장착하고 일해야죠.



8분후 퇴근! 아싸!



25
  • 실전을 겪는 현직자는 추천.
  • 인재시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410 5
9328 도서/문학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2 임아란 19/06/19 213 4
9327 기타책 나눔 합니다. 3 + 동청 19/06/19 262 13
9326 음악계절학기 2 바나나코우 19/06/19 180 3
9325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15 기아트윈스 19/06/19 519 39
9324 과학/기술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18 + 다시갑시다 19/06/18 521 30
9323 게임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리뷰 10 멍청똑똑이 19/06/16 464 5
9322 음악[클래식]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 1악장 4 ElectricSheep 19/06/15 158 0
9321 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3 손금불산입 19/06/15 352 8
9320 창작순록과 함께 용을 공격하는 남자 2 바나나코우 19/06/15 372 7
9319 과학/기술0.999...=1? 25 주문파괴자 19/06/14 882 19
9318 스포츠2019 코파 아메리카 완벽 프리뷰 손금불산입 19/06/14 194 1
9317 방송/연예비가 맞는 음악을 받았을 때 - 방탄, 트와이스, 강다니엘 1 Leeka 19/06/14 257 0
9316 사회너무나 자유롭게 보였던 당신은 누구셨나요 1 chemf 19/06/14 488 1
9315 여행아키하바라 메이드 카페에 다녀왔습니다 15 T.Robin 19/06/13 673 22
9314 요리/음식코엑스 차 박람회 간단후기 (6.13~6.16) 11 naru 19/06/13 457 7
9313 역사불운한 재상 자파르 5 치리아 19/06/13 386 7
9312 정치중국의 국가정보법- 만인의 정보원화 2 제로스 19/06/13 365 9
9311 일상/생각다이어트 너란 놈 진짜... 4 호타루 19/06/13 365 2
9310 스포츠[사이클] 크리스 프룸의 부상 업데이트. 2 AGuyWithGlasses 19/06/13 152 1
9309 정치개인적으로 느끼는 한국 보수의 스펙트럼(2) 28 Fate 19/06/13 705 8
9308 스포츠WAR에 대하여(롯데 포수진의 위대함) 19 세란마구리 19/06/13 476 1
9307 게임[LOL] 날개를 아주 뽀사부려 - 그리핀도 이길만한 2주 1일차 후기 2 Leeka 19/06/12 155 1
9306 철학/종교소앙 조용은의 '육성교'와 '대동종교' 치리아 19/06/12 237 7
9305 일상/생각엄마 전화 6 꿈꾸는늑대 19/06/12 432 3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