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10 21:52:48
Name   The xian
File #1   2012_100000.jpg (369.4 KB), Download : 0
Subject   [내폰샷] No. 02 - 피쉬 아일랜드


* [내] 휴대[폰] 속의 게임 스크린[샷]이라 [내폰샷] 입니다.

낡은 감각으로 줄임말을 만들어 봤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이 말머리로 계속 갈 예정입니다.


전 글의 끝 부분에서 "애니팡을 접하게 되던 때를 전후하여 저는 두 가지 게임을 더 만나게 됩니다. 하나는 제가 처음으로 휴대폰 게임에 돈을 쓰게 되는 게임이고, 다른 하나는 저와 약 6년을 같이 하게 되는 게임"이라고 이야기했었습니다.

그런데 엄밀히 말해 이 '피쉬 아일랜드'는 처음으로 휴대폰 게임에 돈을 쓴 경우는 아닙니다. 피쳐폰 시절의 게임에서 돈을 쓴 적은 있었으니까요. 그래서 굳이 정정하자면, '처음으로 스마트폰 게임에 돈을 쓴 경우'라고 해야 맞을 것 같습니다.


피쉬 아일랜드는 보통 '낚시' 게임이라고 분류되지만 저와 제 주변 사람들은 - 당연히 대부분 업계인들이지만 - 당시 이 게임을 사람들을 '낚은' 게임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피쉬 아일랜드에서 '낚시'는 어떻게 보면 겉보기 포장 수단이기 때문입니다.

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피쉬 아일랜드는 전형적인 RPG 형식의 캐릭터 및 장비 성장 방식을 따릅니다. 저는 이 게임 이전에 PC나 피쳐폰 등으로 낚시 게임을 해봤기 때문에 '대물 낚시광'같은 것을 상상하고 있었는데 이 게임을 한 10분 정도 해 보고 제 고정관념이 박살나는 것을 느꼈다고 할까요. 아무튼 느낌이 그랬습니다.


피쉬 아일랜드에서 낚싯대를 비롯한 낚시 장비들은 가격에 따라 성능이 달라질 뿐 아니라 낚싯대 같은 경우 '강화' 시스템도 들어가 있어서 성능을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RPG의 장비 강화가 들어가 있지요. 캐릭터를 레벨 업 시키고, 퀘스트(임무)를 수행하고, 낚싯대 등을 강화하고, 낚시를 해서 물고기를 수집하는 등의 파밍 행위 등도 전형적인 RPG류의 그것입니다.

게다가 물고기를 낚을 때의 물고기와의 싸움은 찌나 릴을 돌리는 전통적인 낚시 게임의 방식이 아닌 노트를 입력하는 리듬 게임 방식입니다. 저같이 비트매니아나 EZ2DJ 같은 것을 하면 단 1분도 안 되어서 손가락에 쥐가 나는 사람에게는 아주 쥐약인 방식이지요.


이쯤 되면 이것이 RPG인지 리듬 게임인지 낚시 게임인지 헛갈리기 딱 좋습니다만... 다만 사람들을 무조건 '낚았다'라는 말은 사실 반농담인 것이, 낚시 장비에 한국형 RPG의 강화 성장 방식이나 낚시를 하면서 캐릭터가 성장하는 RPG식 캐릭터 성장 방식을 채택한 낚시 게임들은 피쉬 아일랜드 전에도 있었고, 물고기를 입질할 때의 타이밍은 낚시와 비스무리하니 낚시 요소가 없는 건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으로 이 게임은 낚시 게임을 본격적으로 안드로메다로 가게 만든 원흉(?)중 하나가 아닌가 하고 기억합니다. 물론 낚시 게임들 중에 현실에 없는 물고기나 괴수들을 낚게 만든 게임들은 피쉬 아일랜드 이전에도 있었지만 그것도 거의 엔드 컨텐츠급일 때나 그러는 게 보통인데 피쉬 아일랜드에서는 초중반서부터 공룡을 낚을 수 있는 신기한 현상이 벌어졌지요. 그런데 공룡이든 뭐든 간에 박진감이나 쪼는 맛 같은 디테일한 설계보다는 본질적으로 피통 많고 힘세고 노트 패턴이 악랄한 적일 뿐인 건 좀 실망스럽더군요.


어쨌든 한 번 게임에 제법 빠지면 보통 과금을 하는 저는 이 게임을 접하고 나서 한 달만에 약 10만원 정도 과금을 한 것 같습니다. 수 개월 만에 몇십만원 정도는 금방 사라지더군요. 그런데 업데이트가 되면서 게임성이 제가 따라가기 어려운 방향으로 진화(?)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저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준 것은 '잠수' 패턴이었습니다. 가뜩이나 꽝손으로 간신히 노트를 맞춰서 체력을 빼 놓아도 잠수한 다음에 다시 체력을 채워서 올라오면 '젠장. 아몰랑!! 나더러 어떻게 하라는거양!!' 같은 기분이 들어서 좌절을 하게 되더군요.

결국 피쉬 아일랜드와 저 사이에는 '빈 틈'이 생겼고, 그렇게 '빈 틈'이 생기면서 다른 게임이 제 흥미를 파고들었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피쉬 아일랜드와는 뜸해지게 되었습니다. 짧은 시간에 돈을 꽤 썼지만 뭐 그러려니 했습니다. 저는 게임에 돈을 쓸 때는 쓰는 거고 흥미가 사라지면 뒤도 안 돌아보는 성향이라 돈을 쓴 게 딱히 아깝지는 않았습니다. (돈이 아까웠으면 애초에 7,8년씩 했던 리니지도 WOW도 지금도 아쉬워서 접지 않아야 맞겠죠.)


다만 그 때의 저도 계산하지 못했던 건, 피쉬 아일랜드와 뜸해지면서 제 흥미를 파고든 게임이, 피쉬 아일랜드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제 지갑을 통째로 털어가는 게임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이야기는 좀 더 나중에 하게 될 것 같군요. 그 문제의 게임 이야기를 하기 전에 다음 편부터는 저와 약 6년을 같이 하게 된 게임. '아이러브커피'의 이야기를 좀 오래 하게 될 것 같습니다.


- The xian -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867 5
    8984 음악[클래식] 발퀴레의 기행 : 바그너 Ride of the Valkyries ElectricSheep 19/03/21 4 0
    8983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1. 단어 정의 17 + 세란마구리 19/03/21 341 12
    8982 일상/생각최근에 구입한 물품들 46 + 토비 19/03/21 480 0
    8980 IT/컴퓨터에어팟 2세대가 공개되었습니다. 9 Leeka 19/03/21 351 1
    8979 일상/생각오늘 아버지께서 인연을 끊자고 하셨습니다. 17 보리건빵 19/03/20 1143 8
    8978 게임[GGHF] 네모와디오(Nemo_D.O) 모바일 구글플레이 출시 1 mathematicgirl 19/03/20 132 4
    8977 스포츠[MLB] 마이크 트라웃 12년 430밀 에인절스 연장계약 김치찌개 19/03/20 73 0
    8976 스포츠2019 센바츠 출장교 소개 1 温泉卵 19/03/19 192 2
    8975 역사유튜브) 19세기말 프랑스판 간첩조작극, 드레퓌스 사건 이야기 3 droysen 19/03/19 354 7
    8974 일상/생각계속 운동 하면서 떠오른 십계명 16 화이트카페모카 19/03/19 582 0
    8973 여행타베로그 이용 팁 7 温泉卵 19/03/18 484 12
    8972 일상/생각내 나이 29살 24 그럼에도불구하고 19/03/18 769 0
    8971 의료/건강과연 그럴까? 에어팟이 암을 유발한다 18 + 우주견공 19/03/18 697 3
    8970 기타[정보(?)] 영화를 좀 더 저렴하게 보시는 방법! (2019 Ver) 4 삼성그룹 19/03/18 343 2
    8968 기타 2019 WESG 2018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 우승 "이신형" 김치찌개 19/03/18 87 0
    8967 영화영화: 더 페이버릿 3 영원한초보 19/03/17 354 3
    8966 일상/생각많은 생각이 드는 날이네요 12 LCD 19/03/17 721 0
    8965 음악[팝송] 브라이언 아담스 새 앨범 "Shine A Light" 김치찌개 19/03/15 103 2
    8964 일상/생각집안 문제아.. 다들 있나요?? 16 잘될거야 19/03/15 1165 6
    8963 기타두 편의 시. goldfish 19/03/15 177 1
    8962 음악전래동화 시리즈 13~18(아기돼지 3포형제 등) 바나나코우 19/03/15 129 1
    8961 일상/생각다시 답답해집니다... 2 알겠슘돠 19/03/14 593 1
    8960 기타미세먼지 폭격 받은 태국 6 화이트카페모카 19/03/14 910 1
    8959 경제2018년 나의 직구 리뷰 5 danielbard 19/03/13 569 4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