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3/12 17:58:20
Name   임아란
Subject   '그럼에도'와 '불구하고'의 사이
아내와 이야기하다 울었다. 내 스트레스의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어머니 때문에.

모든 가족은 꼼짝없이 내 말을 들어야 했으며 여자를 당연히 아래로 바라보았던 할아버지 밑에서 자라왔으며, 집안 어른들의 결정으로 마음 하나, 행동 하나 전혀 닮지 않은 아버지와 결혼한 어머니는 그 스트레스와 분노를 술과 사람들을 만나는 것으로 풀어내셨다.

길고 긴 별거 생활. 몇번의 가출. 몇번의 합류 끝에 남은 건 이혼과 당뇨 뿐. 재혼도 하셨지만 거기도 상황이 녹록치 않은 상태라 어머니는 가끔 내게 손을 벌리셨다.

아들, 반찬 값 좀.
아들, 쌀이 없네.
아들, 혹시 돈 좀 빌려줄 수 있어? 다음에 갚을게
아들, 항상 미안해
우리 아들밖에 없다 사랑해

내 몸에 걸친 게 쇠사슬인지 거미줄인지 아님 가느다른 그리움의 정인지도 모른 체 나는 한숨을 쉬다가도 응했다. 돈도, 필요한 물건도, 술 한 잔 나눌 사람이 없으면 그 역할도. 지면을 기어가는 넋두리와 읊조림 끝에 어머니는 몇 번이고 내게 말씀하셨다. 미안하다고.

매번 괜찮다고 했지만 나도 사람. 아무것도 없는 그냥 사람. 결국 터졌다.


어머니 지금 이게 몇 번째인지 아세요? 그렇게 당해놓고 또 속았어요? 제발... 제발 부탁인데 그러지 마세요. 이제 어머니의 절대라는 말은 믿지 않아요. 지금 머릿 속에서 몇천 번이나 단어가 오고 가고 있어요. 심한 말을 해야 하나. 아니면 참아야 하나. 또 아니면 이 전화를 끊어야 하나. 내가 말을 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게 있나? 그래봐야 나는 이 관계를 절대 끊지 못할텐데. 어렸을 때부터 정도 사랑도 받지 못한 채 자라나 고작 듣는 말이 미안해라니. 그런 말 듣는 전 기분 좋아요? 기분이 좋냐고요!

아들... 할 말이 없다 미안해.

......오늘은 그냥 잡시다. 돈은 보내드릴게요. 그리고 제가 이런 말 했다고 또 울면서 술 마시지 말고요.


전화기를 내려놓고 멍하니 허공을 바라본다. 방의 전등이 둘로 갈라지고 그 사이로 수많은 감정이 날아든다. 어머니를 사랑하지만 밉다. 어머니가 보고 싶지만 증오스럽다. 어머니의 안위가 걱정되면서도 오히려 소식 주고 받는 것없이 지낸 나날의 안정이 떠오른다. 어머니는 우주만큼 크고 하나의 돌멩이만큼 작다. 그 돌은 깨지고 깨져 내 몸 속을 돌아다니며 통증을 유발한다. 미치도록 아픈데도 나중에는 그 아픔마저 그리워할 것이란 걸, 나는 지독하게 안다.


아내는 말했다. 그 사람을 용서할 수밖에 없는 자기자신을 용서하라고. 그 말만을 되새기고 허공에 그리다 잠자리에 누웠다.

에밀 시오랑의 문구 하나가 어둠을 뚫고와 내 앞에서 팔랑거린다.
"우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는 무한을 내포하고 있다."

나는 이 두 단어 사이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을까. 아, 이 글을 쓰는데 심장이 가시에 찔린 것처럼 아프다. 나는 어떻게 해야.



57
  • 힘 냅시다
  • 힘내세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하지 않을 수 없는 글
  • 마음이 너무 아려오네요.. 힘내세요!
  • 가슴이 아립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173 5
9220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19/05/22 96 6
9219 오프모임22일(수, 확정) 저녁 부산 번개 열어봅니다. 31 메존일각 19/05/20 574 6
9218 음악편지를 전해줘요 2 바나나코우 19/05/20 181 2
9217 스포츠[사이클] 2019 Giro d' Italia 1주차 종료 - 중간점검 AGuyWithGlasses 19/05/20 104 3
9216 일상/생각외롭네요 4 Xayide 19/05/20 409 11
921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8 곰돌이우유 19/05/20 563 32
9214 게임[불판] LOL MSI 2019 - 결승, TL vs G2 51 OshiN 19/05/19 302 0
9213 게임4강 Bo5에서의 SKT 드래프트.txt 12 Messi 19/05/19 373 3
9212 게임[LOL] 5월 1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1 발그레 아이네꼬 19/05/19 89 1
9211 일상/생각내 삶터에 대한 고찰-과연 저들은 삶이 두렵지 않은가? 6 왼쪽을빌려줘 19/05/18 357 0
9210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3 droysen 19/05/18 220 11
9209 게임[불판] LOL MSI 2019 - 4강 2일차, SKT vs G2 115 OshiN 19/05/18 686 0
9208 기타조선시대의 붕당에 대해서 대충 적어보는 글2 2 피아니시모 19/05/18 245 2
9207 게임[LOL] 5월 18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8 발그레 아이네꼬 19/05/18 166 2
9206 창작당신은 사과할 자격이 없다. 1 Cascade 19/05/17 550 6
9205 게임[불판] LOL MSI 2019 - 4강 1일차, IG vs TL 153 OshiN 19/05/17 629 0
9204 게임더 높은 곳에서 13 알료사 19/05/17 394 3
9203 게임[LOL] 5월 17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19/05/16 157 2
9202 스포츠역대 최고의 스포츠 선수는 미디어에 의해 정의된다. 5 손금불산입 19/05/16 376 1
9201 일상/생각끝나지 않은 투병기 21 Chere 19/05/16 811 61
9200 일상/생각신입으로 입사했는데 나만 흡연자일때... 7 Picard 19/05/16 526 0
9199 일상/생각가난한 월급쟁이 이야기. 22 세인트 19/05/15 1081 15
9198 스포츠[MLB] 류현진 NL 이주의 선수로 선정.jpg 김치찌개 19/05/15 170 0
9197 오프모임내일 15일 점심 / 대구!! 32 다람쥐 19/05/14 567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