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3/12 17:58:20
Name   임아란
Subject   '그럼에도'와 '불구하고'의 사이
아내와 이야기하다 울었다. 내 스트레스의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어머니 때문에.

모든 가족은 꼼짝없이 내 말을 들어야 했으며 여자를 당연히 아래로 바라보았던 할아버지 밑에서 자라왔으며, 집안 어른들의 결정으로 마음 하나, 행동 하나 전혀 닮지 않은 아버지와 결혼한 어머니는 그 스트레스와 분노를 술과 사람들을 만나는 것으로 풀어내셨다.

길고 긴 별거 생활. 몇번의 가출. 몇번의 합류 끝에 남은 건 이혼과 당뇨 뿐. 재혼도 하셨지만 거기도 상황이 녹록치 않은 상태라 어머니는 가끔 내게 손을 벌리셨다.

아들, 반찬 값 좀.
아들, 쌀이 없네.
아들, 혹시 돈 좀 빌려줄 수 있어? 다음에 갚을게
아들, 항상 미안해
우리 아들밖에 없다 사랑해

내 몸에 걸친 게 쇠사슬인지 거미줄인지 아님 가느다른 그리움의 정인지도 모른 체 나는 한숨을 쉬다가도 응했다. 돈도, 필요한 물건도, 술 한 잔 나눌 사람이 없으면 그 역할도. 지면을 기어가는 넋두리와 읊조림 끝에 어머니는 몇 번이고 내게 말씀하셨다. 미안하다고.

매번 괜찮다고 했지만 나도 사람. 아무것도 없는 그냥 사람. 결국 터졌다.


어머니 지금 이게 몇 번째인지 아세요? 그렇게 당해놓고 또 속았어요? 제발... 제발 부탁인데 그러지 마세요. 이제 어머니의 절대라는 말은 믿지 않아요. 지금 머릿 속에서 몇천 번이나 단어가 오고 가고 있어요. 심한 말을 해야 하나. 아니면 참아야 하나. 또 아니면 이 전화를 끊어야 하나. 내가 말을 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게 있나? 그래봐야 나는 이 관계를 절대 끊지 못할텐데. 어렸을 때부터 정도 사랑도 받지 못한 채 자라나 고작 듣는 말이 미안해라니. 그런 말 듣는 전 기분 좋아요? 기분이 좋냐고요!

아들... 할 말이 없다 미안해.

......오늘은 그냥 잡시다. 돈은 보내드릴게요. 그리고 제가 이런 말 했다고 또 울면서 술 마시지 말고요.


전화기를 내려놓고 멍하니 허공을 바라본다. 방의 전등이 둘로 갈라지고 그 사이로 수많은 감정이 날아든다. 어머니를 사랑하지만 밉다. 어머니가 보고 싶지만 증오스럽다. 어머니의 안위가 걱정되면서도 오히려 소식 주고 받는 것없이 지낸 나날의 안정이 떠오른다. 어머니는 우주만큼 크고 하나의 돌멩이만큼 작다. 그 돌은 깨지고 깨져 내 몸 속을 돌아다니며 통증을 유발한다. 미치도록 아픈데도 나중에는 그 아픔마저 그리워할 것이란 걸, 나는 지독하게 안다.


아내는 말했다. 그 사람을 용서할 수밖에 없는 자기자신을 용서하라고. 그 말만을 되새기고 허공에 그리다 잠자리에 누웠다.

에밀 시오랑의 문구 하나가 어둠을 뚫고와 내 앞에서 팔랑거린다.
"우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는 무한을 내포하고 있다."

나는 이 두 단어 사이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을까. 아, 이 글을 쓰는데 심장이 가시에 찔린 것처럼 아프다. 나는 어떻게 해야.



56
  • 힘 냅시다
  • 힘내세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하지 않을 수 없는 글
  • 마음이 너무 아려오네요.. 힘내세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882 5
8995 방송/연예공연 후기 (태연의 서울 앵콜 콘서트) 1 레이미드 19/03/23 169 1
8994 기타삼국지 뒤집기 시리즈.jpg 김치찌개 19/03/23 292 0
8993 음악아프리카를 떠나지 말았어야 했어? 6 바나나코우 19/03/23 511 0
8992 스포츠[오피셜] 류현진 2019시즌 개막전 선발 3 김치찌개 19/03/23 199 1
8991 일상/생각연락에 관하여 13 광화문고라니 19/03/22 521 10
8990 도서/문학서평 『너무 시끄러운 고독』 – 보후밀 흐라발 2 메아리 19/03/22 139 6
8989 일상/생각칭따오 신상 나왔네요. 6 아로니아 19/03/22 539 0
8988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번외. ROC와 카파통계량 5 세란마구리 19/03/22 261 8
8987 음악[팝송] 시그리드 새 앨범 "Sucker Punch" 김치찌개 19/03/22 50 1
8986 일상/생각운전왕초보. 한달간의 운전 체험기. 16 길고양이 19/03/22 445 2
8984 음악[클래식] 발퀴레의 기행 : 바그너 Ride of the Valkyries ElectricSheep 19/03/21 99 0
8983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1. 단어 정의 17 세란마구리 19/03/21 628 14
8982 일상/생각최근에 구입한 물품들 74 토비 19/03/21 987 0
8980 IT/컴퓨터에어팟 2세대가 공개되었습니다. 9 Leeka 19/03/21 422 1
8979 일상/생각오늘 아버지께서 인연을 끊자고 하셨습니다. 17 보리건빵 19/03/20 1418 9
8978 게임[GGHF] 네모와디오(Nemo_D.O) 모바일 구글플레이 출시 1 mathematicgirl 19/03/20 149 4
8977 스포츠[MLB] 마이크 트라웃 12년 430밀 에인절스 연장계약 김치찌개 19/03/20 93 0
8976 스포츠2019 센바츠 출장교 소개 1 温泉卵 19/03/19 223 2
8975 역사유튜브) 19세기말 프랑스판 간첩조작극, 드레퓌스 사건 이야기 3 droysen 19/03/19 387 7
8974 일상/생각계속 운동 하면서 떠오른 십계명 16 화이트카페모카 19/03/19 651 0
8973 여행타베로그 이용 팁 7 温泉卵 19/03/18 522 12
8972 일상/생각내 나이 29살 24 그럼에도불구하고 19/03/18 844 0
8971 의료/건강과연 그럴까? 에어팟이 암을 유발한다 18 우주견공 19/03/18 736 3
8970 기타[정보(?)] 영화를 좀 더 저렴하게 보시는 방법! (2019 Ver) 4 삼성그룹 19/03/18 389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