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5/13 16:25:26수정됨
Name   Jace.WoM
Subject   예쁘다 라는 말, 쓸데없는 소모적 감정풀이 좀 그만.
'예쁘다' 라는 말은 폭력적이고 불편할 수 있는가?

최근에 이 토픽에 대해 다루는 기사를 봤는데, 제게 묻는다면 답은 '그렇다' 입니다. 아니지, 정확히 말하면 '당연히 그렇다' 입니다.

다만 그 이유는 언론이나 전문가들이 주장하는것처럼 '예쁘다' 라는 말이 특별히 나빠서 그런게 아니고, 애초에 모든 커뮤니케이션 표현이 다 폭력적이고 불편할 수 있기에 그렇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이라는게, 대화라는게 원래 무례와 기분잡침이라는 리스크를 지고, 정보공유와 교감이라는 열매를 서로 따서 나눠 먹으려는게 본질이고, 아무리 조심하고 아무리 애를 써도 서로 말로서 맘을 나눈다는건 본래부터 굉장히 위험천만한 행위입니다.

'예쁘다' 대신 '멋지다' '듬직하다' 같은 표현 쓰면 안 위험해질것 같나요? 전혀요. 애초에 외모에 대한 평가라는 측면에서 둘은 근본적인 차이가 없거든요. 그럼 외모에 대한 평가 대신 '목소리가 좋다' '성격이 쾌활하다' 같은 표현을 쓰면 안전해질까요? 저런 얘기도 누군가에겐 컴플렉스일 수 있는데 그럴리가 없죠.

아예 평가를 내려놓고, 아침 드셨나요? 별 일 없으시죠? 건강하시죠? 같은 흔하디 흔하고 콘텐츠 없는 아이스 브레이커로만 사적인 대화를 채운다면? 그래도 마찬가지에요. 별 일이 있는 사람, 안 건강한 사람에게 저런 인삿말이 기분 좋게 들릴 리가 있겠습니까? 아무리 애써도 나는 쟤가 아니라서, 쟤는 내가 아니라서 삐걱댈 여지가 남을 수 밖에 없는게 대화의 본질이니까.

그래서 대화에서는 단순한 대화 내용 외적으로 주고 받는 상호 신뢰가 중요한거에요. 저 사람이 나한테 대화중에 살짝 따갑게 박히는 말을 해도, 그게 내가 기분 나쁘라고 하는건 아니겠구나, 하는 듣는 이의 신뢰, 그리고 상대가 그 신뢰를 갖게 만들기 위해 TPO를 맞추고, 눈웃음을 짓고 최대한 편안한 인삿말부터 먼저 건네는 말하는 이의 배려, 이런 요소들로 최대한 리스크를 줄이는것이 소통에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초면에 다짜고짜 사람 아래위로 쓱 흝고 "오~ 예쁘시네요" 라고 말하는 사람의 문제는 상호 신뢰를 주기 위한 대화의 준비를 소홀히 한 것이지 '예쁘다'라는 말 자체가 대단한 리스크 테이킹이 필요한 표현이라서가 아니에요. 이런 경험을 몇번 한다고 표현을 저울에 올려놓고 쟤서 소수점 아래 넷째자리 단위에서 리턴에 비해 리스크가 더 크다는걸 발견했으니 쓰지 말자? 사람 찔러 죽이니까 식칼에 도검소지허가제 적용하자는거랑 똑같은 의미없는 주장입니다.

누가봐도 하면 안 될 수위, TPO에 안 맞는 말을 골라 말로 사람을 패고 다니는 입이 너무 많고, 상대가 무슨 말을 하려 하는지 이해할 생각이 없는 귀가 너무 많고, 애초에 커뮤니케이션이 뭔지도 모르는 언론과 전문가들이 너무 많은게 이 무례와 불편의 악순환의 진짜 원인이죠.



대화 좋아하는 사람들, 아니 대화 몇번 해본 사람들이면 모두 다 알아요. 기분 좋은 대화는 억만금을 줘도 아깝지 않을만큼 많은 행복을 가져다준다는걸. 왜 그런줄 아시나요? 그 일면에 수많은 성공적인 상호간의 신뢰와 배려가 오고 가고, 주고 받는 과정에서 그걸 겪고 느끼니까 그런거에요.

표현 하나씩 저울에 달아서 리스크 리턴 무게 달 시간에 신뢰, 배려의 중요성과 그 방법론에 대해서나 더 널리 설파해주기 바랍니다.


* 사회에서 사람 상대할때, 상대가 아무리 띠꺼운 태도를 취해도 두번까지는 반드시 기분 좋게 대꾸하고 받아주는편인데, 살면서 수천명과 대화해본 경험에 입각했을때 개인적인 이유건 원래 성격이 그래서건 첫 마디를 툴툴대며 툭 던져대는 사람도, 그걸 두번까지 웃으며 받아줬는데 세번째까지 막나가는 케이스는 굉장히 드물었어요.

이런 사람들은 배려해야 한다는걸 아예 모르는게 아닙니다. 까먹는거죠. 그게 중요하다고 누가 얘기도 안해주고, 방법도 제대로 못 배웠으니까요. 이 사람들 입에서 예쁘다는 말 못 뱉게 막아봐야 비슷한 다른 표현으로 불쾌의 독가스 뿌리고 다닐겁니다. 근데 꾸준히 배려해야 한다는걸 상기시켜주고, 그것이 중요하다는걸 일깨워주고 가르쳐주면 표현으로 입 안 틀어막아도 처음부터 기분 좋은 대화 상대로 만들 수 있어요. 장담합니다.



30
  • 이 떡밥은 안좋은 떡밥이다.. ㅋ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207 5
9235 오프모임회사에 출근해서(?) 담주 토욜 저녁 벙개 기획 중입니다 27 + 은목서 19/05/26 508 10
9234 게임재판에 휘말리는 체험을 할 수 있는 RPG 게임 6 Jace.WoM 19/05/26 374 2
9233 게임토탈 워: 삼국 리뷰 3 저퀴 19/05/26 309 9
9232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17 + 배워보자 19/05/26 627 25
9231 일상/생각게임 토론 이후 게임계 유튜버들의 영상 보고 느낀 점들 2 파이어 아벤트 19/05/25 501 6
9230 스포츠카터 스튜어트. 소프트뱅크. 그리고 보라스. 3 MG베이스볼 19/05/25 222 5
9229 게임맥으로 게임라이프를 즐기면서 쓰는 잡담 2 Leeka 19/05/24 255 1
9228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5 기아트윈스 19/05/24 796 38
9227 음악그남자가 왜 좋니? 3 바나나코우 19/05/24 360 3
9226 일상/생각그 때가 좋았다 1 호타루 19/05/24 304 4
9225 정치노무현 대통령 10주기. 다시 읽어보는 참평포럼 강연 몇 마디 7 The xian 19/05/23 417 5
9224 일상/생각당뇨치료용 양말 이름을 ANDIBES로 정했습니다. 11 집에가고파요 19/05/23 512 3
9223 음악[클래식] 포레 파반느 (코러스 버전) Faure - Pavane Op.50 ElectricSheep 19/05/23 62 2
9222 경제2019. 1/4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11 제로스 19/05/23 460 3
9221 정치중국은 IT독재를 꿈꾸는가? 16 파이어 아벤트 19/05/23 683 1
9220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634 24
9219 오프모임22일(수, 확정) 저녁 부산 번개 열어봅니다. 39 메존일각 19/05/20 788 6
9218 음악편지를 전해줘요 2 바나나코우 19/05/20 219 3
9217 스포츠[사이클] 2019 Giro d' Italia 1주차 종료 - 중간점검 AGuyWithGlasses 19/05/20 150 3
9216 일상/생각외롭네요 4 Xayide 19/05/20 520 12
921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8 곰돌이우유 19/05/20 708 35
9214 게임[불판] LOL MSI 2019 - 결승, TL vs G2 51 OshiN 19/05/19 386 0
9213 게임4강 Bo5에서의 SKT 드래프트.txt 12 Messi 19/05/19 442 3
9212 게임[LOL] 5월 1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1 발그레 아이네꼬 19/05/19 115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