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6/09 23:45:34
Name   Iwanna
Subject   [스포] 기생충, 날아가다
-노스포-

1.친구랑 보기로 해놓고 가족이랑 먼저 보게 되었습니다.
두 번 보면 되겠다고 생각했었죠.
결국 정말 감명깊게 봤기 때문에, 당분간 두 번은 못 볼 것 같습니다.






-[강스포]-

1.
영화는 벌레라는 메타포를 몇 번 썼습니다.
하층민은 스스로의 삶을 벌레같은 삶이라 자조하기도 합니다.
극 중에서도 주인공 가족의 어머니는 주인댁이 돌아오면 [바퀴벌레처럼] 도망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벌레처럼 탁자 밑, 침대 밑, 지하실에 납작 엎드려 숨어있다가, 마지막에는 기어서 도망가게 되죠.





2.
오히려 상류층은 '매너'가 있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쓰지 않죠.
하지만 그들은 그들에게 기생하는 하류층의 존재를 모르면서도, 냄새라는 가장 원초적 감각으로 그 존재를 구분해냅니다.
행주빠는 듯한 반지하 냄새, 지하철에서 느껴지는 냄새
바로 그런 물냄새. 벌레가 살아가는 낮고 깊은 곳에 고이는 물, 그 물의 냄새.
어린 아들은 순수하게 단지 주인공 가족의 냄새가 같다고만 느끼지만
이선균은 그들의 냄새가 선을 넘는다고 말하고, 조여정은 송강호의 냄새에 (이 때는 물에 찌든 냄새가 났겠지요) 손을 내젓습니다.




3.
전 날 술을 마셨고 또 비를 맞았고, 새벽까지 사람난리 물난리 겪다가 마룻바닥에서 쪽잠으로 잠들었으며
전(前) 가정부 아주머니의 생사는 모르고
살아있다고 해도 사람 두 명을 감금한 상태에
모든 사기행각에 대한 폭로를 걱정해야 했으며
눈 앞에서 딸과 아내는 칼에 찔렸고 아들은 실려 나가는 상황에서

단지 자신보다 조금 더 운이 없었을 뿐인
지하의 사나이에게
코를 틀어막는 그 본능적인 경멸이

송강호는 본능적으로 딸과 아내를 찌른 사나이보다
이선균을 찌르게 된 가장 큰 원인이었습니다.

모든 계급 모순이 응집되어 터져나온 그 순간의 행동을
송강호 자신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지하에서 이선균에게 사과하지만요.




5.
영화는 코미디에서 스릴러로, 끝내 하나의 계급 우화가 되어 날아갔습니다.
하층민의 삶에서 뽑아낸 소재로
대중을 웃겼고
사람들을 긴장시켰고
사회의 의미체계와 인간의 정신역동을 담아내고 또 뒤흔들어 버렸습니다.




6.
똑똑한 저는 이 영화를 이 정도로 이해했지만 : p
가난에 가까운 삶을 살았던 저는 이 영화에 가슴이 꿰뚫렸습니다.

재학증명서 위조 장면에서 제 대학시절이 떠올랐고
지하에 갇혀버린 사나이와 송강호의 모습에서 아버지의 모습이 스쳐갔고
기정은(박소담)의 납골당 모습에서 할머니의 납골당 모습이 지나갔네요.


정말 감명깊게 봤기 때문에, 당분간 두 번은 못 볼 것 같습니다.



1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455 5
    9348 음악하루 한곡 048. 여행스케치 - 옛친구에게 하늘깃 19/06/26 29 1
    9347 게임파판14 새 트레일러가 나왔었네요. 1 + 뜨거운홍차 19/06/26 83 0
    9346 경제첫글입니다: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규제, 실효성을 위한 조치가 필요해-한국노동연구원의 자료 5 + 신어의원리 19/06/26 281 1
    9345 게임생각해보면 기적의 분식집 주인공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6 뜨거운홍차 19/06/25 387 4
    9344 음악하루 한곡 047. 이승환 - 晩秋 3 하늘깃 19/06/25 87 1
    9343 일상/생각매일매일 타인의 공포 - 안면인식장애 21 + 리오니크 19/06/25 461 17
    9342 일상/생각시대가 많이 흘렀다고 느끼는 때가 언제신가요? 19 + 왼쪽을빌려줘 19/06/24 545 0
    9341 기타2019 GSL 시즌2 코드S 결승전 우승 "박령우" 4 김치찌개 19/06/23 117 0
    9340 일상/생각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13 Jace.WoM 19/06/23 1039 36
    9339 음악[팝송] 에이브릴 라빈 새 앨범 "Head Over Water" 5 김치찌개 19/06/23 161 1
    9338 음악[클래식] 쇼팽 프렐류드 28-4 '질식' Chopin Preludes Op.28 No.4 2 ElectricSheep 19/06/23 92 0
    9337 오프모임6.25(화) 야구장 관람벙 12 무더니 19/06/22 432 6
    9336 음악지금 만나러 갑니다 2 바나나코우 19/06/22 146 0
    9335 게임도타 언더로드 해본 후기 2 Xayide 19/06/22 314 1
    9334 일상/생각그래도, 싸우러 갑니다. 3 The xian 19/06/21 451 10
    9333 음악[팝송] 칼리 레이 젭슨 새 앨범 "Dedicated" 6 김치찌개 19/06/21 123 1
    9332 일상/생각여러분이 생각하는 '상식'은 무엇인가요? 25 Merrlen 19/06/21 699 1
    9331 스포츠사사키 로키, 야구의 신이 일본에 보낸 선물 16 温泉卵 19/06/20 644 18
    9330 스포츠언더독의 승리 3 이노우에나오야 19/06/20 370 2
    9329 과학/기술 Qt 5.13.0: C++로 개발해서 웹브라우저에서 실행하자! 6 T.Robin 19/06/20 335 1
    9328 도서/문학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4 임아란 19/06/19 591 13
    9327 기타책 나눔 합니다. 5 동청 19/06/19 452 17
    9326 음악계절학기 6 바나나코우 19/06/19 273 3
    9325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20 기아트윈스 19/06/19 791 4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