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6/09 23:45:34
Name   Iwanna
Subject   [스포] 기생충, 날아가다
-노스포-

1.친구랑 보기로 해놓고 가족이랑 먼저 보게 되었습니다.
두 번 보면 되겠다고 생각했었죠.
결국 정말 감명깊게 봤기 때문에, 당분간 두 번은 못 볼 것 같습니다.






-[강스포]-

1.
영화는 벌레라는 메타포를 몇 번 썼습니다.
하층민은 스스로의 삶을 벌레같은 삶이라 자조하기도 합니다.
극 중에서도 주인공 가족의 어머니는 주인댁이 돌아오면 [바퀴벌레처럼] 도망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벌레처럼 탁자 밑, 침대 밑, 지하실에 납작 엎드려 숨어있다가, 마지막에는 기어서 도망가게 되죠.





2.
오히려 상류층은 '매너'가 있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쓰지 않죠.
하지만 그들은 그들에게 기생하는 하류층의 존재를 모르면서도, 냄새라는 가장 원초적 감각으로 그 존재를 구분해냅니다.
행주빠는 듯한 반지하 냄새, 지하철에서 느껴지는 냄새
바로 그런 물냄새. 벌레가 살아가는 낮고 깊은 곳에 고이는 물, 그 물의 냄새.
어린 아들은 순수하게 단지 주인공 가족의 냄새가 같다고만 느끼지만
이선균은 그들의 냄새가 선을 넘는다고 말하고, 조여정은 송강호의 냄새에 (이 때는 물에 찌든 냄새가 났겠지요) 손을 내젓습니다.




3.
전 날 술을 마셨고 또 비를 맞았고, 새벽까지 사람난리 물난리 겪다가 마룻바닥에서 쪽잠으로 잠들었으며
전(前) 가정부 아주머니의 생사는 모르고
살아있다고 해도 사람 두 명을 감금한 상태에
모든 사기행각에 대한 폭로를 걱정해야 했으며
눈 앞에서 딸과 아내는 칼에 찔렸고 아들은 실려 나가는 상황에서

단지 자신보다 조금 더 운이 없었을 뿐인
지하의 사나이에게
코를 틀어막는 그 본능적인 경멸이

송강호는 본능적으로 딸과 아내를 찌른 사나이보다
이선균을 찌르게 된 가장 큰 원인이었습니다.

모든 계급 모순이 응집되어 터져나온 그 순간의 행동을
송강호 자신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지하에서 이선균에게 사과하지만요.




5.
영화는 코미디에서 스릴러로, 끝내 하나의 계급 우화가 되어 날아갔습니다.
하층민의 삶에서 뽑아낸 소재로
대중을 웃겼고
사람들을 긴장시켰고
사회의 의미체계와 인간의 정신역동을 담아내고 또 뒤흔들어 버렸습니다.




6.
똑똑한 저는 이 영화를 이 정도로 이해했지만 : p
가난에 가까운 삶을 살았던 저는 이 영화에 가슴이 꿰뚫렸습니다.

재학증명서 위조 장면에서 제 대학시절이 떠올랐고
지하에 갇혀버린 사나이와 송강호의 모습에서 아버지의 모습이 스쳐갔고
기정은(박소담)의 납골당 모습에서 할머니의 납골당 모습이 지나갔네요.


정말 감명깊게 봤기 때문에, 당분간 두 번은 못 볼 것 같습니다.



1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124 5
    9691 일상/생각잠이 안와 써보는 숙박업소 이용 팁 tannenbaum 19/09/22 6 0
    9690 도서/문학'하버드 상위 1퍼센트의 비밀' 간단 리뷰 1 개발자 19/09/22 176 0
    9689 역사실록에서 검색한 추석 관련 세 가지 이야기 2 + 호타루 19/09/22 49 2
    9688 일상/생각가족 2 swear 19/09/20 175 2
    9687 일상/생각학교가 존재할 이유가 있을까요? 73 이그나티우스 19/09/20 1182 0
    9686 기타자유국가프로젝트 16 o happy dagger 19/09/20 459 11
    9685 과학/기술와이파이(Wi-Fi) 란 무엇일까? 14 그저그런 19/09/20 472 5
    9684 일상/생각서울 4 멍청똑똑이 19/09/19 353 17
    9683 기타17호 태풍 타파 1 다군 19/09/19 329 0
    9681 기타9월 19일 헤드라인뉴스 2 구름사이로 19/09/19 389 2
    9680 음악내 사다리 내놔라 4 바나나코우 19/09/19 318 4
    9679 과학/기술스마트폰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 2 샤우리우 19/09/18 3177 1
    9678 방송/연예《멜로가 체질》은 왜 실패했는가 10 Moleskin 19/09/18 715 4
    9677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8 메존일각 19/09/18 547 14
    9676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1 메존일각 19/09/17 580 14
    9675 IT/컴퓨터'조국 기사 100만건' 네이버 검색 오류인가, 조작인가 9 제로스 19/09/17 670 0
    9674 일상/생각상견례 준비 중입니다. 19 모여라 맛동산 19/09/16 711 24
    9673 IT/컴퓨터애플의 여러가지 변경된 정책 및 소식 이야기 4 Leeka 19/09/16 341 3
    9671 일상/생각사랑, 그 부유물에 대하여 10 해유 19/09/16 473 3
    9670 일상/생각가을 바람 부네요. 1 torpedo 19/09/16 152 1
    9667 도서/문학'더 브레인:삶에서 뇌는 얼마나 중요한가?' 간단 리뷰 5 개발자 19/09/15 484 4
    9666 일상/생각그녀는 바라던 자유를 얻었을까? 4 Nardis 19/09/15 586 14
    9664 기타요즘 결혼 생각시 남자 연봉 기준 47 셀레네 19/09/15 2056 1
    9663 일상/생각추석 잡생각 진짜 잡생각 3 2019영어책20권봐 19/09/15 413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