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6/13 22:48:07
Name   naru
Subject   코엑스 차 박람회 간단후기 (6.13~6.16)
오늘부터 시작한 차 박람회에 다녀왔습니다.
입장료는 5,000원이고 사전등록시 무료



1. 차품이 가장 좋은 부스 2개를 꼽으면, 무이성차업유한공사와 귀주검천엽이었습니다.

무이성차업유한공사는 6종의 차(황단, 황관음, 금관음, 단총, 기란, 나뭐지하나 뭐였드라?)와 대홍포를 주로 시음, 판매하는데 황단과 단총을 제외한 5종류를 마셔봤습니다.

황단과 기란은 다원에서 원래 보유하던 차나무로 만든 차라고 하였고, 황관음과 금관음은 황단과 철관음을 교배한 품종, 다른 두 품종은 안물어봐서 잘 모릅니다.

차품이 너무 좋아서 그 비결이 궁금했는데 가격을 보고 이해했습니다. 다른 중간유통을 안 거치고 한국에 진출한 중국기업이 제공하는 차 가격이 50g에 4만원, 즉 100g당 8만원... 역시 킹 갓 자본주의 맛 잊지 않겠습니다.

위의 6종류의 차를 모아 20만원으로 할인하는 행사를 하는데 20만원이면 1년치 차값인데 하면서 결국 질러버렸습니다.
이번달은 집 밖으로 나가지 말아야겠다는 다짐만 ㅎㅎ

아 대홍포는 8g 9개 들어간 상자가 36만원이랬나 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흑차계열이 취향이 아니었지만, 차품은 정말 좋았습니다.

시음하는 내내 아 차 맛있다 하면서 행복해했는데 제 텅장은 ㅜㅜ


귀주검천엽은 고수홍차만 계속 줬는데, 맛과 향이 똑 떨어지는 기문홍차의 맛과 향이었습니다.
차품이 정말 좋았는데 역시나 킹 갓 자본주의 125g 20만원인가 25만원..... 좀 싼건 125g 10만원....

계속 우려주는 비싼 차를 행복하게 마셨습니다. 여기서 즐겨야지 집에서 즐기기엔 머니가 읍슴



2. 한국업체들 중 생각나는건 공부차, 포담 티하우스, 수미상가 이 3곳입니다.

공부차 부스는 딱 마실 수 있을 정도의 차품을 지닌 제품을 무난한 가격에 공급하는걸 주력으로 하는듯했습니다.

포담 티하우스는 같이 간 일행이 전에 차를 구매했다 해서 가봤는데 (중국차 치고)적당히 즐기며 마실 수 있는 차품과 가격이었습니다.
훈연오룡하고 일행이 전에 구입했다던 오룡을 마셨는데 훈연한 오룡은 3탕부터 차향과 맛을 훈연향이 압도해버려서 별로였고, 다른 오룡은 그냥 기본적인 오룡이었습니다.

수미상가는 동네에 있는 곳이라 종종가던곳인데 별 관심없는 차만 시음하길레 그냥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동네인의 정(?)으로 한마디 더 해보자면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하는 제품들이 많았습니다. 물에 타 먹을 수 있는 1회분씩 포장된 차고나 차가루 제품이 있더군요. 아 자스민과 보이차로 만든 차고는 한번 마셔보고 싶었습니다.



3. 국내에서 제작한 차중에 신기한 것이 있었습니다. 유자를 파내고 그 안에 차를 넣어 만든 병차였는데 맛은 뭐 그럭저럭이었습니다.
보성쪽에서 온 차들도 있었는데 분명히 맛은 좋은차도 있었지만, 구매욕까진 생기진 않았습니다.



4. 차를 워낙 많이 마시다 보니 다식이 있었으면 했는데, 왜 여기에 와있는지 이해가 안된 휘태커스 초콜릿과 잘 말린 대추를 판매하는 부스의 신세를 졌습니다. 물론 구매도 했습니다.



5. 지나가다 본 방짜유기가 신기함!!!
수저로 그릇을 치니까 종소리처럼 대앵하는 소리가 울렸습니다. 가격이요? 무서워서 못 물어봤습니다.



6. 3층에 웰에이징 페어가 있어 일행과 고기!!!@!!@ 하며 갔는데, 후 여러분은 가지 마세요 고기는 무슨 혼돈의 잡탕에 부스 퀄리티는....
전 분명히 적었습니다. 내 입장료 5000원 환불받고싶다.



7. 차를 너무 많이 마셔선지, 오다가 무한리필 훠궈를 너무 많이 흡입한 탓인지 몸상태가 헤롱헤롱했는데, 집에 와서 침대에 널려있다가 맹물 많이 마시며 이 글 쓰고 있습니다.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331 5
    9839 일상/생각죽음을 대하는 일 멍청똑똑이 19/10/15 48 4
    9838 게임[불판] LoL 월드 챔피언십 - 그룹 3일차(월) 102 + OshiN 19/10/14 433 0
    9837 게임[LOL] 10월 15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1 발그레 아이네꼬 19/10/14 43 0
    9836 일상/생각 사람이 죽음을 택하는 진짜 이유 / 미뤄주세요 1 + Jace.WoM 19/10/14 234 10
    9835 창작[자작] 동영상을 몰아서 보고 싶었습니다. 1 어키도킹 19/10/14 151 4
    9834 스포츠10월 17일 (목) KBO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3루 테이블 2연석 정가에 양도합니다. 1 kapH 19/10/14 110 0
    9833 사회사랑을 쓰려면은 연필로 써야 하나요?: 폴리미디어라는 이론적 관점 2 + 호라타래 19/10/14 182 5
    9832 일상/생각이별의 시작 16 멍청똑똑이 19/10/13 523 18
    9831 게임 [불판] LoL 월드 챔피언십 - 그룹 2일차(일) 163 OshiN 19/10/13 1164 0
    9830 기타[옷나눔] 여자 직장인 옷 나눔해요 33 다람쥐 19/10/13 628 24
    9829 일상/생각고객만족도 9 원영사랑 19/10/13 269 0
    9828 일상/생각토요일 밤, 금요일 밤, 목요일 밤 다음은? 6 Cascade 19/10/13 328 5
    9826 의료/건강허리에 좋은 운동과 나쁜 운동이라고 합니다... @.@ 7 홍당무 19/10/13 590 0
    9825 게임[불판] LoL 월드 챔피언십 - 그룹 1일차(토) 75 OshiN 19/10/12 525 0
    9823 도서/문학일본 이세계물을 읽고 3 djqjgfgh 19/10/12 379 0
    9822 기타한트케의 추억... o happy dagger 19/10/12 231 8
    9821 일상/생각항생제 먹고 딱꾹질이 멈추질 않네요.. 2 윤밥 19/10/12 244 1
    9820 꿀팁/강좌대량 이미지 초고속 리사이즈 프로그램 만들어 봤어요. 7 윤밥 19/10/12 363 5
    9819 오프모임일요일 꽃게 드시러 가실분 모셔봅니다(번개) 50 솔로왕 19/10/11 984 7
    9818 도서/문학숨 / 테드 창 14 임아란 19/10/11 391 9
    9817 게임[LOL] 10월 14일 월요일 오늘의 일정 3 발그레 아이네꼬 19/10/11 163 0
    9816 게임[LOL] 10월 13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3 발그레 아이네꼬 19/10/11 130 0
    9815 게임[LOL] 10월 12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8 발그레 아이네꼬 19/10/11 214 0
    9814 오프모임10월 12일(토) 홍릉숲 나들이 번개입니다. 46 메존일각 19/10/11 605 1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