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7/11 13:51:51
Name   바나나코우
Subject   캐러맬 화 양파와 울고싶은 날엔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한 거야!란 말을 본 기억이 있는데요, 그 반대도 되는 것 같습니다. 슬퍼서 우는게 아니라 울어서 슬프다는...

유튜버인 백종원씨의 제안에 따라, 4.5킬로그램짜리 양파 한 망을 사와서 캐러맬화될 때까지 볶아 봤는데요. (미국 양파라서 우리나라의 양파 농가에는 아무 도움이 안되지만) 양파를 썰다가 눈물을 철철 흘리다보니 정말 울고싶은 기분이 되었습니다. 약 세시간을 쏟아 부어 얼추 비슷한 것을 만들기는 했습니다만 너무 고되네요. 이게 정말 그렇게 유용하면 집집마다 볶고 있을 일이 아니라 양파농가에서 양파로 이걸 만들어서 팔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작 알앤비, "울고싶은 날엔"!입니다. 요즘 물리치료를 다니는데, 물리치료사가 알앤비 매니아라서, 매주 2시간씩은 알앤비를 강제로 듣다보니 알앤비가 좋아져버렸습니다.

https://soundcloud.com/bananaco/about-to-cry

1.

하나씩 챙겨 두었지 
네가 쓰던 컵, 칫솔
깊숙히 넣어 두었지 
침대 밑 서랍 상자 속
이불을 덮어 주었네 
수건을 잘라
춥지 않게 떠나지 않게

울고 싶은 날엔 몹시 그리워진 날엔
의미 없는 걸 이미 알면서
찾아보게 되네 점점 더 희미해져가는
네가 거기엔 조금이라도 
묻어 있을까 해서

2.

서랍속 가득 찬 옷들 
지난 겨울의 내 모습
하나씩 꺼내 놓았지 
상자가 보일 때까지
흩어진 기억의 길을 거슬러 걷네
비틀대며 길을 잃으며

뿌옇게 번지는 그 길가의 불빛들이
네가 맞는지 그걸 몰라서
꺼내지 못한 채 
그저 이불을 고쳐 덮고
쌓인 먼지를 닦아주고 다시 서랍을 닫지만

울고 싶은 날엔 몹시 그리워진 날엔
의미 없는 걸 이미 알면서
찾아보게 되네 점점 더 희미해져가는
네가 거기엔 조금이라도 
묻어 있을까 해서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29 6
    10635 오프모임평일 오후 책모임 27 간로 20/05/30 554 11
    10634 일상/생각노약자석으로 보는 도덕의 외주화가 불러오는 폐단 6 sisyphus 20/05/30 545 2
    1063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4 나단 20/05/30 176 7
    10632 오프모임마감)5월 31일 일요일 점심 광장시장 육회에 낮술 4인팟 모집. 26 Schweigen 20/05/29 560 5
    10630 오프모임여의도 한강급벙 25 아침 20/05/29 573 3
    10629 의료/건강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5/29) 1 손금불산입 20/05/29 202 0
    10627 일상/생각학교에 근무하면서 요즘 느낀점 30 당당 20/05/28 1193 26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5 흑마법사 20/05/27 868 1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8 분투 20/05/27 804 12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5 cogitate 20/05/26 1028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725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319 8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1 DX루카포드 20/05/26 1120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4 유럽마니아 20/05/26 310 1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600 30
    10618 사회커뮤니티의 빅브라더 (수정) 17 sisyphus 20/05/25 1004 0
    10617 도서/문학도서 리뷰 - 우울증 관련 두 권의 책 추천 6 풀잎 20/05/24 524 6
    10616 기타[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김치찌개 20/05/24 221 3
    10615 오프모임[오프모임]5/29일 금요일 가로수길 리북집 7시반 55 소주왕승키 20/05/23 1022 5
    10614 정치국회의원들이 악법을 통과하면 제지할 수 없는게 19 루이보스차넷 20/05/22 931 1
    10613 경제ETF 이야기 - 2.5 - SPY, QQQ 너무 비싸요! 싼거 좀 알려주세요! 존보글 20/05/22 267 4
    10612 역사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3 유럽마니아 20/05/22 468 3
    10611 음악[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4 김치찌개 20/05/22 115 0
    10610 경제ETF 이야기 - 2. 나스닥 100 추종 QQQ - 뭐가 그렇게 잘났는데? 4 존보글 20/05/22 339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