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7/11 13:51:51
Name   바나나코우
Subject   캐러맬 화 양파와 울고싶은 날엔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한 거야!란 말을 본 기억이 있는데요, 그 반대도 되는 것 같습니다. 슬퍼서 우는게 아니라 울어서 슬프다는...

유튜버인 백종원씨의 제안에 따라, 4.5킬로그램짜리 양파 한 망을 사와서 캐러맬화될 때까지 볶아 봤는데요. (미국 양파라서 우리나라의 양파 농가에는 아무 도움이 안되지만) 양파를 썰다가 눈물을 철철 흘리다보니 정말 울고싶은 기분이 되었습니다. 약 세시간을 쏟아 부어 얼추 비슷한 것을 만들기는 했습니다만 너무 고되네요. 이게 정말 그렇게 유용하면 집집마다 볶고 있을 일이 아니라 양파농가에서 양파로 이걸 만들어서 팔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작 알앤비, "울고싶은 날엔"!입니다. 요즘 물리치료를 다니는데, 물리치료사가 알앤비 매니아라서, 매주 2시간씩은 알앤비를 강제로 듣다보니 알앤비가 좋아져버렸습니다.

https://soundcloud.com/bananaco/about-to-cry

1.

하나씩 챙겨 두었지 
네가 쓰던 컵, 칫솔
깊숙히 넣어 두었지 
침대 밑 서랍 상자 속
이불을 덮어 주었네 
수건을 잘라
춥지 않게 떠나지 않게

울고 싶은 날엔 몹시 그리워진 날엔
의미 없는 걸 이미 알면서
찾아보게 되네 점점 더 희미해져가는
네가 거기엔 조금이라도 
묻어 있을까 해서

2.

서랍속 가득 찬 옷들 
지난 겨울의 내 모습
하나씩 꺼내 놓았지 
상자가 보일 때까지
흩어진 기억의 길을 거슬러 걷네
비틀대며 길을 잃으며

뿌옇게 번지는 그 길가의 불빛들이
네가 맞는지 그걸 몰라서
꺼내지 못한 채 
그저 이불을 고쳐 덮고
쌓인 먼지를 닦아주고 다시 서랍을 닫지만

울고 싶은 날엔 몹시 그리워진 날엔
의미 없는 걸 이미 알면서
찾아보게 되네 점점 더 희미해져가는
네가 거기엔 조금이라도 
묻어 있을까 해서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123 5
    9688 일상/생각가족 2 swear 19/09/20 163 2
    9687 일상/생각학교가 존재할 이유가 있을까요? 72 이그나티우스 19/09/20 1135 0
    9686 기타자유국가프로젝트 16 o happy dagger 19/09/20 444 11
    9685 과학/기술와이파이(Wi-Fi) 란 무엇일까? 14 그저그런 19/09/20 462 5
    9684 일상/생각서울 4 멍청똑똑이 19/09/19 347 17
    9683 기타17호 태풍 타파 1 다군 19/09/19 327 0
    9681 기타9월 19일 헤드라인뉴스 2 구름사이로 19/09/19 387 2
    9680 음악내 사다리 내놔라 4 바나나코우 19/09/19 316 4
    9679 과학/기술스마트폰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 2 샤우리우 19/09/18 3175 1
    9678 방송/연예《멜로가 체질》은 왜 실패했는가 10 Moleskin 19/09/18 708 4
    9677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8 메존일각 19/09/18 546 14
    9676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1 메존일각 19/09/17 578 14
    9675 IT/컴퓨터'조국 기사 100만건' 네이버 검색 오류인가, 조작인가 9 제로스 19/09/17 668 0
    9674 일상/생각상견례 준비 중입니다. 19 모여라 맛동산 19/09/16 709 24
    9673 IT/컴퓨터애플의 여러가지 변경된 정책 및 소식 이야기 4 Leeka 19/09/16 339 3
    9671 일상/생각사랑, 그 부유물에 대하여 10 해유 19/09/16 472 3
    9670 일상/생각가을 바람 부네요. 1 torpedo 19/09/16 152 1
    9667 도서/문학'더 브레인:삶에서 뇌는 얼마나 중요한가?' 간단 리뷰 5 개발자 19/09/15 481 4
    9666 일상/생각그녀는 바라던 자유를 얻었을까? 4 Nardis 19/09/15 584 14
    9664 기타요즘 결혼 생각시 남자 연봉 기준 47 셀레네 19/09/15 2049 1
    9663 일상/생각추석 잡생각 진짜 잡생각 3 2019영어책20권봐 19/09/15 413 11
    9662 사회능동적 인터넷 사용자 vs 수동적 인터넷 사용자 15 풀잎 19/09/15 606 10
    9661 오프모임[안국]급벙 안국 서울집시 23 무더니 19/09/14 786 7
    9660 일상/생각[펌] 자영업자의 시선으로 본 가난요인 31 멍청똑똑이 19/09/13 1479 6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