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7/17 01:26:53
Name   그저그런
Subject   개인적인 기록
어린 시절 나는 아빠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잠이 들곤 했었다. 아빠는 살아온 시간 만큼이나 많은 이야기를 가지고 있었다. 다시 생각해보니 어린아이의 자장가로 들려줄 이야기인가 싶긴 한데, 그때는 그냥 옛날 이야기라서 그저 재밌기만 했었다. 똑같은 이야기를 수십번씩 들었지만 그래도 더 해 달라고 조르곤 했던 것 같다. 아이를 키워보니... 아빠 미안해요. ㅠ


아빠는 어린 시절 엄청나게 추운 동네에 살았다. 한겨울에 손을 씻고 문을 만지면 손이 금세 문에 달라붙곤 했다고 한다. 취미는 꿩사냥이었는데 눈밭에 덫을 놓거나 독이든 콩을 놔서 잡았다고 한다. 마을 앞에는 세마천이라는 강이 흘렀는데, 강감찬 장군이 말을 씻었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라고 했다.


할아버지는 고을에서 크게 농사를 지었는데 순사가 자주 찾아오곤 했다고 한다. 상해로 떠난 친척 형님 때문이라고 했는데 와서 제법 행패를 부렸던 것 같다. 덕분에 온 식구가 이름을 바꾸기까지 했다니... 이상한 어감의 여섯 글자 이름이 참 낯설었던 기억이 난다. 학교에서도 새 이름을 사용하지 않으면 혼나곤 했다. 나라를 위해서라며 돈도 제법 많이 빼앗아가서 성격 급한 할아버지와 충돌이 있었다고 한다. 한 번은 순사를 패 가지고 수습하는데 쌀이 수백 가마니가 들었다나... 가끔 친척 형님의 친구들도 와서 돈이 필요하다고 했다. 창고 중 하나에 넣어 놓으면 밤에 친구들이 와서 가지고 갔다. 할아버지는 순사에게 도둑맞았다며 그것들을 신고한적도 있다고 한다.


수풍댐이라는 곳이 있다. 당시 동양 최대의 댐이었는데 보자마자 그 어마어마한 규모에 탄성을 질렀다고 한다. 뭐 아빠는 경성대 시험을 보러 올라온 서울에서 화신백화점을 봤을때도 깜짝 놀랐다고 했었으니까;;; 라고 생각했지만 커서 실제로 가보니 크긴 크더라. 그 옆에는 수풍발전소가 있었는데 역시나 동양에서 손꼽히는 크기의 발전소였다. 워낙 전기가 많이 생산되니 그 옆인 청수에는 공장들이 많이 지어졌는데 그 중에 카바이트 공장도 있었다.


아빠가 끌려간곳은 그 카바이트 공장이었다. 그곳에서 많은 친구들을 만났다. 선천에서 온 친구, 철산에서 온 친구 그리고 덩듀에서 온 친구. 아빠는 정주를 이야기 할때는 꼭 덩듀라고 발음을 했었다. 털산, 덩듀, 녕변, 박천 같은 지명들이 왜 내게는 웃음 포인트였는지.. 그러고보니 아빠는 냉면은 딱히 좋아하지 않았다. 집안의 장자가 공장에 끌려갔으니 온 집안에 비상이 걸렸다. 할머니는 청수 공장 바로 옆에 집을 얻었다. 평양에서 공부를 하던 다른 친구들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특히 정주에서 온 친구는 삼대 독자였는데 온 집안이 공장 옆으로 이사를 와서 뒷바라지를 했다고 한다.


카바이트 공장은 수풍발전소에서 나온 전기로 높은 온도로 광물을 녹인다. 아버지와 친구들이 주로 하던 일은 광물을 옮겨서 삽으로 용광로에 집어넣는 일이었다. 그리고 어느날 정주에서 온 친구가 용광로에 빠졌다. 삼대독자였던 친구는 뼈조차도 건질 수 없었다고 한다.


그때 그 친구분의 가족들의 표정은 정말 잊혀지지 않는다고 했다. 삼대독자를 잃은 부모의 슬픔을 그 어디에 비할 수 있을까. 이 이야기를 할때면 아빠의 표정도 슬퍼 보였던것 같다. 할머니는 아빠의 손을 꼭 잡으며 공장에 끌려올때 했던 이야기를 다시 했다고 한다. 제발 살아서만 돌아오라. 물론 근무 환경이 바뀌거나 안전장치가 추가되는 따위의 일은 없었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고 우리는 할 수 있는게 없었으니까.


다행히 아빠는 살아 돌아왔고 온 식구들은 잔치를 했다. 하지만 그 분위기가 오래 가지는 않았다.
이후에도 온갖 활극을 겪으며 살아남아야 했다. 그런 시절이었으니까.









--------------------------------------------------------------------------------------------------------

- 저는 나이가 많지 않습니다. ㄷㄷㄷㄷ 늦동이일 뿐이지요. 아버지 친구들 모임가면 전 언제나 손자분들과 놀았었어요.

- 기사에서 본 징용이라는 단어 때문에 기억이 떠오르긴 했지만 제게는 왠지모르게 최근의 이슈와는 별 상관 없는 이야기로 느껴집니다.



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894 5
    9568 스포츠[NBA] 2000년대 이후 3점 트렌드의 변화 15 + AGuyWithGlasses 19/08/21 139 3
    9566 IT/컴퓨터앱스토어 한국 신용/직불카드 금일부터 지원 4 Leeka 19/08/20 277 6
    9565 일상/생각다시 돌고 도는 일상... 3 알겠슘돠 19/08/20 272 0
    9564 기타고이아니아 방사능 누출 사고 19 + o happy dagger 19/08/20 720 11
    9563 영화미드 체르노빌 2화 끝부분.....영상...... 4 헌혈빌런 19/08/20 379 3
    9562 문화/예술넷플릭스 마인드헌터를 보고 13 저퀴 19/08/18 611 7
    9561 정치홍콩의 재벌이 신문 광고를 냈습니다. 10 Leeka 19/08/18 838 18
    9560 게임[오버워치] 스테이지 4 2/2/2 도입의 승자와 패자 1 Fate 19/08/18 125 1
    9559 도서/문학소설과 라이트노벨 감상문 6 djqjgfgh 19/08/18 248 0
    9558 기타홍콩의 안전을 기원하며 3 녹차김밥 19/08/18 328 11
    9557 창작달랑베르시안 2# 태양연어 19/08/18 73 0
    9556 음악[클래식] 모차르트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 1악장 2 ElectricSheep 19/08/17 217 1
    9555 게임오랫만에 하스 투기장 1 원추리 19/08/17 184 2
    9554 오프모임토요일 점심 38 아침 19/08/16 787 5
    9553 도서/문학(책리뷰)미스터 모노레일 - 김중혁 1 조지아1 19/08/16 175 2
    9552 일상/생각혼자서 애 키우던 시기에 대한 추억... 38 o happy dagger 19/08/16 942 49
    9551 의료/건강세상에서 가장 이기적인 환자 10 Jace.WoM 19/08/15 827 28
    9549 창작[엽편소설] 빚어서 날카로운 물방울 2 착각범 19/08/15 131 1
    9548 음악참치사냥을 떠나자! 8 바나나코우 19/08/15 376 2
    9547 창작 달랑베르시안 1# 2 태양연어 19/08/14 170 1
    9546 IT/컴퓨터[마감] SONY 방수 MP3 나눔합니다. 14 에스와이에르 19/08/14 526 6
    9545 IT/컴퓨터통신 3사가 지하철 5G망 공동 구축에 합의했습니다. 5 Leeka 19/08/14 419 2
    9544 방송/연예서양에서 이슈가 생겨서 급하게 정정보도한 방탄소년단 8 Leeka 19/08/14 861 1
    9543 꿀팁/강좌영어 공부도 하고, 고 퀄리티의 기사도 보고 싶으시다면... 8 Jerry 19/08/14 814 19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