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8/08 13:08:51
Name   다람쥐
Subject   [단상] 결혼을 수선하다.


저는 연애를 시작하고 1년이 채 되지 않아 갑작스럽게 프로포즈를 받았습니다.
그 후 결혼까지 시간이 좀 걸려서, 프로포즈 반지를 받고 어느새 10년 정도 시간이 흘렀어요.
저는 반지를 받고 첫 아이를 가지고 배가 부르기까지 반지를 거의 빼지 않았었고
10년동안 5번이나 수선을 했습니다
폴리싱-큐빅교체-사이즈늘림-안막음-사이즈늘림, 그리고 그때그때마다 재도금.

그 수선의 역사를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계속 끼고 있으려고, 그때그때 취향과 필요에 맞춰 계속 수선한거에요.

오늘 이 반지가 저에게 말하네요.
너는 결혼생활을 위해서는 얼마나 수선을 했니?
반지는 불편해지면 깎고 다듬고 흠을 메우고 장식도 교체하면서 계속 몸에 지니는 것이 당연했는데
나는 결혼관계를, 부부관계를 지속시키기 위해 무슨 노력을 하였니?
일단 혼인신고서를 제출하면 당연하게 지속되는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고 아무런 노력 없이 서로를 불편하게 방치하였던 것은 아닐까요.

"서로를 억지로 바꾸려고 하면 안 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해."라고 말하였지만
불편해서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면 바꿔야 했던 건 아닐까요.
그리고 바꿔야 했던 건 결혼도, 관계도 아닌 나 자체였던걸까요.

오랜만에 서랍장을 정리하다가, 제 반지와 똑같이 생긴 남편의 반지를 꺼내 보았습니다.
검고 작은 상자 속에 들어 있던 반지. 거의 끼지도 관리하지도 않아 빛을 잃은,
하지만 그사람이야말로 우리의 결혼을 위해 스스로를 많이 수선한 사람이에요.

처음 결혼을 결심한 때로부터 십여년이 지났는데
지금의 제가 그때의 남편보다 더 나이를 먹었네요.
그사람은 그 사람의 삼십대를 온전히 저랑 보냈군요. 참 좋은 나이인데. 그사람은 그 좋은 시절을 잘 누렸으려나.
그사람이 사랑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했던 저의 사랑스러운 면들, 지금은 흔적은 있을까요.
제 반지는 어디에서든 반짝반짝 빛나는데 정작 저는 탁해지고 흐려져서 함께 하기 불편해진 것 같군요.
그분은 말많은 저를 좋아했는데 지금 저는 집에선 말 한마디도 없네요.


이제는 우리의 결혼을 위해, 저를 이 결혼에 어울리게 한번 수선(修繕)해보려 합니다.
우리의 약속은 서랍 한구석을 차지하고 있을 뿐인 작은 상자 속 무언가가 아니니까.  






91
  • 멋있으십니다
  • 멋지십니다!
  • 너무 멋진 글이에요~
  • 따뜻한 글이에요
  • 누님 멋져요
  • 멋진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 또 하나의 명문 탄생에 축배를~
  • 글 잘읽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03 6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1 흑마법사 20/05/27 407 0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5 분투 20/05/27 476 11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2 cogitate 20/05/26 789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594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254 6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0 DX루카포드 20/05/26 997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4 유럽마니아 20/05/26 253 1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548 29
10618 사회커뮤니티의 빅브라더 (수정) 17 sisyphus 20/05/25 906 0
10617 도서/문학도서 리뷰 - 우울증 관련 두 권의 책 추천 6 풀잎 20/05/24 482 6
10616 기타[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김치찌개 20/05/24 198 3
10615 오프모임[오프모임]5/29일 금요일 가로수길 리북집 7시반 55 소주왕승키 20/05/23 941 5
10614 정치국회의원들이 악법을 통과하면 제지할 수 없는게 19 루이보스차넷 20/05/22 884 1
10613 경제ETF 이야기 - 2.5 - SPY, QQQ 너무 비싸요! 싼거 좀 알려주세요! 존보글 20/05/22 233 4
10612 역사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3 유럽마니아 20/05/22 441 3
10611 음악[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4 김치찌개 20/05/22 104 0
10610 경제ETF 이야기 - 2. 나스닥 100 추종 QQQ - 뭐가 그렇게 잘났는데? 4 존보글 20/05/22 321 1
10609 과학/기술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759 7
10608 기타드라마 부부의 세계 4 김치찌개 20/05/22 325 0
10607 음악Soda Stereo - Sueles Dejarme Solo 2 루이보스차넷 20/05/21 101 0
10606 일상/생각동시성의 상대성 6 시뮬라시옹 20/05/21 440 2
10605 정치달이 차면 기운다. 12 쿠쿠z 20/05/21 569 0
10604 정치정치에 대한 딜레마 10 루이보스차넷 20/05/21 536 0
10603 스포츠호나우두의 바르셀로나 시절은 어떠했는가 (데이터) 6 손금불산입 20/05/20 360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