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8/10 20:28:42
Name   kaestro
Subject   면접관에게 거의 아규를 했지라는 평가를 받았던 면접 후기
지난 주 수요일에 면접관이자 부서장이신 분을 포함하는 점심 회식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때 제 면접에 대해서, 거의... 아규 수준이지라는 평가를 하셨죠.

사실 제가 생각해도 굉장히 당혹스러운 수준의 면접이었기 때문에 누구랑 한 번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생각이 나 글을 써봅니다.

때는 바야흐로 지난달, 며칠인지 기억하지 못하는 날의 일이었습니다.

판교에서 아마 2시?에서 보기로 한 면접을 가기 위해 더운 날씨에 양복을 입고 판교에 있는 크래프톤 타워에 12시반쯤 도착했습니다. 집이 멀어서 일찍 가서 밥먹고 대기하려했거든요.

점심을 앞에 있는 맥도날드 1935세트?(맥도날드 맛없쪙)를 먹고 1시~1시 반 사이에 면접장 앞에서 앉아 있었습니다.

그런데 평소에 아싸 기질이 그렇게 심한 녀석이... 뭔 바람이 불었는지 면접 볼때까지 너무 심심해서 가만히 있기가 너무 힘든겁니다.

그래서 면접을 보려고 대기하시는 분들과 함께 수다를 떨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코딩 테스트 문제 어떤거 봤었냐, 어떻게 풀었냐, 난 이런게 어렵드라, 접속 폭주 때문에 시험 못볼까봐 걱정됐다 등등...

나중에 팀원들이 밖에서 수다 떨고 있던 면접보러 온 사람들이 있던데, 혹시 그게 kaestro님이었어요? 그러더군요.

네, 저였습니다...

그렇게 한껏 수다를 떨다가 텐션이 올라간 상태로 면접을 보러 들어갔습니다. 총 세 분이서 2명 면접을 동시에 보셨어요.

저 같은 경우는 입사 지원 동기 그런 것 하나 없이 기술 관련된 질문만 받았습니다.

Q1.클라우드 기술은 써본 적이 있느냐?

A. 학교 수업에서 과제 용으로 GCP(Google Cloud Platform)를 써본 적이 있다.

Q1.~~~ 기능 써 본 적이 없다.

A.전혀 없습니다.(진짜 이렇게 대답했...)



Q2.O(n^2) 알고리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알고리즘 질문을 하다가 이어진 질문)

A. 못 써먹는 알고리즘이다.

Q. 네?

A.(앗, 이러면 안되나?)대충 열심히 포장했다는 내용.



Q.대충 c언어 보안 관련 질문.
(scanf와 같은 함수에서 argument에 string overflow 이용한 공격 들어올 경우 memory 상에서 발생하는 일에 대한 질문)

A.(대충 설명하다가)저 혹시 뒤에 칠판에 써서 설명해도 되나요?

Q.네 그러세요

A.대충 칠판에다가 메모리 구조하고 함수하고 적어서 보여줌.

이후로도 말로 하다가 안되겠으면 계속 칠판에다가 답변을 적었...

Q.마지막으로 궁금한 것이 뭐가 있나요?

A.화장실에 비누 말고 있는게 뭐예요?

Q.아 그거 베이킹 파우더예요. 컵 씻으라고 주는 건데, 베이킹 파우더는 친환경이라서 컵 닦을 때 쓰면 수질 개선에도 도움이 된대요.



.... 솔직히 면접보고 저도 너무 요란해서 안 뽑힐 줄 알았는데 부서장님 왈: 할말은 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사실 진짜 소란스러운 면접이었는데 제가 글솜씨가 모자라서 표현이 잘 안되네요.

어쨌든 면접은 케바케가 맞는 모양입니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