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9/11 10:51:00
Name   Moleskin
Subject   노랫말.
그녀는 음악을 들을 때 가사를 귀담아 듣지 않는다고 했다.
턴테이블에 LP판을 올려서 듣던 시절이나, 만 원이 넘는 돈을 주고 CD 한장을 사서 CD플레이어에 넣던 시절엔
내가 트는 그 음악이 곧 전부였기에 가사까지도 신경써야 했겠지만
유튜브에서 내 취향에 따라 영원히 음악을 틀어주는 요즘 시대에 가사보다는 이어지는 그 바이브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날 때, 청소할 때, 슬플 때, 술 마실 때 상황에 맞는 가사를 찾아 음악을 듣는 나로서는 놀라운 일이었다.

학교 앞 닭곰탕 집에서 후추를 잔뜩 넣어 먹는 것, 비오는 주말이면 늘어지게 잔 다음 오후에나 일어나 액션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이 학교 학생치고 지독히도 공부하기를 싫어해 시험 전날에 부랴부랴 밤샘 벼락치기로 일관하는 것,
그리고 해뜰 쯤 잠들고 비몽사몽하다 시험을 망치는 것까지 똑같았던 우리에게
노래 가사에 대한 견해 차이는 내가 생각하기에 우리 사이 가장 큰 간극이었다.

그런 그녀가 딱 한 번 노랫말이 좋다고 한적이 있다.
별다를 거 없는 평일, 흰 티만 걸친 채 우리는 이불이 널부러진 좁은 싱글 침대 위에서 각자 핸드폰을 보고 있었다.
그 노래가 어쩌다 틀어진건진 기억나지 않는다.
그녀의 취향에 공감하는 척 했지만 나의 진심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김범수가 나가수에서 히트치기 전부터도 팬이었던 나였지만 사실 그 노래만큼은 딱히 와닿지 않았다.
남겨진 사람보다 '떠나는 사람이 더 힘든 법'이라니.
'사랑해서 떠난다는 말, 과분하다는 말'을 더이상 코웃음 치지 않게 되었다니.
화자는 차였지만 당신이 나에게 과분함을 알고 보내드리겠다는 그런 내용.

특히나 '그대도 잘못했다면 그 곁에 남기 수월했을까요'라는 부분에서
화자는 대체 어떤 잘못은 저지른건지가 더 궁금해진다는 점에서 아주 잘못 만들어진 노래였다.
그렇지만 그 노래는 나의 애창곡이 되었다. 그녀가 좋아하는 노래였으니까.

우리는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인이 되고 1년이 지날 쯤 헤어졌다.
그녀는 나보다 회사 동기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가졌고 그런 시간들을 내가 걱정할 때 쯤 먼저 작별을 고했다.
영원할 것 같던 인연이었지만 그렇게 되지 못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가 회사 사람을 만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나 역시도 그녀 이후에 몇 번의 만남과 헤어짐을 거쳤다.
물론 첫사랑이었던 그녀만큼 지독하고 구질구질하게 만난건 아니었다. 남들처럼 흔한 연애였다.

가끔 노래방에 가게 되면 그 노래를 부른다.
요즘 들어 그녀가 노래에서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어렴풋이 느껴진다.
그녀가 과분했다거나 내가 잘못했다는게 아니다.
그저 나는 사랑을 다시는 못할 것 같다. 그녀가 아니면.


----

 그저 감상적인 글을 한 편 쓰고 싶었습니다.




4
  • 정말 노랫말같은 글이에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155 6
10303 정치21대 총선을 예측해보아요 7 + 토끼모자를쓴펭귄 20/02/17 235 0
10302 역사고조선 멸망 주역들의 후일담 5 치리아 20/02/17 325 3
10301 IT/컴퓨터윈도우즈 10 최근 업데이트 하신 분은 KB4524244를 제거하세요. 8 다군 20/02/17 419 5
10300 음악[팝송] 메간 트레이너 새 앨범 "Treat Myself" 김치찌개 20/02/17 39 0
10299 일상/생각kbs의 저널리즘 토크쇼 j : 유튜브 악마화하는 언론의 장삿속 을 보고 8 + 토끼모자를쓴펭귄 20/02/17 418 3
10298 일상/생각매운맛지옥 7 이그나티우스 20/02/16 398 4
10297 게임'e스포츠산업진흥원이라는 단체가 출범을 했나본데 문제가 많아보이네요. 4 소원의항구 20/02/16 327 0
10296 도서/문학일독김용(一讀金庸): 김용 전집 리뷰 26 기아트윈스 20/02/16 586 19
10295 스포츠도그 어질리티: 2020 Westminster Kennel Club Dog Show 1 Darker-circle 20/02/16 103 2
10294 스포츠[MLB] LA 다저스 베츠,프라이스 입단식.jpg 김치찌개 20/02/15 86 0
10293 일상/생각참. 발렌타인 다음날이 그렇습니다. 3 지옥길은친절만땅 20/02/15 484 5
10292 댓글잠금 기타홍세화 칼럼, "민주당에는 민주주의자가 없다" 29 Blackmore 20/02/15 1381 12
10291 일상/생각군대 친구 이야기 2 化神 20/02/15 261 12
10290 영화'조조 래빗' 감상 8 야근하는밤비 20/02/14 357 3
10289 오프모임[2/16]툴루즈 로트렉 전시회 - 저녁식사 벙 49 무더니 20/02/14 647 9
10288 의료/건강미FDA 비만치료제 '벨빅' 시장 철수 권고 6 세상의빛 20/02/14 617 1
10287 의료/건강'코로나19'라는 이름이 구린 이유 17 Zel 20/02/14 912 12
10286 문화/예술fan letter for BBoy The End, BBoy Born 3 No.42 20/02/14 134 5
10285 스포츠[MLB] 다저스-보스턴-미네소타 트레이드 재정리.jpg 김치찌개 20/02/13 130 0
10284 정치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개표가 끝났습니다. 6 치리아 20/02/13 357 4
10283 일상/생각소개팅 14 Crimson 20/02/13 686 2
10282 일상/생각갤럭시 폴드 구매 후 망가졌습니다. 16 copin 20/02/12 930 1
10281 음악[팝송] 체인스모커스 새 앨범 "World War Joy" 4 김치찌개 20/02/12 148 1
10279 문화/예술설국열차 공동각본가가 본 봉준호 Hong10Kong20 20/02/10 953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