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9/11 10:51:00
Name   Moleskin
Subject   노랫말.
그녀는 음악을 들을 때 가사를 귀담아 듣지 않는다고 했다.
턴테이블에 LP판을 올려서 듣던 시절이나, 만 원이 넘는 돈을 주고 CD 한장을 사서 CD플레이어에 넣던 시절엔
내가 트는 그 음악이 곧 전부였기에 가사까지도 신경써야 했겠지만
유튜브에서 내 취향에 따라 영원히 음악을 틀어주는 요즘 시대에 가사보다는 이어지는 그 바이브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날 때, 청소할 때, 슬플 때, 술 마실 때 상황에 맞는 가사를 찾아 음악을 듣는 나로서는 놀라운 일이었다.

학교 앞 닭곰탕 집에서 후추를 잔뜩 넣어 먹는 것, 비오는 주말이면 늘어지게 잔 다음 오후에나 일어나 액션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이 학교 학생치고 지독히도 공부하기를 싫어해 시험 전날에 부랴부랴 밤샘 벼락치기로 일관하는 것,
그리고 해뜰 쯤 잠들고 비몽사몽하다 시험을 망치는 것까지 똑같았던 우리에게
노래 가사에 대한 견해 차이는 내가 생각하기에 우리 사이 가장 큰 간극이었다.

그런 그녀가 딱 한 번 노랫말이 좋다고 한적이 있다.
별다를 거 없는 평일, 흰 티만 걸친 채 우리는 이불이 널부러진 좁은 싱글 침대 위에서 각자 핸드폰을 보고 있었다.
그 노래가 어쩌다 틀어진건진 기억나지 않는다.
그녀의 취향에 공감하는 척 했지만 나의 진심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김범수가 나가수에서 히트치기 전부터도 팬이었던 나였지만 사실 그 노래만큼은 딱히 와닿지 않았다.
남겨진 사람보다 '떠나는 사람이 더 힘든 법'이라니.
'사랑해서 떠난다는 말, 과분하다는 말'을 더이상 코웃음 치지 않게 되었다니.
화자는 차였지만 당신이 나에게 과분함을 알고 보내드리겠다는 그런 내용.

특히나 '그대도 잘못했다면 그 곁에 남기 수월했을까요'라는 부분에서
화자는 대체 어떤 잘못은 저지른건지가 더 궁금해진다는 점에서 아주 잘못 만들어진 노래였다.
그렇지만 그 노래는 나의 애창곡이 되었다. 그녀가 좋아하는 노래였으니까.

우리는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인이 되고 1년이 지날 쯤 헤어졌다.
그녀는 나보다 회사 동기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가졌고 그런 시간들을 내가 걱정할 때 쯤 먼저 작별을 고했다.
영원할 것 같던 인연이었지만 그렇게 되지 못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가 회사 사람을 만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나 역시도 그녀 이후에 몇 번의 만남과 헤어짐을 거쳤다.
물론 첫사랑이었던 그녀만큼 지독하고 구질구질하게 만난건 아니었다. 남들처럼 흔한 연애였다.

가끔 노래방에 가게 되면 그 노래를 부른다.
요즘 들어 그녀가 노래에서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어렴풋이 느껴진다.
그녀가 과분했다거나 내가 잘못했다는게 아니다.
그저 나는 사랑을 다시는 못할 것 같다. 그녀가 아니면.


----

 그저 감상적인 글을 한 편 쓰고 싶었습니다.




4
  • 정말 노랫말같은 글이에요
이 게시판에 등록된 Moleskin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112 5
9685 과학/기술와이파이란 무엇일까? 2 + 그저그런 19/09/20 83 3
9684 일상/생각서울 2 멍청똑똑이 19/09/19 183 11
9683 기타17호 태풍 타파 1 다군 19/09/19 205 0
9681 기타9월 19일 헤드라인뉴스 2 구름사이로 19/09/19 343 2
9680 음악내 사다리 내놔라 2 바나나코우 19/09/19 273 3
9679 과학/기술스마트폰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 2 샤우리우 19/09/18 3114 1
9678 방송/연예《멜로가 체질》은 왜 실패했는가 10 Moleskin 19/09/18 644 4
9677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8 메존일각 19/09/18 518 14
9676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1 메존일각 19/09/17 510 14
9675 IT/컴퓨터'조국 기사 100만건' 네이버 검색 오류인가, 조작인가 8 제로스 19/09/17 634 0
9674 일상/생각상견례 준비 중입니다. 19 모여라 맛동산 19/09/16 651 24
9673 IT/컴퓨터애플의 여러가지 변경된 정책 및 소식 이야기 4 Leeka 19/09/16 321 3
9671 일상/생각사랑, 그 부유물에 대하여 10 해유 19/09/16 451 3
9670 일상/생각가을 바람 부네요. 1 torpedo 19/09/16 143 1
9667 도서/문학'더 브레인:삶에서 뇌는 얼마나 중요한가?' 간단 리뷰 5 개발자 19/09/15 459 4
9666 일상/생각그녀는 바라던 자유를 얻었을까? 4 Nardis 19/09/15 562 14
9664 기타요즘 결혼 생각시 남자 연봉 기준 47 셀레네 19/09/15 1991 1
9663 일상/생각추석 잡생각 진짜 잡생각 3 2019영어책20권봐 19/09/15 401 11
9662 사회능동적 인터넷 사용자 vs 수동적 인터넷 사용자 15 풀잎 19/09/15 580 10
9661 오프모임[안국]급벙 안국 서울집시 23 무더니 19/09/14 772 7
9660 일상/생각[펌] 자영업자의 시선으로 본 가난요인 31 멍청똑똑이 19/09/13 1434 64
9659 음악머리를 깎는 날 2 바나나코우 19/09/13 246 1
9658 일상/생각남는건 가족 인가요 2 공부맨 19/09/13 575 1
9657 일상/생각이번 추석에는 모두가 거짓말쟁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 이그나티우스 19/09/12 824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