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0/08 16:07:42
Name   Cascade
Subject   생각없이 사는 부모가 너무 많다 (조커 스포 관련)
베니스 영화제 수상작
배트맨 최악의 적

조커가 개봉한 다음 날, 마침 쉬는 날이여서 조커를 보러 갔습니다.

어? 근데 나 몇살이지? 18세 영화인데 운전면허증 가져왔나?

직원 : 네 입장하시면 됩니다?
나 : 어? 신분증 검사는 안 하나요?
직원 : (니 와꾸에?라는 표정)...아 고객님 이 영화는 15세 관람가라서 그냥 입장하시면 됩니다

R등급(=우리나라 청불)이라고 했는데? 왜 15세가?

음? 생각보다 애들이 좀 있네요?

15세니까 부모님 손 잡고 들어온 애들이... 음 하나.. 둘.. 셋...
그래그래 영등위도 뭔가 생각이 있으니까 15세를 걸었겠지?

[영화 상영]
오 그럼그럼 영화가 좀 불안불안하긴 해도 15세같긴 하네

[영화 중간]
음? 이게 15세라고?

[영화 결말]
영등위 나와? 제정신이냐? 이게 15세라고?
그리고 부모도 나와
아니 니들이 재미있게 보겠다고 애들한테 이런 영화를 보여주면 되냐?



조커 영화와 별개로 영화등급분류위원회의 심의 규정은 너무 오락가락합니다.

독전-마녀 그리고 조커까지 왜 18세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진짜 문제가 되는 점은 15세 관람가를 미성숙한 아이들을 데리고 와서 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14살, 13살 이런 애들이 영화 보는 거면 말도 안 합니다.

6살 8살쯤 되보이는 애들이 와서 선혈이 낭자한 영화를 보고 있는데 부모는 제지도 안 합니다.

이 기가막히는 일은 영진위의 무성의한 태도와 부모의 양육에 대한 지식 부족/무관심 때문에 벌어지는 일입니다.


일단 영진위는 이런 영화를 15세 줬다는 거에 반성해야 합니다.

15세 영화는 15세가 와서 봐도 됨! 이 의미잖아요. 근데 15세 이하의 어린 아이들도 부모 손을 잡고 와서 이 영화를 본단 말입니다. 그러라고 만든 15세가 아니라구요? 아니 근데 그렇게 하고 있잖아요!!!

부모도 어? 처음 들어와서 영화 내용 나오기 전이면 몰라도 내용 봤으면 애들만 밖으로 보낸다던가, 아니면 그냥 같이 나가야죠. 이걸 끝까지 보고 앉아 있습니까? 도대체 왜요? 왜? 왜?

자녀의 정서 발달에 어린 시절의 기억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는 걸 모르십니까? 초등학생도 안 되는 애들한테 이 영화를 보여줘야 할 이유가 도대체 무엇입니까?



개인적으로는 등급 분류를 좀 많이 손을 댔으면 좋겠습니다. 타국에 비해서 등급 분류가 세세하지 못해요.

ALL : 현재의 전체이용가
7+ : 7세 이상 (미국의 PG등급 개념)
12+ : 12세 이상 (보호자 동반 시 12세 미만도 관람가능)
15+ : 15세 이상 (보호자 동반 시 12세~14세도 관람 가능)
18- : 청소년 관람불가 (보호자 동반 시 15세 이상 관람 가능)
18+ : 청소년 관람불가
제한상영가 : 현행유지

지금은 등급 분류가 총 5단계 전체-12-15-18-제한인데

전체와 12세 사이를 좀 더 촘촘히 분류하고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같은 경우도 보호자 동반 시 15세 이상의 청소년은 볼 수 있는 등급과 완전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신설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15세 관람가 영화를 애들 보여주려고 데려온 부모가 가장 생각이 없지만
그것에 더해 요즘 들어 의아한 등급분류가 이어지고 있는 점도 좀 우려스럽습니다. 하...

제가 한 팀 본 거면 말도 안 꺼냅니다. 애들을 4명이나 봤어요. 진짜 막 초등학교 입학했을 법한 나이의 애를 영화관 들어가면서/나오면서 4명을 봤단 말입니다. 어휴....

가서 돈까스 먹을 생각에 설레 엘레베이터 앞에서 쫑알대던 아이가 생각나네요...










9
  • 토드 감독은 응응 씬을 넣어야 했읍니다...
  • 세상에 이게 15세라구요? 어떻게 그렇게 허가가 날수 있을까요? 조커하면 영화 안봐도 폭력적일거 같은데..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03 6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1 흑마법사 20/05/27 414 0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5 분투 20/05/27 480 11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2 cogitate 20/05/26 793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595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254 6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0 DX루카포드 20/05/26 997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4 유럽마니아 20/05/26 253 1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548 29
10618 사회커뮤니티의 빅브라더 (수정) 17 sisyphus 20/05/25 906 0
10617 도서/문학도서 리뷰 - 우울증 관련 두 권의 책 추천 6 풀잎 20/05/24 482 6
10616 기타[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김치찌개 20/05/24 198 3
10615 오프모임[오프모임]5/29일 금요일 가로수길 리북집 7시반 55 소주왕승키 20/05/23 941 5
10614 정치국회의원들이 악법을 통과하면 제지할 수 없는게 19 루이보스차넷 20/05/22 885 1
10613 경제ETF 이야기 - 2.5 - SPY, QQQ 너무 비싸요! 싼거 좀 알려주세요! 존보글 20/05/22 233 4
10612 역사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3 유럽마니아 20/05/22 441 3
10611 음악[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4 김치찌개 20/05/22 104 0
10610 경제ETF 이야기 - 2. 나스닥 100 추종 QQQ - 뭐가 그렇게 잘났는데? 4 존보글 20/05/22 321 1
10609 과학/기술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759 7
10608 기타드라마 부부의 세계 4 김치찌개 20/05/22 325 0
10607 음악Soda Stereo - Sueles Dejarme Solo 2 루이보스차넷 20/05/21 101 0
10606 일상/생각동시성의 상대성 6 시뮬라시옹 20/05/21 440 2
10605 정치달이 차면 기운다. 12 쿠쿠z 20/05/21 569 0
10604 정치정치에 대한 딜레마 10 루이보스차넷 20/05/21 536 0
10603 스포츠호나우두의 바르셀로나 시절은 어떠했는가 (데이터) 6 손금불산입 20/05/20 361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