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1/02 15:35:57
Name   풀잎
Subject   미국 고등학생 아이들
저희집 아이들도 열심히 고등학생 생활을 하고 있지만, 가끔 다른집 아이들을 보면서
참 아이들이 열심히 살고 있구나를 느끼는 때가 있어요.

지난 5년동안 집 근처에 산책을 하거나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거나 주말 아침에 교회를 나서는데 우리동네길을 비가오나 날씨가 안좋아도 달리기를 하는 여자 아이를 본 적이 있어요.

어느 학교 다니는지 몰라도 아빠는 자전거를 타고 옆에서 훈련 가이드를 해주고요. 아이는 열심히 얼룩말처럼 크로스 컨츄리 달리기 연습을 하더라구요.

"너희들 보았니? 오늘도 그 여자애는 달리기를 하더라~ 대단하지 않니?
그 아빠도 멋지심!!! 참 보기 좋더라!"

그 여자애를 드디어 우리아이들이 갔던 지역 학교대항, 크로스컨츄리 대회에서 만났어요.
옆에 학교다니는 아이같던데...1등 메달을 목에 걸고 있더라구요.

또 다른 학생이야기..

지난주에는 동네에 있는 베스킨 라빈스 아이스크림 가게에 갔어요.

딸아이가 위에 이야기한 크로스컨츄리 학교별 대회에 참여해서 저는 오랜만에 딸아이 뛰는 것 구경을 갔던 차라서 아이 데리고 집에 가기전에 아이스크림 가게에 잠깐 들렀지요.

우연히도 아이스크림 가게서 일하던 여학생이 우리아이들이랑 같은 고등학교를 다니는 학생이었어요.

아이의 학교운동팀 옷을 보고는 너 우리학교 아이구나..라고 우리애에게 묻는걸로 시작해서,
저도 괜히 반가와서, 너는 몇학년이니? 아르바이트 며칠하니? 하는 소소한 이야기를 나눴어요.
(정말..동네 눈치없는 아줌마..ㅎㅎ)

큰애랑 같은 수업듣는다고, 저희집 큰애는 아주 엔터테인을 하는 재밌는 아이라면서
그 누구누구 맞죠? 그 애 엄마 맞아요? 라면서 활짝 웃는 모습이 참 예뻤어요.

그 애는 아울러 본인은 필드하키팀 운동도 한다고 원래 4-5일 아르바이트했는데,
3일밖에 일안한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운동연습을 가고..

요즘 대학원서 쓰는때인데, 원서도 써야하잖아? 라고 했더니 그렇죠? 하는 고등학생 여학생이 참 보기 좋고 멋지다 싶었어요. 일도 하고 공부도 하고 운동도 하고..대단대단!!!

저희 큰애랑 같은 수학수업을 듣는다 하는걸 보면 수학도 꽤 잘하는 야무진 학생인것 같은데...집에와서 그 아이 아냐고 물어보니 한참 생각하더니 응..성실한 것 같아요! 그게 끝.. 아무 감정 관심이 없네요.

마무리 우리집 막내이야기..

막내는 중3(9학년)인데요. 초등학생 여자애 영어 과외를 해주고 숙제를 워드로 아에 문장에 단어 채워만들기 같은 시험문제를 본인이 만들어서 아이한테 프린터해서 가져다주고 있었어요.

프린터 하는걸 보고..제가 책을 만들어주네 했더니...

얼마 후에 딸아이는 초등학생 아이엄마한테, "아줌마, 영어문제지 책, 이 책 사주고 아이가 공부하면 좋을것 같아요! 저도 어릴때 이런 책 공부했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라고 이야기했다고 하네요. ㅎㅎ

사실 저한테 하는 말은, 본인은 어릴때 초등 1-2학년때 아에 공부를 안했기에 학교 선생님이 뭔말하시는지 하나도 몰랐었다고 그 여자애는 자기보다 훨씬 쉽게 공부한다고 고백하더라구요. (<-- 고백해주어서 고맙다)

제가 소개해준 네이버 웹툰으로 한글을 뗀 딸아이.. 귀여워요 귀여워!!

아이들은 참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열심히 살고 있구나...멋지네 다들!! 하는 생각이 잠시 들었어요.



14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747 일상/생각자위에 관한 옛날 이야기 6 + 하트필드 20/07/04 753 9
    10737 일상/생각수출 계약서 만드느라 미쳐가는 중입니다. 4 집에가고파요 20/07/02 355 1
    10729 일상/생각머리 아픈 질문. 자유주의자에게 학문이란? 19 sisyphus 20/06/29 603 0
    10728 일상/생각그냥 써보는 그냥 일상 7 쉬군 20/06/29 459 19
    10726 일상/생각취업면접 오실때 노쇼는 하지 말아주세요. 28 집에가고파요 20/06/29 1177 0
    10706 일상/생각자격은 없다. 94 절름발이이리 20/06/22 2839 36
    10705 일상/생각피서가야할 날씨네요 3 필교 20/06/22 373 0
    10696 일상/생각85일간의 연애 29 거소 20/06/17 1616 60
    10688 일상/생각니들도 선생이냐 46 SCV 20/06/15 1268 5
    10687 일상/생각우리나라 만큼 살기 좋은 나라도 없다 88 이그나티우스 20/06/14 2724 5
    10685 일상/생각재미난 지인이 하나 있습니다. 12 nothing 20/06/14 1264 2
    10683 일상/생각참 사람 맘은 쉽게 변한다.. 23 whenyouinRome... 20/06/13 1174 42
    10677 일상/생각[주식] 저만의 개똥철학 10 존보글 20/06/12 638 6
    10675 일상/생각JK롤링, 해리포터·헤르미온느와 설전.."트랜스젠더는 여성 아냐" 11 토끼모자를쓴펭귄 20/06/12 1181 2
    10672 일상/생각인맥 같은 건 만들 줄 모르는데... 16 이그나티우스 20/06/10 1204 2
    10668 일상/생각일장춘몽 - 34일 간의 연애기 3 26 BigBlur 20/06/09 634 7
    10666 일상/생각일장춘몽 - 34일 간의 연애기 2 19 BigBlur 20/06/08 651 2
    10662 일상/생각일장춘몽 - 34일 간의 연애기 1 12 BigBlur 20/06/08 639 6
    10661 일상/생각없으면 만들면 되지. 17 집에가고파요 20/06/07 844 7
    10656 일상/생각오랜 미국생활러가 느낀 한국 전세, 월세 부동산 시장의 신기한 점 36 cogitate 20/06/06 1373 1
    10655 일상/생각공부하다 심심해 쓰는 은행원의 넋두리 썰. 10 710. 20/06/06 1056 30
    10654 일상/생각어느 이민자가 보는 시스템적인 문제 12 풀잎 20/06/06 963 18
    10653 일상/생각흑인들이 죽을 수밖에 없는 국가 미국 16 가람 20/06/05 1554 58
    10648 일상/생각나는 나와 결혼한다? 비혼식의 혼돈 15 sisyphus 20/06/03 1368 0
    10645 일상/생각군대 다녀온 복학생 20 명이 한 반이 되면 생기는 일 5 네임드 20/06/03 950 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