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1/08 15:14:43
Name   트린
File #1   final(small).jpg (182.3 KB), Download : 8
Link #1   https://page.kakao.com/home?seriesId=53664245
Link #2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sherlock
Subject   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셜록 홈즈를 처음으로 접한 것은 국민학교 3학년 때로 기억해요.
친한 친구네 집에 가서 과자 먹고 놀다가 뭐 더 재미난 거리 없나 하고 두리번거리니
책을 건네더라고요. 제목은 <명탐정 셜록 홈즈>.
얇고 볼품 없는 오래된 표지에 별 기대 없이 펼친 저는 몇 시간이 지나서 친구 사이에
전권도 못 빌려줘? 하고 억지를 쓰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2014년 더웠던 여름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다음 웹툰에 입성하기 위해 그림 작가분과 만나 회의를 하던 참이었습니다.
얼음 넣은 에스프레소 한 잔이 아쉬운 날이었어요. 허겁지겁 역에서 가까운 카페로 들어갔죠.
그림 작가가 말합니다.

“그럼 무얼 해 볼까요?”

저는 미리 준비해 온 노트를 내밉니다. 기획안이 잔뜩 들어 있는 물건이죠.

“OO는 어떨까요. OOO는 OOO와 만나서 모험을 떠나는데-”
“그건 좀 흔한 것 같아요.”

몇 개가 더 오간 후.

“그럼 셜록 홈즈는 어떨까요? 제가 대1 때 써놓은 건데 홈즈 친구 왓슨이 여자예요.
싸움을 정말 잘해요.”
“……느낌 있는데요?”


이렇게 해서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다음 웹툰 <셜록 : 여왕폐하의 탐정>이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무려 스팀 펑크에 셜록을 섞은 물건이었죠.


비틀리고 어둡고 암울하고 반항적인 문화사조, 즉 펑크에 대한 동경은 어렸을 때부터 있었어요.
중학교 때 영화 <블레이드 런너>를 우연히 본 뒤로 사이버 펑크라는 장르를 처음 알게 되었고, 그 암울한 장면들과 배경에 무언가 홀린 것처럼 DVD를 사서 열 번 넘게 영화를 관람했죠.
사이버 펑크에 대한 동경은 자연스레 펑크 전반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서 드디어 스팀 펑크란 장르를 만나게 됩니다.

스팀 펑크는 보통 18, 19세기를 배경으로 20세기나 그 이상의 과학 기술력이 있는 세계를 그리는 장르입니다. 빅토리아 시대의 영국이 배경인 경우가 굉장히 많고, 전기 대신 엄청나게 발달한 증기기관이나 마법, 마법 같은 과학이 대신한 곳이죠.

스팀 펑크의 매력은 고풍스러운 가운데 우리와 역사가 비슷한 세계가 어떻게, 왜 바뀌었나를 보여준다는 점에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그것을 보고 즐기면서 역사가 분기한 부분에 대한 고찰과 교훈도 함께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설명과 이론을 넘어서서 제게 가장 기억에 남고 감동적이었던 스팀 펑크 장르의 첫 작품은 다름 아닌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였어요.
에반겔리온을 만들었던 가이낙스 사가 1990년 초반에 만든 이 작품은 NHK에서 쥘 베른의 장편 소설 <해저 2만리>를 애니화 해 달라는 주문을 받고, 해당 금액을 착복하다시피 활용하며 원작의 스토리와 설정을 제멋대로 뜯어고치고 손봐 만든 애니메이션입니다.

발명가인 장이란 소년이 정체불명의 돌 블루워터를 가진 소녀 나디아를 만나고, 블루워터를 노리는 그랑디스 일당에게 쫓기는 걸 구해 주면서 이야기가 시작되죠. 처음에는 일반적인 시대상을 따르는 척하더니 뒤로 갈수록 고대 아틀란티스 대륙의 과학력을 이어받은 두 조직이 나와 엄청난 과학력으로 이뤄진 병기를 가지고 바다에서 우주까지 전 공간에서 전투를 개시하는 명작입니다.

여기서 저는 능글맞은 캐릭터의 필요성, 귀여운 캐릭터의 필요성, 극 초반과 중반에는 미야자키 하야오나 디즈니처럼 주인공들이 웬만해서는 다치지 않고 밝고 건강하게 가는 노선 등을 기쁘게 받아들입니다.그동안 편집자로 활동하며 간간이 취미처럼 창작하는 작품은 어두운 이야기와 구성, 전개, 설정을 선호하는 편이었어요.

하지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일을 좋아하던 저는 계속해서 같은 톤을 이어간다는 점은 본인의 한계를 본인이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사실 개인적인 성찰보다는 어둡고 잔인한 이야기를 내내 만들어서 질렸을 가능성이 큽니다. 밝은 물을 하고 싶어진 거죠. 여기에 추가로 각종 첩보 관련 영상물과 도서를 훑으며 셜록 웹툰을 시작할 준비를 마쳤어요.

해당 작품은 운 좋게 인기를 끌어 조회수는 총 2천만 클릭이었고, 미국과 프랑스의 웹툰 사이트와 앱에 연재되는 기쁨도 누렸습니다. 항시 좋은 일만 있는 건 아니어서 반대 급부로 시즌1 그림 작가분은 건강을 잃고 오래 쉬셔야 했고, 시즌2 그림 작가분은 시즌1 캐릭터를 이어 그려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리즈 연재를 그만두셨죠.
그러나 그 모든 것을 시작한 저는 작품과 세계관에 책임을 지고, 이 시리즈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생각뿐입니다. 그리고 그 결과가 이번 카카오 페이지 재 연재이고, 앞으로 이어질 작품들입니다. 뭐 결국 소설로 시작한 작품의 답은 소설이 아니겠어요?
셜록에 대한 새로운 해석, 새로운 세계가 궁금하신 분은 링크를 참고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광고글 죄송합니다.












60
  • 화이팅!!!
  • 넘모멋있어요
  • 춫천
  • 내 학창사절 친구들과 활발한 덕질을 할 작품을 만들어주신 작가니뮤ㅠㅠ
  • 저자광고는 언제나 환영이야!
  • 무분별한 광고 추천
  • 작가님 화이팅!
  • 멋있어요!!!
  • 대뱍나실꺼에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03 6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1 흑마법사 20/05/27 414 0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5 분투 20/05/27 480 11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2 cogitate 20/05/26 793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595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254 6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0 DX루카포드 20/05/26 997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4 유럽마니아 20/05/26 253 1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548 29
10618 사회커뮤니티의 빅브라더 (수정) 17 sisyphus 20/05/25 906 0
10617 도서/문학도서 리뷰 - 우울증 관련 두 권의 책 추천 6 풀잎 20/05/24 482 6
10616 기타[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김치찌개 20/05/24 198 3
10615 오프모임[오프모임]5/29일 금요일 가로수길 리북집 7시반 55 소주왕승키 20/05/23 941 5
10614 정치국회의원들이 악법을 통과하면 제지할 수 없는게 19 루이보스차넷 20/05/22 885 1
10613 경제ETF 이야기 - 2.5 - SPY, QQQ 너무 비싸요! 싼거 좀 알려주세요! 존보글 20/05/22 233 4
10612 역사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3 유럽마니아 20/05/22 441 3
10611 음악[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4 김치찌개 20/05/22 104 0
10610 경제ETF 이야기 - 2. 나스닥 100 추종 QQQ - 뭐가 그렇게 잘났는데? 4 존보글 20/05/22 321 1
10609 과학/기술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759 7
10608 기타드라마 부부의 세계 4 김치찌개 20/05/22 325 0
10607 음악Soda Stereo - Sueles Dejarme Solo 2 루이보스차넷 20/05/21 101 0
10606 일상/생각동시성의 상대성 6 시뮬라시옹 20/05/21 440 2
10605 정치달이 차면 기운다. 12 쿠쿠z 20/05/21 569 0
10604 정치정치에 대한 딜레마 10 루이보스차넷 20/05/21 536 0
10603 스포츠호나우두의 바르셀로나 시절은 어떠했는가 (데이터) 6 손금불산입 20/05/20 361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