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 게시 가능한 언론사 화이트리스트를 적용중입니다. 관련 공지보기
Date 19/09/07 09:01:00
Name   The xian
Subject   장관 후보자 7명 중 6명 보고서 채택 못해..공은 靑으로
https://news.v.daum.net/v/20190907083004122

조국 후보자가 모든 이슈를 독차지하고 있어서 가려져 있는, 나머지 다섯 명의 후보자.
이들의 경우 일부 후보자는 좌파 운운하면서, 일부 후보자는 자질 문제를 들어서
1차 기한 동안 자유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했고 재송부 기간에도 딱히 달라진 게 없습니다.

문제는 그 채택 거부 사유가 과연 조국 후보자처럼 이야기라도 될 만한 내용인가 하는 것인데.
좌파 운운하는 소리는 믿고 걸러야 될 건이고, 자질 문제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뉴스로 접한 바로는
그저 자유한국당이 비토를 놓기 위해 적당히 둘러댄 소리 정도에 지나지 않아 보입니다.

조국 후보자 이슈가 청문보고서 미채택의 이유라고 보는 것도 어폐가 있는 게,
이미 채택된 김현수 장관의 사례도 있고,
조국 후보자와는 달리 1차 기한 내에 인사청문회도 했던 후보자들입니다.

그래서 저는, 기사에서는 [못 했다]고 하는데. 이건 [안 한 것]에 더 가깝다고 봐야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언론에서는 또 다시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하고 임명 강행을 했다고 쓰겠지요.
그러면서 이명박근혜 정부보다도 국회와 협치가 안 되고, 불통한다고 비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 그런 강행 결정 뒤에 숨어 있는, 청문보고서를 아예 채택 거부한
국회의 직무 태만과 자유한국당의 만행에 대해서는 과연 쓰는 언론이 몇이나 될지 모르겠습니다.


- The xian -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0295 정치與, '윤미향 의혹' 첫 공식 입장.."사실관계 확인 후 판단" 2 empier 20/05/20 371 0
20294 정치위안부 할머니들 "정대협, 中서 정체불명 피해자 6명 수입" 5 원영사랑 20/05/20 369 0
20293 사회경향신문이 40년 만에 사과했다 늘쩡 20/05/20 421 2
20292 사회"양심적 병역거부" 20대..1심 "전쟁게임 즐겨놓고" 유죄 90 무적의청솔모 20/05/20 1409 0
20291 스포츠엘 클라시코 수만 관중 ‘드론 폭탄’에 당할 뻔 3 swear 20/05/20 343 0
20290 사회"윤미향, 정대협 대표 맡은 뒤 돈벌이에 열중…위안부 퍼포먼스화" 2 DX루카포드 20/05/20 364 5
20289 문화/예술이문열 인터뷰) 신이 없는 세상과 신이 있는 세상 중 신을 희망하므로 나는 유신론자다. 4 알료사 20/05/20 481 10
20288 정치춘천서 낙선 김진태 "비영리 법인 만들어 정치 활동 계속" 1 Schweigen 20/05/19 540 0
20287 과학/기술다시 한겨울' 강원 산간에 때아닌 눈..설악산 2cm 쌓여 6 Schweigen 20/05/19 408 0
20286 정치윤미향 논란 선긋는 이해찬 "이정도 가지고..심각하진 않다" 15 empier 20/05/19 909 7
20284 정치"정대협 악당" 심미자 할머니, 정대협은 피해자 명단서 뺐다 9 Blackmore 20/05/19 909 0
20283 정치윤미향, 후원금 받고도… “위안부 할머니 美 활동 체류비 교민이 냈다” 9 원영사랑 20/05/19 655 2
20282 사회헌재, '에듀파인 강제 반발' 사립유치원 헌법소원 심리 착수 3 empier 20/05/19 324 0
20281 기타트럼프 "코로나19에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먹어" 4 o happy dagger 20/05/19 687 1
20280 사회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9 empier 20/05/19 523 1
20279 국제미 바이오기업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항체 형성" 2 swear 20/05/19 394 0
20278 사회공포·슬픔 서린 경비원 음성 유서 "맞으면서 약으로 버텼다" swear 20/05/19 349 0
20276 사회“정의연 ‘윤미향 1인 체제’가 문제 키웠다” 23 늘쩡 20/05/18 1183 0
20275 정치미래한국당, 윤미향에 "강하게 버텨달라" 14 토끼모자를쓴펭귄 20/05/18 1105 0
20274 정치[양낙규의 Defense Club]조용히 연기된 해상사격훈련 왜? 등 5 Schweigen 20/05/18 391 1
20273 사회계약서에 있던 지하주차장 사전입주때 가보니까 없어... "오타였다" 13 자크 20/05/18 762 0
20272 의료/건강정부 "이태원 클럽 감염, 추적속도가 확산속도 따라잡아" 15 T.Robin 20/05/18 1036 0
20271 정치윤미향 "2012 아파트 경매 위해 전에 살던 아파트 팔아" 15 DX루카포드 20/05/18 873 0
20270 의료/건강'개 후각'으로 코로나19 잡는다..美·英서 탐지견 훈련 6 곰곰이 20/05/18 378 0
20269 국제소더비 경매 나온 조던의 농구화, 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2 다군 20/05/18 266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