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 게시 가능한 언론사 화이트리스트를 적용중입니다. 관련 공지보기
Date 19/12/03 00:10:00수정됨
Name   늘쩡
Subject   숨진 수사관 “가족 배려 바라” 윤석열에 따로 유서… 檢 별건수사 압박 있었나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202135703016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707162150005

[타투이스트 김건원씨는 문신을 새겨줘 병역 4급 판정자의 병역기피를 도왔다는 이유로 검찰에 의해 기소되었다.
다행히 병역기피의 혐의는 벗었지만 검찰은 끝내 그녀를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5조로 다스려 기소했고
결국 징역 1년, 벌금 300만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전 여전히 검찰이 회색지대를 판별할 1차적 권한을 독점하고 있다는 사실이 개인을 위협한다고 생각합니다. 원하는 누구에게든 죄를 물을 수 있는, 죄를 캘 수 있는 전능한 존재인 거죠.
그래서, 현재 상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반대하는 견해는 필히 대안을 동반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수구 권력 수호 의견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3 Toby 16/09/01 9270 3
22417 의료/건강거제·고성·통영 해역서 굴 노로바이러스 확인…“가열 조리해 먹어야” 11 + 다군 20/11/27 377 0
22416 정치 "'강기정 5천만 원' 증언 잘했다"..김봉현 칭찬한 검사 3 + 토끼모자를쓴펭귄 20/11/27 563 0
22415 정치文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산자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신설 10 + 사악군 20/11/27 634 9
22414 의료/건강"국내서 '다른 유형' 코로나19 재감염 사례 확인"(종합) 1 + 다군 20/11/27 248 0
22413 경제사상 최대증시에…올해 거래세입 두배 는다 1 + swear 20/11/27 203 0
22412 IT/컴퓨터SKT의 새로운 사명은 '티모'?···상표 출원 3 + swear 20/11/27 225 0
22411 사회전세대란이 부른 비극… 30대 남편, 아내 살해 뒤 투신 11 + swear 20/11/27 667 0
22410 사회"우울증 때문에" 중학생 아들 수면제로 재운 뒤 살해한 엄마, 징역 16년 1 swear 20/11/27 358 0
22409 의료/건강신규확진 569명 이틀째 500명대…지역 525명 3차유행 전방위확산 5 구밀복검 20/11/27 515 0
22408 사회성소수자는 ‘격리 수용’이 원칙? 법무부의 황당한 지침 23 구밀복검 20/11/27 752 0
22407 문화/예술송강호/김민희, 뉴욕 타임스 21세기 최고 배우 25인 선정 5 구밀복검 20/11/27 428 0
22406 국제추수감사절 경고 무색…미 600만명 항공기 대이동에 후폭풍 예고 1 다군 20/11/27 262 0
22405 정치"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52 + 과학상자 20/11/26 1107 0
22404 스포츠NC 김택진, 우승 트로피 들고 최동원 영정 찾은 까닭은? 6 알겠슘돠 20/11/26 435 0
22403 사회대기업 간부가 교제 여성 사촌동생 성폭행…검찰 넘겨져 4 다군 20/11/26 661 0
22402 사회조주빈 1심서 징역 40년... '박사방' 범죄단체 인정 17 구밀복검 20/11/26 689 0
22401 사회사흘째 두자릿수 확진 부산 27일 0시 거리두기 2단계 수준 격상 2 다군 20/11/26 430 0
22400 국제中 왕이, 강경화 회담 24분 지각...美 장관 늦었다고 면박 주더니 3 열린음악회 20/11/26 590 0
22399 사회"마스크 써주세요"에 버럭한 손님, 알고 보니... 4 swear 20/11/26 692 0
22398 의료/건강실수가 행운을 가져왔다?…아스트라제네카 백신효능에 의심 증폭 3 + 다군 20/11/26 465 0
22397 경제"이래서 강남 아파트 안판다"..대표 사례된 김상곤 전 부총리 5 Leeka 20/11/26 619 0
22396 의료/건강척추 MRI 건보 적용 내년으로 연기…"과다 이용 통제장치 마련" 10 다군 20/11/26 541 0
22395 스포츠마라도나 심장마비 사망 14 구밀복검 20/11/26 577 0
22394 사회"빌라는 무조건 NO?" 전세난에도 매입임대 청약 미달 난 이유 17 Leeka 20/11/25 1025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