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 게시 가능한 언론사 화이트리스트를 적용중입니다. 관련 공지보기
Date 20/06/01 18:51:43
Name   토끼모자를쓴펭귄
Subject   문무일의 결론 뒤집은 윤석열...'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검사들 불기소
https://www.ajunews.com/view/20200601144901078

검찰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 조작 의혹과 관련해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불기소 처분을 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문무일 전 검찰총장 당시 검찰과거사위원회 조사결과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도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지난 4월 20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수사 지휘 검사였던 이문성(현 수원고검 근무)·이시원씨(현 변호사)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무고· 날조 등)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앞서 지난해 2월 유우성씨는 불법감금, 가혹행위, 증거위조 등 간첩 조작을 한 혐의로 국정원 수사관 4명과 조사과정에 개입한 성명불상의 수사관들과 수사·공판을 맡은 검사 2명을 국가보안법·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1년여간 수사를 거쳐 지난 4월 20일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검찰의 불기소 처분 결정문에는 “해당 검사들은 (증거가) 위조된 사실을 알지 못하였고, 국정원의 직원이 위조까지 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하였다고 변소한다”며 "(검사들은) 선양총영사관에 공문을 발송하여 (위조 증거를) 받은 점을 고려하면 (증거조작) 사실을 알았다고 보기 어렵다”는 등의 내용이 기재돼 있다. '유우성씨의 진술만으로는 피의사실을 인정하기엔 증거가 부족'하기 때문에 해당 검사들이 설명한 "검사들도 국정원에 속았다"는 항변을 뒤집을 수 없다는 것.



- 현 검찰이 4월 20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수사 지휘 검사였던 이문성, 이시원씨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무고, 날조 등)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는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것은 문무일 전 검찰총장 당시 검찰 과거사위원회 조사결과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결정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 과거 검찰 과거사위원회에서는 해당 검사들이 이 사건의 증거 조작에 깊이 관여해왔으며, 증거 조작 사실을 이미 사전에 인지하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았다. 특히 국정원 합신센터 조사과정에서 유가려씨에 대한 가혹행위, 변호인의 접견교통권 침해, 유력한 증거가 될 수 있는 사진 및 진술 등의 의도적인 은폐 및 지연 제출, 허위로 작성된 영사 확인서에 대한 검증 소홀 등등을 확인한 바 있다.

- 하지만 현 검찰은 가해자들에 대한 강제 수사 없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해당 검사들이 증거가 위조된 사실을 알지 못하였고, 국정원 직원에게 속았을 뿐이라고 판단하였다. 증거 부족으로 인해 '검사들도 국정원에 속았다'는 항변을 뒤집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다.

아주경제신문 단독 기사입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에 대한 과거 검찰이 내린 결론을 현 검찰이 뒤집어서 불기소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 기사대로라면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2 Toby 16/09/01 8236 3
20978 정치 "박원순 뜻 기억" 서울 곳곳에 현수막 내건 민주당 17 + swear 20/07/11 400 0
20977 문화/예술출판계의 블루오션, 몽골사 20 + 기아트윈스 20/07/11 362 0
20976 사회[김소영의 어린이 가까이]아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스스로 되뇌이며 올바른 길을 찾는 것 2 + 기아트윈스 20/07/11 147 6
20975 사회"간장 1리터 먹이고 몸에 침뱉어" 윤일병 숨진 사단서 또 가혹행위 5 + Schweigen 20/07/11 290 0
20974 국제이스탄불 성소피아, 85년만에 '박물관' 취소…모스크로 전환(종합2보) 7 + Bergy10 20/07/11 480 0
20973 사회백선엽 장군 별세 12 + Fahrenheit 20/07/11 888 0
20972 사회박원순 없는 서울시..그린벨트·35층 제한 풀리나 23 + 고기먹고싶다 20/07/10 1185 1
20971 정치"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넘어 20 + 맥주만땅 20/07/10 1270 3
20970 경제어머니 계좌로 주식사서 '매수' 리포트 낸 애널리스트 실형 6 + 맥주만땅 20/07/10 597 0
20969 정치정의당 류호정 "피해여성 외롭지 않아야.. 박원순 조문 않겠다" 25 고기먹고싶다 20/07/10 1661 19
20968 국제미 구조견 옆집 불나자 주인 깨워..잠자던 이웃 살려 5 먹이 20/07/10 368 1
20967 정치경찰 "박 시장 고소인 2차가해 우려..적극 신변보호 검토 9 swear 20/07/10 786 0
20966 외신한국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죽음과 어뷰즈 컬쳐 기아트윈스 20/07/10 286 7
20965 사회마스크 써달라는 역무원 폭행 후 도주…경찰, 용의자 추적 15 swear 20/07/10 593 0
20964 국제F-22 랩터 기밀, 한국업체서 빼돌렸나.. 한국인 임원 美서 기소 1 맥주만땅 20/07/10 450 0
20963 경제'고기 빨기' 공분 부른 송추가마골, 시정명령·과태료 30만원 처분 받아 11 먹이 20/07/10 610 0
20962 사회학교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범인 잡고 보니 '선생님' 9 the 20/07/10 610 0
20961 방송/연예미처 몰랐다 이렇게 잘할 줄 ‘수발놈’ 광희 18 벨러 20/07/10 1030 4
20960 정치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 수사종결 36 하트필드 20/07/10 1910 8
20958 정치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30 OshiN 20/07/10 2070 1
20957 국제몸이 불타는 상황에서도 아들 집 밖으로 던지고 숨진 엄마 4 swear 20/07/09 618 3
20956 정치박원순 유서 발견…현장 드론 투입 예정 5 쿠팡 20/07/09 1103 0
20955 정치"박원순, 지속적 성추행... 대화록 제출" 비서 고소장 8 이그나티우스 20/07/09 1155 0
20953 정치“박원순 서울시장 유언 남기고 나가” 딸이 경찰에 신고 36 연구실지박령 20/07/09 2800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