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문 게시판입니다.
Date 20/02/13 11:47:07
Name   [익명]
Subject   성인 이후의 친구에 대한 궁금증 입니다
올해로는 28살 입니다.
어릴적에는 서로 마음이 맞으면 그게 친구라는것이
저의 주관적 친구라는 개념이였지만 20대가 되고
성인이 되고서부터 친구란 사업적으로 도움을 주고
받는 관계가 친구라는 개념으로 여기게 변모하게
되었습니다.

이따금씩 오래만에 만난 친구들의 저에 대한 반응은 어릴때 그대로라고 말들 하지만 사실은 제가 그렇게
아직까지는 세월의 때를 묻지 않았다 라고 가면 쓰듯이 보여주는거고 실상은 친구들 제외하고 다른 인간관계에서는 나의 이득을 위해서 경쟁 하거나 싸우거나 하면서
성격이 많이 거칠어졌습니다(어머니께서 말씀해주셨네요)

친구들 앞에서는 가면 쓰고 다니는거에는 큰 불편함은
없고 오히려 어릴적 동심으로 돌아간듯한 기분이라
크게 신경을 쓸 요소가 하나도 없었지만 올해 들어서
부터 친구들과의 사이에서도 내가 손해를 보느냐 이득을 보느냐 저울질을 시작하게 됐다는것이 고민입니다

예로 알려드리자면 제 사업에 도움이 되는,될거라는
친구라고 판단이 되면 가면을 쓰고서 잘 대할수가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은 가면이고 뭐고 성인이 되고서 갈고닦았던 공격적인 성질이 물새듯이 흘러나오면서 서로 감정이 상해지는 상황이 되고 연락이 뜸해지게 되는게 좀 고민입니다.

몇명 친구랑은 이렇게 좀 멀어졌지만 보통 관계는 아닌
사이라서 다시 가까워지면서 모두 해결이 되었지만
이제는 친구라는 것에도 금전적, 시간적 이득이라는
색안경으로 바라보게 되어서 좀 걱정이 됩니다.

저는 취미활동도 궁극적으로는 저한테 도움이 되는
운동이나 자격증 따기 같은거에 좀 끌리고 친구들은
스타나 롤 같은 게임이나 음주를 즐기는데 저는 이러한게 자기관리 로써는 도움이 안된다고 여겨서 동네친구 인데 사업적으로 엮인 관계인 친구들 하고면 스타나 롤
술자리를 가지지만 그냥 단순한 친구들같은 경우에는
안나간다고 거절하면서 서로 감정이 상하고 그러했습니다.

그냥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이제는 페이커가 요즘 어떠니 드라마가 어떠니 등등의 이야기 보다는 돈 얘기 하는게 더 좋아서 그러한 친구들과 어울리게 되어가는데
(직장 다니더거나 금수저라 일찍 사업 시작한 친구들)

아직 취업을 못했거나 준비중이거나 공시,고시생이거나
하는 친구들이랑은 어릴때에는 죽이 잘 맞고 어울렸었는데 지금은 서로 얘기를 하여도 서로 반응이 시큰둥 하니까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서로 멀리하고 싶어해지고.....

친구를 평등하게 안바라보고 차별적으로 바라보게 되어가는건가 싶은데 그러기는 또 싫고 하여서 생각이 좀
복잡해집니다.

조언이든 욕(?)이든 말씀 해주시고 싶은게 있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질문 게시판 이용 규정 9 Toby 15/06/19 7891 1
8807 연애지쳐가는 연인과의 관계 8 + 리키 20/02/17 271 0
8806 IT/컴퓨터화면에 검은색 선이 생겼어요 3 + 카야 20/02/17 89 0
8805 과학통계 수학 질문입니당 2 호라타래 20/02/17 167 0
8804 여행제주 올레길 코스 추천해주세요 예방약학 20/02/17 46 0
8803 진로숙원을 포기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 있나요? 15 불타는밀밭 20/02/16 592 0
8802 의료/건강마스크 어디서 구매하시나요?? 6 swear 20/02/16 230 0
8801 기타가방에 평소 어떤 물건들을 갖고 다니시나요? 18 [익명] 20/02/16 313 0
8800 여행강남역 근처 원데이클래스 할 만 한게 뭐가 있을까요?? 2 [익명] 20/02/16 257 0
8799 의료/건강삼성 공청기 쓰시는 분? 흥차넷 20/02/15 149 0
8798 IT/컴퓨터노트북 저장 용량 관련 2 [익명] 20/02/15 150 0
8797 의료/건강알바생이 이번주말에 일본에 다녀옵니다. 22 swear 20/02/15 601 0
8796 연애정관수술 사실을 연애 상대에게 알려야 할 의무가 있을까요? 14 [익명] 20/02/15 795 0
8794 여행미국 서부여행 가보신 분들 있을까요? 11 [익명] 20/02/15 316 0
8793 연애좋아하던 누나를 손절해야할까요 25 [익명] 20/02/15 1028 0
8792 IT/컴퓨터고스트같은 복원 기능이 필요합니다. 7 소반 20/02/14 157 0
8791 기타이베이 판매 관련하여 질문드려요 copin 20/02/14 77 0
8790 의료/건강탭볼 일반인이 해도 되나요? 3 흥차넷 20/02/14 334 0
8789 의료/건강어깨가 아파요 도와주세요 ㅜㅜ 5 Donna 20/02/13 292 0
8788 문화/예술리디셀렉트로 읽을 만한 책이 있을까요 [익명] 20/02/13 152 0
8786 기타진짜 미쳤다/개쩐다/오졌다 싶은 비문학 추천 부탁드립니다. 24 [익명] 20/02/13 739 0
8785 기타성인 이후의 친구에 대한 궁금증 입니다 17 [익명] 20/02/13 619 0
8784 IT/컴퓨터ITQ 엑셀과 액세스 C등급을 따야합니다. 2 [익명] 20/02/12 163 0
8783 기타대구 사격장 권총 사격 [익명] 20/02/12 245 0
8782 의료/건강안과 추천 3 무더니 20/02/12 159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