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8/30 16:21:52
Name   아침커피
Link #1   https://crmn.tistory.com/103
Subject   한복의 멋, 양복의 스타일
(작년 이맘 때쯤, 추석 직후에 쓴 글입니다)

추석 때 짐 정리를 하던 중 17년 전에 입던 한복이 나와서 옛 생각을 떠올리며 입어봤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그 때와 비교하면 몸무게가 10kg 넘게 늘었는데도 한 치의 어색함 없이 맞춤복처럼 잘 맞았습니다. 마침 그 당시에 입던 청바지도 나와서 입어봤는데 단추조차 잠기지 않아서 제대로 입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 맞추었던 양복이 체중이 고작 몇 kg 늘자 안 맞게 되어서 수선했던 일도 생각나네요.

세계 어느 나라든 박물관에 가면 그 나라의 전통 의복을 볼 수 있습니다. 옷이 문화를 반영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한복과 양복을 비교하면 한국과 서양 문화의 차이를 알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한복은 옷이 사람에 맞춥니다. 허리는 두 사람이 들어갈 정도로 통이 크게 되어 있어서 남는 길이를 몸에 둘러 감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17년 전의 내가 입으나 몸무게가 10kg에 추가로 추석 음식만큼 늘어난 지금의 내가 입으나 그저 겹쳐서 몸에 두르는 길이만 짧아질 뿐 한복 바지는 딱 맞게 되어 있습니다. 허리띠도 필요한 대로 길이를 조절해서 묶으면 됩니다. 두루마기의 옷고름도 길면 긴 대로 짧으면 짧은 대로 자연스럽게 늘어뜨리는 게 한복의 멋입니다.

양복은 사람이 옷에 맞춥니다. 기성복이 아니라 맞춤복이라고 해도 양복은 한 번 만들어지면 그 옷에 사람이 맞춰야 합니다. 흔히들 말하는 양복의 핏(fit)은 한 치의 여유도 허락하지 않습니다.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도 디올 옴므를 입으려고 다이어트를 해야 했다는 에피소드가 양복의 특징을 잘 보여줍니다. 양복은 벨트를 조이고 넥타이를 꽉 매야 하는 옷입니다. 그래서 양복을 잘 입으면 멋이 아니라 무슨 브랜드 이름마따나 스타일이 납니다. 스타일과 석판에 무언가를 긁어서 새긴다는 뜻의 스타일러스(stylus)는 어원이 같습니다. 이어령 선생님이 언급한 대로 나를 긁고 깎아내서 만들어내야 하는 것, 한번 새겨지면 변형을 허락하지 않는 것이 스타일입니다.

그래서 한복과 양복이 다르고 멋과 스타일이 다릅니다. 멋이 아니라 스타일을 따르게 되면서 사람들이 옷 입는 것이 많이 비슷비슷해졌습니다. 개성을 따른다고 하지만 이미 사회에서 개성이라고 용인되어 있는 정형(定形)을 따를 뿐인 경우가 많습니다. 대충 입는 것 같아도 정해진 방식대로 대충 입어야 하는 것이 현대 한국 패션이고 한국 패션의 비극입니다.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이라는 제목의 수필에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덕수궁(德壽宮) 박물관에 청자 연적이 하나 있었다. 내가 본 그 연적(硯滴)은 연꽃 모양으로 된 것으로, 똑같이 생긴 꽃잎들이 정연(整然)히 달려 있었는데, 다만 그 중에 꽃잎 하나만이 약간 옆으로 꼬부라졌었다. 이 균형(均衡) 속에 있는, 눈에 거슬리지 않는 파격(破格)이 수필인가 한다."

피천득 선생님이 눈에 거슬리지 않는 파격이라고 했던 혼자서 옆으로 꼬부라진 꽃잎 하나를 저는 한국인의 정서 속에 존재하는 멋이라고 봅니다. 정해진 규칙, 즉 정해진 스타일에 답답함을 느끼고 누가 뭐래도 내가 해보고 싶은 대로 청자 연적의 꽃잎 하나처럼 옆으로 꼬부라져 봐야 직성이 풀리는 그 한국인의 멋을 억누르지 말고 살려줘야 합니다. 그것을 '멋대로 한다'며 부정적으로 취급하지 않고 '멋지다'고 인정해주는 사회가 되어야 합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9-15 13: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5
  • 이거슨 문과의 글이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30 일상/생각아빠의 쉼 총량제 22 Cascade 20/11/13 1009 39
1029 정치/사회현 시대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_ 관심에 대해서 9 Edge 20/11/09 1023 10
1028 일상/생각팬레터 썼다가 자택으로 초대받은 이야기 19 아침커피 20/11/06 1580 32
1027 일상/생각오랜만에 고향 친구를 만나고 4 아복아복 20/11/05 474 12
1026 정치/사회툰베리가 당신의 변명을 들었습니다. 툰베리:흠, 그래서요? 34 코리몬테아스 20/11/03 1849 18
1025 일상/생각미국 부동산 거래 검색 이야기 8 풀잎 20/10/30 786 11
1024 정치/사회공격적 현실주의자 Stephen M. Walt 교수가 바이든을 공개 지지하다. 6 열린음악회 20/10/29 1041 12
1023 창작어느 과학적인 하루 5 심해냉장고 20/10/27 811 12
1022 체육/스포츠로마첸코-로페즈 : 초속과 변칙 5 Fate 20/10/18 734 8
1021 경제내집 마련을 위하는 초년생들을 위한 짧은 팁들 24 Leeka 20/10/21 1903 17
1020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1) 8 아침커피 20/10/19 1030 12
1019 꿀팁/강좌[사진]노출차이가 큰 풍경사진 찍기 - GND필터 사용하기 9 사슴도치 20/10/18 548 5
1018 철학/종교타이완바 세계사중국편 (5.4운동) 5 celestine 20/10/15 626 11
1017 체육/스포츠르브론 제임스의 우승은 그를 역대 2위 그 이상으로 위치시킬 수 있는가? 15 손금불산입 20/10/14 950 21
1016 창작사귀지도 않고 헤어진 제 친구의 연애 아닌 연애 이야기 31 아침커피 20/10/12 1729 15
1015 일상/생각그렇게 똑같은 말 1 머랭 20/10/06 1047 17
1014 기타30개월 아들 이야기 25 쉬군 20/10/05 1612 47
1013 일상/생각나는 순혈 오리지날 코리안인가? 50 사이시옷 20/10/05 1987 23
1012 문학토마 피케티 - 자본과 이데올로기 리뷰(아이티 혁명을 중심으로) 9 에피타 20/10/03 1025 21
1011 문화/예술여백이 없는 나라 13 아침커피 20/09/29 1650 33
1010 경제주식투자, 튜토리얼부터 레이드까지 37 기아트윈스 20/09/23 2265 26
1009 문화/예술초가집과 모찌떡과 랩실 7 아침커피 20/09/24 910 17
1008 일상/생각나는 대체가능한 존재인가 14 에피타 20/09/23 1550 25
1007 일상/생각가난해야만하는 사람들 53 rustysaber 20/09/20 2650 24
1006 기타온라인 쇼핑 관련 Tip..?! - 판매자 관점에서... 2 니누얼 20/09/16 1182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