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9/24 22:07:05
Name   아침커피
Link #1   https://crmn.tistory.com/98
Subject   초가집과 모찌떡과 랩실
중학생 시절 국어 시간에 잘못된 언어 습관의 예로 초가집, 역전 앞 등의 표현을 배웠던 기억이 납니다. 초가(草家)의 가(家)가 집 가 자이니 초가집이라고 하는 것은 같은 말을 두 번 반복하는 셈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그 논리는 이해는 갔지만 무언가 개운치가 않았습니다. 무의식중에 풀리지 않은 찝찝함이 있어서 그랬는지 그 후로 가끔씩 같은 말이 여러 번 반복된 단어들을 발견하면 생각에 빠지곤 했습니다. 손수건의 수(手)는 손 수 자이니 그러면 손수건과 수건이 같은 건가? 그런데 건(巾)이 수건 건 자이니 그러면 수건과 건도 같고, 결국 손수건은 건인가? 영지(靈芝)버섯의 지(芝)는 버섯 지인데 그러면 영지버섯은 영버섯버섯인가? 국어학자들은 초가집이 잘못된 표현이라고 하는 것 처럼 손수건도 잘못된 표현이라고 하려나? 하고 말입니다.

초가집이 틀린 표현이라고 했던 국어학자들은 단어의 의미만 보고 가(家)와 집을 똑같다고 했습니다. 가(家)는 중국어에서 온 것이고 집은 순우리말이라는 차이를 보지 못한 것입니다. 아무리 뜻이 같더라도 새마을과 신촌과 뉴타운은 쓰임새가 다른 것인데 국어학자들은 그것을 보지 못한 것입니다. 역사학자나 사회학자 혹은 심리학자였다면 초가집과 초가가 같다는 주장은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초가 뒤에 쓸데없이 중복되이 맹장처럼 붙어 있는 것 처럼 보이는 집이라는 글자는 한국인들이 외래 문화를 받아들이더라도 고유 문화를 어떻게 해서든 남겨놓으려고 끈질기게 노력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천 년 넘게 중국으로부터 강한 영향을 받으며 살아왔지만 한국인들은 초가에는 집을 붙이고 역전에는 앞을 붙이고 수건에는 손을 붙이면서 끈덕지게 자기 문화를 남겨 왔습니다. 일제시대에는 모찌를 꿋꿋이 모찌떡이라고 불렀고 영어가 들어오기 시작했을 때에도 갱(gang)을 깡(gang)패, 캔(can)을 깡(can)통이라고 부르면서 순우리말을 어떻게 해서든 남겨 왔습니다.

2010년대 들어서 한국인 대학원생들이 랩을 랩실이라고 부르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2000년대에는 없던 말입니다. 랩은 연구실이니 랩실이라고 하면 연구실실이 된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저는 여기에서도 어떻게 해서든 한국 문화의 숨이 끊어지지 않게 하려는 한국인의 습관을 봅니다. 여기서 실(室)은 한자이긴 하지만 중국어가 아니라 한자 한국어로 쓰인 것입니다. 세계 학문의 사실상 표준 언어가 영어가 되어 버려서 논문도 영어로 쓰고 다른 나라 연구자들과 교류도 영어로 해야 하는 시대이지만 한국의 대학원생들은 꿋꿋이 랩 뒤에 굳이 실을 붙여서 랩실이라고 부르고 있는 것입니다. 초가집과 모찌떡과 랩실이 있는 한 한국인과 한국 문화는 지금껏 그래 왔듯 앞으로도 끈질기게 살아 남을 것입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0-05 21:0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7
  • 좋은글 감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5 일상/생각그렇게 똑같은 말 1 머랭 20/10/06 800 17
1014 기타30개월 아들 이야기 25 쉬군 20/10/05 1269 46
1013 일상/생각나는 순혈 오리지날 코리안인가? 48 사이시옷 20/10/05 1541 23
1012 문학토마 피케티 - 자본과 이데올로기 리뷰(아이티 혁명을 중심으로) 9 에피타 20/10/03 801 20
1011 문화/예술여백이 없는 나라 13 아침커피 20/09/29 1351 33
1010 경제주식투자, 튜토리얼부터 레이드까지 35 기아트윈스 20/09/23 1895 26
1009 문화/예술초가집과 모찌떡과 랩실 7 아침커피 20/09/24 736 17
1008 일상/생각나는 대체가능한 존재인가 14 에피타 20/09/23 1259 25
1007 일상/생각가난해야만하는 사람들 53 rustysaber 20/09/20 2264 24
1006 기타온라인 쇼핑 관련 Tip..?! - 판매자 관점에서... 2 니누얼 20/09/16 999 12
1005 일상/생각어른들 말씀 잘 듣고 공부 열심히 하는 착한 사람 되지 마세요. 26 Schweigen 20/09/07 2553 69
1004 철학/종교나이롱 신자가 써보는 비대면예배에 대한 단상 14 T.Robin 20/08/31 1162 6
1003 문화/예술한복의 멋, 양복의 스타일 3 아침커피 20/08/30 989 5
100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 맛의 구조와 설계 그리고 변주 - 1 21 나루 20/08/26 1536 14
1001 일상/생각타임라인에서 공부한 의료파업에 대한 생각정리 43 거소 20/08/25 3754 81
1000 일상/생각뉴스 안보고 1달 살아보기 결과 11 2020禁유튜브 20/08/18 2176 29
999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7) - 마이 리틀 섹시 포니 28 호라타래 20/08/18 1889 24
998 문화/예술술도 차도 아닌 것의 맛 7 아침커피 20/08/17 1168 19
997 요리/음식대단할거 없는 이탤리안 흉내내기. 15 legrand 20/08/16 1587 22
996 여행[사진多/스압]푸른 파도의 섬 - 울릉도 이것저것 20 나단 20/08/15 927 18
995 일상/생각풀 리모트가 내 주변에 끼친 영향 16 ikuk 20/08/12 1355 30
994 철학/종교최소한 시신은 없었다 6 아침커피 20/08/10 1659 17
993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4 아침커피 20/08/06 2514 48
992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1485 16
991 문학사랑하는 법 26 아침커피 20/07/28 1961 3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