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10/30 13:23:48
Name   풀잎
File #1   r1.JPG (37.9 KB), Download : 3
Subject   미국 부동산 거래 검색 이야기


레드핀 이야기가 나와서 글을 써봅니다.

미국의 부동산은 일반인들이 먼저 집을 사고 팔 때에 부동산 중개인 혹은 변호사를 일반적으로 끼어서 거래를 하게 되어있어요.

또한 마지막 클로징 과정(집문서와 은행에서 돈이 양자간에 거래되는 순간)에서 Deed( 집문서)를 주고 받고 하는것 (타이틀 회사가 관리감독),  모기자(융자회사)를 사이에 두고 거래를 하기때문에 주마다 다르지만, 이런 복잡한 과정을 사기도 막고 검증받기 위해서
변호사가 꼭 있어야 하거나 혹은 거래 성사를 위해서 에스크로 에이전트 (Closing agent ) 가 꼭 필요하다고 합니다.

법적으로는 잘모르겠지만, 일반적인 상식에서 집거래에는 에스크로 에이전트 또는 변호사가 필요합니다.
혼자서 끝까지 거래 성사는 가능한지는 잘모르겠어요.

그런 에스크로 에이전트, 타이틀 회사 서비스 모두를 대신 소개해주고 거래를 부드럽게 성사시키위해서, 부동산 중개인이 필요한데요.

일반적인 거래는 집을 파는 사람- 셀러 중개인,  집을 사는 사람 -바이어 중개인 이렇게 중개인들을 사이에 두고 거래하기 때문에 사고 파는 집주인은 실제 누가 집을 샀는지 얼굴을 안보고 거래를 하게되어요.

중개인의 역할은 셀러 혹은 바이어 중개인마다 다르지만 집 매물로 내어 놓는 역할, 에스크로 에이전트를 포함하는 서비스, 집문서를 관리 감독 넘겨주는 타이틀 회사에 연결하는 것 등등 여러가지 역할을 포함합니다.

매물로 내어 놓을때의 중개인은:

먼저 A 라는 사람이 집을 시장에 내어 놓을때에는 MLS listing 이라고 집 매물 검색사이트에
등록을 하는데 이 과정 또한 주로 부동산 중계 업자가 합니다. 개인이 따로 이곳에 얼마를 내고
본인 집을 매물로 내어놓을 수도 있지만, 공신력있는 관리가 되는 MLS 리스팅에 내어야
다른 부동산 중계인들이 그 목록을 보고 집을 소개하고 팔고 하게되지요.

(개인들이 집을 내어놓는 경우는 Sale by owner 라고 해서 그렇게 리스팅으로 내어놓는 일은 드물지 않아요. 중개인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


레드핀 또는 부동산 검색웹사이트 회사들은 MLS listing 에서 매물정보를 가져와서,  자기네 홈페이지에 올려 놓는데요.

증권과 관련해서는,
제가 아는 몇 군데의 부동산 검색 웹페이지를 보았더니, 예전에는 트룰리아가 인기가 좋았는데 레드핀이 신생회사로 커미션을 싸게 내면서 5년 사이에 마켓이 재편된것 같아요.

Redfin.com
Trulia -> Zillow 에 합병됨, 트룰리아가 인기 한창 좋았었는데, 다시 보니 Zillow 가 합병을 했네요.
Realtor.com  -> Move,inc 에 소속으로 루피드 머독의 News media 산하의 회사가 되었네요.
Zillow.com


이중 레드핀의 특이한점은 부동산 중개인을 자체로 두고 있어요.(부동산 중개인들이 레드핀에다 적을 두는거지요.) 소비자들은 레드핀 부동산 중개인을 통해서 집을 구매할 수도 있는데요.
Redfin 중개인을 이용하면, 커미션을 리베이트해주기도 하고 레드핀이 Buyer 중개인이 될 경우는 더 적게 커미션을 떼 가기도 해요.

대신에 일반 중개인들이 손님을 데리고 집을 보여주러 다니는데(사실 레드핀과 질로우가 나온 이후로는) 중개인들이 필요없을 정도긴해요, 레드핀 부동산 중개인을 고용할 경우에는 보여주러 다니지도 않고 계약할때만 딱 나타나서 서류수속만 돕는 아주 미니멈한 서비스만 합니다.

그래서 첫 구매자의 경우는 일반적인 전통적인 중개인이 해 주는 역할들, 집의 위치, 미래 가치, 리스크 등에 대한 조언을 다 못받아서 크게 추천하지는 않지만 요즘처럼 정보가 많이 인터넷에 있고 젊은 소비자들이 시장조사를 잘 할경우는 레드핀에서 많이들 해요.그리고 가장 매력적인 점이 커미션이나 브로커 fee 를 줄여준다는 점이어서요,


참고로 커미션에 대해서,


일반인들이 집을 사고 팔때,
집주인 쪽 셀러중개인 (브로커와 세일즈 에인전트)
사는 사람 쪽 바이어중개인  (브로커와 세일즈 에이전트)

세일즈 에이전트가 경력이 쌓이면 시험치고 브로커가 될 수 있고 브로커 혼자서
집을 사고 파는 것을 독립적으로 할 수 있으나, 세일즈 에이전트는 브로커 밑에서 일해야 해요. 브로커 혼자 하는 경우는 커미션을 혼자 다 가지게 되겠지요.

집주인이 집을 팔때, 집값의 5-6% 정도의 커미션을 중개인들에게 주어야 합니다.
Seller 브로커 3%
Buyer 브로커 3% 를 통상적으로 주게되구요.

이것을 레드핀에서는 바이어쪽 집 사는 사람쪽 브로커가 될경우는 클로징 fee 리베이트라는 형식으로 사는 손님에게 리베이트도 해주고요.

파는 손님의 셀러 중개인일 경우에는 셀러 수수료로 3%가 아닌 1-1.5%만 좀 싸게 해주는 형식을 취하기도 한데요. 3% 나머지는 사는 에이전트에게 주어야하기 때문에 정해져있지요.

집 파는 셀러 입장에서는: 수수료로 4% (1 혹은 1.5% listing agent, 3% buyer's agent)
혹은 집 사는 바이어 입장에서는 레드핀으로 사면 2.5% 정도의 수수료만 내면 된다고도 해요.

더 자세한 내용이나 fee 들은 아마 여러가지 룰들이 적용되어서 요즘 부동산 중개인들이
레드핀과 상대로 경쟁을 해서 수수료를 더 적게 주는 경우도 있다고 해요.

이 때문에 전통적으로 10년전에는 6%의 거래 수수료를 늘 중개인들에게 주어야 하기때문에 늘 집 팔고 살때 부담이 컸고
부동산 중개인들이 아주 중개비를 많이 벌었는데요.

레드핀이 나온뒤로 중개비 대란이 오게된 셈이에요. 지역의 레드핀 중개인이 아닌 일반 에이전트들이
중개비를 레드핀과 비슷하거나 비슷한씩으로 깍아서 더 적게 벌고 많이 팔겠다는 에이전트들이 나오기도 하구요.

실리콘밸리 지역은 집 가격이 평균 10억이상씩 하게된 이후로 10억 집을 팔때에, 6천만원은 기본으로 중개인에게 가게되니
한 거래 성사시에 바이어 에이전트(독립 브로커일경우에) 3천만원을 집 소개 한 번 해주고 손님이랑 10번 밑으로 만나고
3천만원을 받기도 해요. (<- 제가 아는 분도 에이전트 5번도 안만났지 싶어요.)

그러니 나는 1천만원만 받아도 괜찮아 하는 에이전트들이 생기기도 했지요. 풍문으로 들었어요.-_-;; 저는 그런 에이전트 못만나서..

이상..부동산 101 수업 개요였습니다. 기억에 의존해서 적다보니 아마 틀린 내용이 있으면 알려주시면 수정할께요.
인터넷 정보는 늘 ^^100% 신뢰하시면 안됨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주식란에 댓글달다가 길어져서 여기다 적습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1-10 21:0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84 일상/생각출발일 72시간 이내 -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사태 23 소요 21/04/25 926 11
    1083 기타요즘 나오는 군대 빈찬합 관련 뉴스에 대해.. 36 윤지호 21/04/22 1987 17
    1082 IT/컴퓨터우리도 홍차넷에 xss공격을 해보자 19 ikuk 21/04/20 1451 14
    1081 의료/건강COVID-19 백신 접종 19 세상의빛 21/04/17 1529 22
    1080 정치/사회택배업계의 딜레마 19 매뉴물있뉴 21/04/16 1330 10
    1079 IT/컴퓨터<소셜 딜레마>의 주된 주장들 9 호미밭의 파스꾼 21/04/06 849 13
    1078 게임스타여캠) 안시성 14 알료사 21/04/05 1342 12
    1077 철학/종교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4 기아트윈스 21/04/02 2436 30
    1076 역사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19 아침커피 21/03/31 1288 11
    1075 일상/생각200만원으로 완성한 원룸 셀프인테리어 후기. 29 유키노처럼 21/03/28 1443 47
    1074 여행[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8 나단 21/03/27 775 18
    1073 일상/생각그냥 아이 키우는 얘기. 5 늘쩡 21/03/25 1044 18
    1072 기타그럼에도 사랑하는 너에게. 9 쉬군 21/03/22 825 34
    1071 정치/사회우간다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과 난민사유, 그리고 알려는 노력. 18 주식하는 제로스 21/03/17 1823 30
    1070 일상/생각대학원생으로서의 나, 현대의 사제로서의 나 5 샨르우르파 21/03/15 1525 14
    1069 정치/사회미래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에 대한 4개의 가설 26 이그나티우스 21/03/14 1723 17
    1068 일상/생각제조업(일부)에서의 여성차별 71 Picard 21/03/12 3010 15
    1067 요리/음식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7 쉬군 21/03/08 1051 28
    1066 일상/생각우렁각시 18 아침커피 21/03/07 1342 13
    1065 정치/사회수준이하 언론에 지친 분들을 위해 추천하는 대안언론들 19 샨르우르파 21/03/03 2492 24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1408 22
    1063 일상/생각30평대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후기 28 녹차김밥 21/02/22 2499 31
    1062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0) - 성노동에는 기쁨이 없는가? 35 소요 21/02/21 2283 18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1338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572 1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