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12/23 08:46:29
Name   거소
Subject   편향이 곧 정치

민주당과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들에서 제가 가장 많이 읽는 수사는 '상식, 정의, 자유, 평등'같은 단어들입니다.
저런 캐치프레이즈로 정권을 먹었으니 그 댓가를 치루네 싶기도 하지만서도 비판하는 이들이 정치나 사회를 다 자기 입맛대로만 소화하는 거 같아서 싫습니다.

정치는 언제나 자원을 누군가에게서 빼앗고 누군가에게 분배합니다. 그러니까 엄밀히 말하면, 내 인생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정치는 없습니다. 이걸 싫어하는 사람들, 자기가 손해봤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정치가 가진 속성을 그동안 운 좋게 못 느꼈을 뿐입니다. 그 전에는 어쩌면, 자기는 노력과 성실로 얻었다고 생각하지만 그동안 정치와 사회의 결정이 자신의 편을 들어줬을거란 상상을 해봤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사회가 완전한 모습과는 거리가 먼 미완성의 상태로 남겨져 있으면서도, 능력주의나 자유주의와 같은 사상들은 인간의 인지적 한계에 참 잘 어울리는 이념이다 보니 여러 수사를 쥐고 가장 강력한 헤게모니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이 윤리의 탈을 쓰고 상식의 탈을 연기할때면 짜증이 납니다.

정부의 인위적 개입은 증오의 대상이 명확하다는 점에서 시장에 비해 이미 한 가지 약점을 더 갖고 갑니다. 시장과 시민의 작용을 비판하는 것은 마치 허구와 같습니다. 그건 일종의 자연스러운 것들, 내지는 본능이라고 꾸밉니다. 저는 그런 것들에 단호히 반대합니다. 시장을 내버려뒀을때 가장 행복한 사람들은 그 자체로 하나의 특수한 집단입니다.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 정치가 실질적으로 손해를 준다고 생각하여, 특정 정치를 반대하는 것은 그 자체로 무척 타당한 일입니다. 그러나 그게 곧 상식이나 옳음의 위치까지 얻어야 한다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어떤 편향은 누군가에게 손해를 끼치고 누군가에게는 도움을 줍니다. '발언할 수 있는' 이들의 위치는 상대적인 위치에 있어 존중은 받을지언정 그럴 수 없는 이들의 절대적인 위치까지 넘봐선 안됩니다.

정치가 비판받을 때는 내 삶에 손해를 끼칠때이기도 하지만 내 삶이 아니라 사회 전반에 해악이 더 크다고 느낄때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고요. 지금 정부도 그 경계에 선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굵직한 이슈들이 많았고 스택이 적립되어 왔죠.

기존의 '상식'은 누군가들에게 유리한 '상식'이었습니다. 그게 꽤 다수일 수는 있죠. 그리고 그런 상식이 유지되면 사회는 그 자체로 예측가능성을 지닙니다. 예측가능성에 맞게 성실하게 살아가면 성공하는 일은 정의로워 보이지만 실제로 사회는 그런식으로 흐르지 않습니다. 그 예측가능성이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고 말하는 것은 나쁘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익은 명확하게 각자에게 다른 비율로 돌아간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것과 부딪히는 과정에서의 맘에 들지 않는 것이나 실책들, 이를테면 조국이슈나 추미애 이슈나 부동산 이슈 같은 것들이 있겠죠. 그것들에 비판이 쏟아질때도 근본적으로 바뀐 것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비판을 하는 시민들이 바로 정치의 핵심이니까요. 그렇게 흔들리면서 시도되고 좌절하고 교정되는 것이 정치이고 그 비용을 내는 것이 사회의 합의라고 생각했습니다.

무엇인가를 상식으로, 정의로운것으로 만드는 일은 헤게모니와 정치적 아젠다를 나의 것으로 만드는 일입니다. 저 역시 그런면에서 특정 집단에게 무척 편향적이고, 특정한 상식과 정의를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그렇지만 적어도 상대를 하나의 악인으로 만드는 것은 좀 주저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체로 어떤 결정들은 누군가의 악의가 쌓여서 라기보다는 각자의 최선의 이해가 악으로 물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대체 왜 그 자리에 가면, 그 상황이 되면 밖에서 보기에는 머저리같은 짓들을 하는데 주저함이 없는가. 의심은 늘 거기서 부터 시작해야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그저 초인인 누군가가 그 모든것을 타파하기를 바랍니다. 민주정이라는 특징 앞에서, 그런 것은 절대로 일어날 수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문재인이 하필이면 누구보다도 더 초인의 와꾸를 가졌기에 이 비극은 이미 예정되어 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자신의 이익을 주장하십시오. 그 편향이 곧 정치입니다. 그런데, 그 이익을 자꾸 모두의 상식과 정의로 포장하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한테는 그래서 갑자기 과거의 보수정당을 미화한답시고 온갖 근거와 사장된 이슈를 끌어오는 사람들이나, 정치인을 하나의 퓨어하고 일관된 악으로 규정하고 사태를 이해하려는 사람들 모두 정확하게 지금 비난받는 그 정치인들과 똑같은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늘 분명 사람이 바뀌었고 안그럴 사람이었는데 거기만 가면 그러고 있는 일이 누구에게든 똑같이 벌어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치에는 이익 이상의 것이 있다고, 그리고 어떤 시민들은. 혹은 다수의 시민들은 자기의 이익 이상의 무언가를 사고할 수 있다고 믿었던 20대였습니다만 지금 생각하는 것은 사익을 정의로 포장만 안해도 지구상에 유래없는 발전된 시민국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게 가능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혐오와 역겨움으로 공격하기 위해 상식과 정의를 사익에 기반해 구성하는 일에 진절머리가 나서 써 봤습니다. 그런거 없이도, 나한테 좆같은 정치에는 좆같다고 말할 수 있는게 훨씬 건강한 것 같습니다. 마찬가지로, 상대를 깔때도 어지간하면 정의니 상식이니 가지고 깔게 아니라 그냥 그 결정의 손해와 이익, 결정 과정에서의 이유를 가지고만 까야겠다고 반성도 합니다. 자본가를 악마로 만드는 편리함이 어떤식으로 사람들에게 자기 입맞에 맞춰 돌고 도는지 매우 잘 느끼게 되는 요즘입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1-03 15: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77 기타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2 기아트윈스 21/04/02 1413 26
    1076 기타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19 아침커피 21/03/31 833 10
    1075 기타200만원으로 완성한 원룸 셀프인테리어 후기. 29 유키노처럼 21/03/28 923 46
    1074 여행[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8 나단 21/03/27 539 17
    1073 일상/생각그냥 아이 키우는 얘기. 5 늘쩡 21/03/25 760 18
    1072 기타그럼에도 사랑하는 너에게. 8 쉬군 21/03/22 533 32
    1071 정치/사회우간다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과 난민사유, 그리고 알려는 노력. 18 주식하는 제로스 21/03/17 1518 29
    1070 일상/생각대학원생으로서의 나, 현대의 사제로서의 나 5 샨르우르파 21/03/15 1268 14
    1069 정치/사회미래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에 대한 4개의 가설 26 이그나티우스 21/03/14 1472 16
    1068 일상/생각제조업(일부)에서의 여성차별 71 Picard 21/03/12 2628 15
    1067 요리/음식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7 쉬군 21/03/08 885 28
    1066 일상/생각우렁각시 14 아침커피 21/03/07 1106 13
    1065 정치/사회수준이하 언론에 지친 분들을 위해 추천하는 대안언론들 18 샨르우르파 21/03/03 2162 23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1164 21
    1063 일상/생각30평대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후기 28 녹차김밥 21/02/22 2235 31
    1062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0) - 성노동에는 기쁨이 없는가? 34 소요 21/02/21 2008 18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1181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426 16
    1059 일상/생각나도 누군가에겐 금수저였구나 15 私律 21/02/06 2632 69
    1058 문학오늘부터 5월까지 덕수궁미술관에서는 20 순수한글닉 21/02/04 1554 24
    1057 일상/생각Github Codespaces의 등장. 그리고 클라우드 개발 관련 잡담. 18 ikuk 21/01/26 1935 20
    1056 IT/컴퓨터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11 Schweigen 21/01/24 1807 40
    105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4 심해냉장고 21/01/23 1588 33
    1054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5 캡틴아메리카 21/01/21 2505 23
    1053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8 사이시옷 21/01/21 1440 3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