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1/21 20:52:45
Name   캡틴아메리카
Subject   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안녕하십시까, 맥주꼰대 캡틴아메리카 인사드립니다.

이번 글은 제가 [맥주를 대함에 있어서 자기관리(?)를 위해 나름대로 정해놓은 수칙들]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대략 한 2년 전 쯤에 정했던 것 같네요.

제가 맥주만 보면 환장하여 무작정 들이붓는 사람으로 오해하는 분이 계실까봐 혹은 저의 알코올 의존증을 걱정하는 분이 혹여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실제 저는 상당히 계산적이고 철저한(까진 아니지만 ㅋㅋ) 관리를 통하여 맥주를 마시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려드리기 위함입니다. :)

물론 제가 정해놓은 이 수칙들을 반드시 다 지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특히 지인들이나 다른 사람들과 함께 마실 때는 안 지킬 때도 종종 있는 편입니다.

그래도 최대한 지켜볼려고 노력하며, [혼맥을 할 때 만큼은 거의 항상 지키는 수칙들입니다.]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1일(하루)은 밤에 마시기 시작하여 다음날 새벽까지 마시는 것도 포함됩니다.)





[첫번째. 3일 연속 마시지 않는다. 만약 이를 어길 시 최소 3일은 금주한다.]

이것은 맥주 뿐만 아니라 다른 주종을 마실 때도 적용되는 일종의 대원칙인데요. 거의 절대적으로 지키는 편입니다.

제가 가끔 탐라에 "금주 X일째"라고 쓰는 것 중 일부는 이 원칙을 어겨서 그렇읍니다. ㅋㅋㅋㅋ



[두번째. 특이 사유가 없을 땐 웬만하면 2일 연속도 마시지 않는다.]

여기서 특이 사유라 함은 아주 기쁘거나 기분 좋은 날, 혹은 반대로 완전 개빡치는 날, 또는 기념일 같은 것이 있을 때 입니다.

사실 지난 달 건강검진 이전 만해도 최대한 지키는 편이었는데, 건강검진 이후로는 2일 연속 마시는 날이 많이지긴 했읍니다. ㅋㅋㅋ

(어쩌면 제가 이러한 수칙들을 정해놓고 마시기 때문에 건강검진 결과가 좋은 것일 수도 있겠네요^^;)

다시 2일 연속 마시는 날을 좀 줄여야 하겠네요. ㅎㅎ



[세번째. 30분 동안 마시는 알코올의 양이 40ml를 초과하지 않는다.]

알코올의 양 40ml = 8%짜리 더블 IPA 500ml 한 캔

사실 8% 미만의 맥주여도 웬만하면 500ml(혹은 16온스 = 473ml) 한 캔을 30분까지 끌면서 마시는 편입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나 쿼드루펠 같은 훨씬 고도수의 맥주들은 하나 마실 때 1시간 가까이 마시네요.



[네번째. 하루 동안 마시는 알코올의 총량이 180ml를 초과하지 않는다.]

알코올의 양 180ml = 12%짜리 임페리얼 스타우트 500ml 3캔 > 5%짜리 페일 라거 500ml 7캔

사실 이것은 예전에는 기준이 160ml였는데 최근에 180ml로 상향 조정했읍니다. ㅋㅋㅋㅋㅋ

왜냐하면 제가 최근 들어서 비교시음을 많이 하려고 하는 중인데,

고도수 맥주들 비교시음을 하려고 할 때 마시기 전에 알코올 계산을 해보면 170ml까지 나오게 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ㅎㅎㅎ

그래도 너무 과하지는 않게 20ml만 올렸읍니다.

그리고 이 수칙은 하위수칙이 있읍니다.

[네번째-1. 강의가 있는 날의 전날은 기준이 120ml가 된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 하위수칙은 예전에는 꽤 자주 안 지켰던 것입니다. 특히 강의 전날 지인들을 만나거나 하면 거의 못 지켰었는데요.

대코로나 시대가 되면서 지금은 의도치 않게 거의 지키고 있네요. ㅋㅋㅋㅋ



[다섯번째. 알코올 10ml 당 1시간 동안은 운전하지 않는다.]

이것은 뭐 그냥 무조건 지키는 겁니다. 맥주 뿐만 아니라 다른 술을 마셔도 마찬가지지요.

예를 들어 하루 마실 수 있는 최대치인 알코올 180ml를 마셨다면 이후 18시간을 운전하지 않읍니다.

이 정도 마셨으면 사실상 다음 날은 아예 운전을 하지 않는다고 보시면 되요.

반대로 딱 10ml 마시고 그걸로 끝냈으면(카스나 하이트 작은 캔으로 반 캔만 마시는 정도;;;) 반드시 1시간이 지난 후에 운전을 합니다.



[여섯번째.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1온스 당(약 30ml) 최대 1000원까지만 쓴다.] (Take-Out 기준)

맥주가 보통 (특히 수입맥주) 캔으로 작은 캔은 12온스(355ml)이고 큰 캔은 16~17온스(473~500ml) 정도 되는데요.

일반적인 상황일 때는 작은 캔은 최대 12000원까지 큰 캔은 최대 16000~17000원까지 지불할 용의가 있고 그 가격을 넘어가는 맥주는 안 삽니다.

이 때 일반적인 상황이라 함은 특별하지 않은 상황에서 맥주를 즐길 때를 말해요.

특별한 상황은 기념일이나 생일 같은 평소보다 돈 좀 쓰려는 날을 말하고, 이 때를 위해서만 위에서 말한 가격을 넘어가는 비싼 맥주를 사는 편입니다.

아래 맥주들이 1온스 당 1000원이 넘어가는 고가의 맥주들입니다. 사실 이것들 말고도 비싼 맥주들 산 적은 많이 있긴 있읍니다. ㅎㅎ

      

이 기준은 Take-Out, 즉 매장에서 사와서 집에서 먹을 때의 가격 기준이고요.

당연히 매장에서 직접 맥주를 마실 때는 더 비싸니 특별히 제한을 두진 않는 편이지만 그래도 1온스 당 2000원은 안 넘어가는 맥주를 사먹는 편입니다.



[일곱번째. 일반적인 대중 맥주가 아닌 맥주를 마실 때는 (나 포함) 5인 이상 집합 금지!!!!!]

5인 이상 집합 금지라고 하니까 코로나 시대가 되어 그런 것이냐 생각하실 수 있는데 코로나 시대 이전 부터 있었던 수칙입니다. ㅎㅎㅎ

여기서 일반적인 대중 맥주라 함은 5% 안밖의 국산 대기업 맥주들(ex. 카스, 하이트, 테라, 클라우드 등)이나

편의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맥주들(ex. 하이네켄, 칭다오, 파울라너, 호가든 등)을 말합니다.

이런 맥주들이 아닌 맥주들(특히 크래프트 맥주나 수입 맥주들)은 5인 이상의 모임에서는 안 마실려고 합니다.

제가 이제 30대 중후반이 되니까 20대나 30대 초반 때에 비해 확실히 감각이 많이 떨어지더라고요.

그래서 맥주를 마실 때는 최대한 모든 감각을 맥주에만 집중해서 마시는 편입니다.

그런데 사람이 많은 모임에서는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듣고 하다보니 감각을 맥주에 집중시키는게 조금 어렵더라고요.

그래서 좋은 맥주를 지인들과 함께 마시고 싶을 때는 저 포함 4명까지만 부릅니다. (솔직히 4명도 집중하기 힘듬;;;)





여기까지가 제가 맥주를 마실 때 정해놓은 규칙들입니다.

여러분들로 한 번 이러한 룰을 정해놓고 음주를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꼭 반드시는 아니더라도 지키려고 노력하는 마음가짐 자체가 건전한 음주 문화를 만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



결론: [마! 이거시 바로 맥주와 수학의 콜라보인 거시다 이말이야!]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2-02 12:09)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2
  • 지린다
  • 동지 반갑습니다
  • 멋지네요
  • 간을 보호하면서 맛있게 마실 수 있는 좋은 법칙 같아요 ㅎ
  • 멋집니다. 이 정도는 지켜야 영웅이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680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058 16
1059 일상/생각나도 누군가에겐 금수저였구나 14 私律 21/02/06 1994 63
1058 문학오늘부터 5월까지 덕수궁미술관에서는 20 순수한글닉 21/02/04 1155 23
1057 일상/생각Github Codespaces의 등장. 그리고 클라우드 개발 관련 잡담. 18 ikuk 21/01/26 1561 20
1056 IT/컴퓨터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11 Schweigen 21/01/24 1384 40
105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4 심해냉장고 21/01/23 1249 33
1054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4 캡틴아메리카 21/01/21 2034 22
1053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8 사이시옷 21/01/21 1091 29
1052 정치/사회건설사는 무슨 일을 하는가? 13 leiru 21/01/13 1411 16
1051 정치/사회미국의 저소득층 보조, 복지 프로그램 칼웍스 5 풀잎 21/01/13 921 6
1050 일상/생각자다 말고 일어나 쓰는 이야기 7 Schweigen 21/01/05 1247 23
1049 요리/음식평생 가본 고오급 맛집들 20 그저그런 21/01/03 1860 17
1048 게임체스 글 5편 - 세기의 게임, 바비 피셔 vs 도널드 번 8 Velma Kelly 21/01/03 638 5
1047 일상/생각열아홉, 그리고 스물셋 15 우리온 21/01/01 1631 43
1046 정치/사회만국의 척척석사여 기운내라 15 아침커피 20/12/29 1762 33
1045 요리/음식(내맘대로 뽑은) 2020년 네캔만원 맥주 결산 Awards 34 캡틴아메리카 20/12/27 1675 34
1044 영화홍콩의 화양연화(2) 꿈의 시공간, 2046 간로 20/12/26 886 15
1043 일상/생각어느 택배 노동자의 한탄 14 토비 20/12/26 1850 40
1042 정치/사회편향이 곧 정치 20 거소 20/12/23 1760 33
1041 영화홍콩의 화양연화[香港的 花樣年華](1) 4 간로 20/12/18 1295 21
1040 일상/생각아이들을 싫어했던 나... 32 whenyouinRome... 20/12/15 1687 35
1039 요리/음식고구마 스프를 만들어봅시다~! 13 whenyouinRome... 20/12/13 933 14
1038 역사두 번째 기회를 주는 방탄복 6 트린 20/12/11 1330 22
1037 역사생존을 위한 패션, 군복 9 트린 20/12/10 1275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