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3/27 01:50:05
Name   나단
Subject   [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벚꽃철을 맞이한 부산. 주말쯤 벚꽃을 찍으러 떠나야지 벼르고있던 찰나 토-일 비 소식을 들어버렸지 뭐에요? 하; 흥이다 진짜...

그래서 소듕한! 금요일 연차를 쓰고! 다녀왔습니다! 목적지는 영도 동삼천!

출근시간에 알람을 맞췄다가 일어난 후 행복한 기분으로 한시간 더 자는 사치를 즐긴 후 집을 나섰습니다.



그 유명한 삼익비치 정도는 아니지만 제 본가도 벚꽃이 제법 이쁜 편이여요.



대나무랑 벚꽃이 아우러지는 아파트 입구를 지나 버스를 타고 한-----참을 갔습니다...북구에서 영도 넘모 먼 것





영도로 들어가기 전 중앙동에서 일하는 지인들을 만나 점심시간 막간을 틈타 라멘+카페서 수다타임을 가졌어요. 난 1시 넘어도 놀지롱~ 유세도 좀 떨었어요 XD

라멘은 후지라멘의 시오라멘, 커피는 와키와키 커피의 말차라떼. 둘다 나쁘지 않았어요.

그러고선 버스로 바로 동삼천까지 들어갔답니다. 밑으로 벚꽃 사진 쭉쭉 가볼께요!















날씨는 좋았지만 예상과 달리 개화가 80% 정도 진행되지않았더라구요. 부산 어지간한 곳은 만개를 한 상황이라 햇볕을 잘받는 여기도 당연히 만개를 했을거라 생각했는데 오산이였어요. 처음 진입한 순간 아 이건 좀; 지금이라도 다른 곳으로 갈까? 잠시 고민했는데 막상 뷰파인더로 보니 생각보다 티는 안나더군요. 평일이라 사람도 그리 많지않고 편하게 돌아다니며 찍을 수 있었습니다.





지친 몸을 끌고 사진도 정리할 겸 들린 영도 중턱의 카페 POT13. 추천을 받아서 간 빈티지 물품들로 꾸며둔 브런치 카페입니다. 전망도 좋고 조용한게 마음에 들었지만 정작 빵 퀄리티가 좀 기준점 이하라...; 한번 가본 걸로 만족할 수준이였어요 전.

커피와 파운드로 기운을 좀 차리고선 다시 마을버스를 타고 흰여울길로 떠났어요. 저녁이 다가오니 일몰을 찍고싶단 생각이 들었거든요.







흰여울길은 하루 이틀 온 것도 아닌데다 이미 많이 걷기도해서 바다 산책로까진 내려가지않고 대신 골목길의 소소한 풍경들을 찍는데 신경을 썼어요. 싱그러운 향이 코를 찌르는 로즈마리 군락이나 사람들이 지나가든 호들갑 떨며 사진을 찍든 아랑곳 않고 똑같은 포즈로 꿀잠자기 바쁜 냥님들 같은걸 말이죠.





그리고 들린 영도의 최애 플레이스 손목서가. 1층은 서점, 2층은 카페로 기가 막힌 일몰 뷰를 자랑하는 곳이랍니다!

달콤한 칵테일을 한잔 사들고서 창가에 앉아 일몰을 기다리는데 이게 머선일이고...? 바다 건너편 공사중인 힐스테이트 이진베이시티님? 왜 지는 해를 정면으로 가리시는거죠? ㅡㅡ;



별 수 없이 가게를 나와 살짝 옆으로 이동해 일몰 사진을 간신히 건지고선 영도를 빠져나왔어요.



남포동에서 먹은 킷사모노의 모짜렐라 멘치카츠. 몇달 전 첫 방문때 너무 마음에 들었어서 이번에 다시 방문했는데 여전히 존맛탱. 완전 추천이에요!



마지막 방문지는 국제시장 구석의 앤틱한 재즈바 겸 디저트 카페 레귤러 하우스.

아까 칵테일 한잔을 마셔서 혼술을 좀 더 즐기고 들어갈까 고민하다 그냥 무난하게 차와 디저트로 마무릴 했어요.

말렌카의 단 맛을 마르코 폴로가 잘받춰져서 좋은 조합이였답니다.

종일 걷고 찍고 하다보니 만팔천보 정도 걸었던데 집에 오니 온몸에 기운이 하나도 없어요...? 프라하서 하루 4만보 걷던게 고작 4년 전인데...?

네...결론은 이렇게 또 나이를 먹어감을 느껴가는 하루였단거지요 또르르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4-06 07:4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7
  • 안구정화
  • 안구 정화 감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77 기타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2 기아트윈스 21/04/02 1338 26
1076 기타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19 아침커피 21/03/31 807 10
1075 기타200만원으로 완성한 원룸 셀프인테리어 후기. 29 유키노처럼 21/03/28 895 46
1074 여행[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8 나단 21/03/27 533 17
1073 일상/생각그냥 아이 키우는 얘기. 5 늘쩡 21/03/25 752 18
1072 기타그럼에도 사랑하는 너에게. 8 쉬군 21/03/22 528 32
1071 정치/사회우간다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과 난민사유, 그리고 알려는 노력. 18 주식하는 제로스 21/03/17 1512 29
1070 일상/생각대학원생으로서의 나, 현대의 사제로서의 나 5 샨르우르파 21/03/15 1265 14
1069 정치/사회미래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에 대한 4개의 가설 26 이그나티우스 21/03/14 1469 16
1068 일상/생각제조업(일부)에서의 여성차별 71 Picard 21/03/12 2619 15
1067 요리/음식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7 쉬군 21/03/08 884 28
1066 일상/생각우렁각시 14 아침커피 21/03/07 1102 13
1065 정치/사회수준이하 언론에 지친 분들을 위해 추천하는 대안언론들 18 샨르우르파 21/03/03 2155 23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1163 21
1063 일상/생각30평대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후기 28 녹차김밥 21/02/22 2231 31
1062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0) - 성노동에는 기쁨이 없는가? 34 소요 21/02/21 2005 18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1180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426 16
1059 일상/생각나도 누군가에겐 금수저였구나 15 私律 21/02/06 2627 69
1058 문학오늘부터 5월까지 덕수궁미술관에서는 20 순수한글닉 21/02/04 1553 24
1057 일상/생각Github Codespaces의 등장. 그리고 클라우드 개발 관련 잡담. 18 ikuk 21/01/26 1935 20
1056 IT/컴퓨터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11 Schweigen 21/01/24 1807 40
105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4 심해냉장고 21/01/23 1584 33
1054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5 캡틴아메리카 21/01/21 2503 23
1053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8 사이시옷 21/01/21 1439 3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