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3/31 14:46:30
Name   아침커피
File #1   south_america_as_islands.jpg (623.8 KB), Download : 0
File #2   4_US_US_Mex_1830.png (544.4 KB), Download : 0
Link #1   https://geopoliticalfutures.com/why-mexico-belongs-in-north-america/
Subject   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제가 유료 구독하고 있는 Geopolitical Futures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지정학에 대한 글이 올라오는 사이트인데 가끔 많은 분들과 나누고 싶은 글들이 올라올 때가 있습니다. 마침 이번에 재미있게 읽은 글이 무료로 풀려서, 초벌로 파파고 번역기 돌린 뒤에 간단히 수정해서 글 올려봅니다. 원본 링크는 https://geopoliticalfutures.com/why-mexico-belongs-in-north-america/ 입니다.

--

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앨리슨 페디르카
2021년 3월 26일
참고: 이 기사는 원래 2016년 8월에 출판되었습니다.

국가를 올바른 지정학적 틀에 두는 것은 국가의 행동과 권력을 획득할 수 있는 잠재력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합니다. 때때로, 그러한 배치는 눈에 보이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한 문제입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멕시코인데, 표면적으로는 북아메리카와 라틴 아메리카 사이에서 왔다갔다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멕시코가 어느 범주에 속하느냐에 대한 질문은 지정학적 의미가 매우 크며, 우리는 우리의 분석적 틀을 바탕으로 멕시코를 북미의 일부로 식별합니다. 이런 식으로 바라보면, 우리는 멕시코가 얼마나 중요한지, 지역적 그리고 심지어 세계적인 강대국으로서 얼마나 많은 잠재력이 지금까지 개발되지 않아 왔는지, 그리고 그것이 장기적으로 어떻게 극적으로 변화할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멕시코를 남아메리카와 중앙아메리카 국가들과 함께 묶는 경향이 있고 이 지역을 "라틴 아메리카"라고 부릅니다. 그들은 멕시코가 이들과 식민지로서의 기원,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인구 구성, 그리고 가톨릭과 같은 문화적 요소들을 공유하기 때문에 이 그룹에 속한다고 주장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요소들이 멕시코의 국가 정체성에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우리는 멕시코의 지정학적 위치가 멕시코의 지리적 위치에 의해 더 영향을 받는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정학적 관점에서 볼 때, 라틴 아메리카는 근본적으로 다른 상황에 직면한 국가들을 하나로 묶기 때문에 좋지 않은 명칭입니다. 대신, 서반구는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로 보아야 합니다. 북아메리카는 캐나다에서 파나마까지 뻗어 있는 반면, 남아메리카는 콜롬비아에서 시작하여 아메리카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티에라 델 푸에고에서 끝나는 거대한 땅덩어리입니다.

멕시코 치아파스 주부터 파나마까지 국토가 좁아지는 것, 콜롬비아 북부의 울창한 열대림과 콜롬비아 북부의 안데스 산맥은 이 두 지역 사이를 횡단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세 가지 이유입니다. 멕시코는 미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세계 시스템에 통합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아메리카와 떨어져 있습니다. 남아메리카는 본질적으로 남반구에 있는 거대한 섬입니다. 따라서 엄밀한 지리적 관점에서 볼 때 멕시코는 북미에 확고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북미 국가들이 공유하고 있는 독특한 특징은 그들이 두 해안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멕시코는 대서양과 태평양 모두로 뚫려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유럽 시장에 대한 접근은 대서양에 대한 접근에 의해 크게 촉진되었으며, 무역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국가의 능력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수십 년 동안, 떠오르는 아시아 시장과 태평양 무역은 성장했습니다. 이중 해양 접근권을 가진 국가는 주요 교역로와 시장을 직접 이용하기 위해 더 나은 위치에 있습니다. 멕시코는 수출의 약 80%가 유럽이나 아시아 시장이 아닌 미국으로 수출되기 때문에 아직 이러한 접근 방식을 완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단지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멕시코는 이 지리적 특성을 미국, 캐나다와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남아메리카의 주요 경제국들 중 그 어느 나라도 두 해안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북미의 세 큰 나라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이러한 특징들은 지정학적으로 엄청난 결과를 초래합니다. 조지 프리드먼의 "향후 100년"에서 설명되었듯이, 지정학적 시스템의 무게중심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변합니다. 대략 500년의 시대로 측정되는 긴 주기가 있으며, 이는 구별되는 시대로 세분될 수 있습니다. 유럽의 시대는 유럽인들이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한 1492년부터 냉전이 끝난 1991년까지 일어났습니다. 이 기간 동안, 유럽의 권력은 국가 간에 순환했고, 영국, 스페인, 프랑스, 독일은 모두 다른 시대 동안 지배적인 강대국으로 특징지어졌습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면서 미국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세계 지정학적 시스템의 중심은 현재 북아메리카에 있습니다. 이 지역은 유라시아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양방향으로의 해양 접근과 비교적인 평온함이 돋보이는 지역입니다. 현재 미국은 북미와 세계의 지배적인 강대국이며, 지금의 시대를 미국 시대로 부르게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미국과 멕시코의 힘의 격차가 상당히 좁혀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미국이 자국 대륙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로 부상하는 것이 항상 보장된 것은 아니라는 점을 고려해보십시오. 1800년, 멕시코는 미국보다 훨씬 더 많은 영토를 차지했고 더 강한 군대를 가졌습니다. 18세기 후반에 절정에 달했을 때, 스페인이 지배하는 멕시코 영토는 북아메리카의 중심부로 잘 확장되었습니다. 이 지역은 미시시피 강둑에서 오늘날의 캘리포니아의 태평양 해안까지 동서로, 그리고 현재의 미국-캐나다 국경까지 북으로 뻗어 있었습니다.

200년 후, 상황은 완전히 뒤바뀌었습니다. 멕시코의 영토는 1803년 미국 대통령 토마스 제퍼슨이 서명한 루이지애나 매입으로 처음 축소되었습니다. 1836년, 텍사스 공화국이 형성되어 주요 영토에서 이탈했고, 10년 후 멕시코-미국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멕시코는 이 전쟁에서 짐으로써 그란데 강 북쪽의 영토를 잃었고, 멕시코는 이 나라의 현대적인 국경을 세웠습니다.

역사는 한 시대를 거치면서 권력은 다른 나라들 사이에서 쉽게 회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많은 인구와 자원이 풍부한 넓은 영토와 함께 북아메리카에 위치한 멕시코의 위치는 장기적으로 멕시코가 이 지역의 잠재적 강국으로 부상할 가능성을 열어줍니다. 역사는 또한 시간이 흐르면서 불가능해 보이는 것이 현실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부유한 스페인이 1500년대에 엄청난 양의 금을 수입하고 있는 동안, 300년 후가 되면 대영제국에 해가 지지 않을 것이라고 상상하는 것은 미친 것처럼 보였습니다. 마찬가지로, 1800년에, 멕시코는 북미 대륙을 지배하기 위한 결정적인 출발을 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200년 후, 상황은 완전히 뒤바뀌었습니다.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미국시대와 비슷할 "멕시코 시대"를 가능하게 할 훨씬 더 강한 멕시코에 대한 잠재력은 이 시점에서는 몇 세대 이후의 일입니다. 우리가 볼 때, 멕시코가 주요 지역 그리고 심지어 세계적인 강국으로 부상하기 위해서는 남은 세기가 걸릴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과정들은 이미 진행 중이며, 이러한 변화들이 펼쳐지는 것을 볼 수 있는 첫 번째 방법 중 하나는 멕시코의 지정학적인 동료들이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가 아니라 캐나다와 미국이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입니다. 멕시코를 북미 국가로 봄으로써, 멕시코가 지역 강국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더욱 분명해집니다. 지정학을 도구로 삼아 먼 미래를 내다볼 때 통념을 무시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점도 중요하게 일깨워줍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4-13 07:3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1
  • 평소 생각하던 바입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84 일상/생각출발일 72시간 이내 -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사태 23 소요 21/04/25 1058 11
1083 기타요즘 나오는 군대 빈찬합 관련 뉴스에 대해.. 36 윤지호 21/04/22 2102 17
1082 IT/컴퓨터우리도 홍차넷에 xss공격을 해보자 19 ikuk 21/04/20 1505 14
1081 의료/건강COVID-19 백신 접종 19 세상의빛 21/04/17 1583 22
1080 정치/사회택배업계의 딜레마 19 매뉴물있뉴 21/04/16 1401 10
1079 IT/컴퓨터<소셜 딜레마>의 주된 주장들 9 호미밭의 파스꾼 21/04/06 877 13
1078 게임스타여캠) 안시성 14 알료사 21/04/05 1379 12
1077 철학/종교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4 기아트윈스 21/04/02 2502 30
1076 역사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19 아침커피 21/03/31 1327 11
1075 일상/생각200만원으로 완성한 원룸 셀프인테리어 후기. 29 유키노처럼 21/03/28 1475 48
1074 여행[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8 나단 21/03/27 795 18
1073 일상/생각그냥 아이 키우는 얘기. 5 늘쩡 21/03/25 1068 18
1072 기타그럼에도 사랑하는 너에게. 9 쉬군 21/03/22 840 34
1071 정치/사회우간다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과 난민사유, 그리고 알려는 노력. 19 주식하는 제로스 21/03/17 1847 31
1070 일상/생각대학원생으로서의 나, 현대의 사제로서의 나 5 샨르우르파 21/03/15 1545 14
1069 정치/사회미래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에 대한 4개의 가설 26 이그나티우스 21/03/14 1744 17
1068 일상/생각제조업(일부)에서의 여성차별 71 Picard 21/03/12 3038 15
1067 요리/음식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7 쉬군 21/03/08 1065 28
1066 일상/생각우렁각시 18 아침커피 21/03/07 1359 13
1065 정치/사회수준이하 언론에 지친 분들을 위해 추천하는 대안언론들 19 샨르우르파 21/03/03 2513 24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1437 22
1063 일상/생각30평대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후기 28 녹차김밥 21/02/22 2524 31
1062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0) - 성노동에는 기쁨이 없는가? 35 소요 21/02/21 2309 18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1351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587 1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