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4/17 12:52:30
Name   세상의빛
Subject   COVID-19 백신 접종
제가 근무하는 병원에 COVID-19 직원 백신 접종을 준비하라고 연락이 온 것이 올해 초입니다. 저는 감염내과 전공은 아닙니다만 감염내과 선생님이 실제 COVID-19 환자들을 케어하느라 예방접종 업무를 주관하기 힘들다고 하셔서 제가 그 일을 맡게 되었습니다.ㅜㅜ 2월부터 준비를 시작하여 3월 중순에 실제 접종을 시작하였고 그리고 지난 주말 직원 접종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가까운 시일 내에 시민 분들께 실시할 예방 접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직원 접종을 준비하고 실시하며 겪었던 일들을 몇 자 적어볼까 합니다.

1. 어떤 회사 백신이 들어온대?
병원에 근무하는 사람들도 관심사는 비슷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냐 Pfizer냐 접종이 끝난 지금은 두 놈이 거기서 거기다라는 공감대가 생겼지만 처음에는 어떤 회사의 백신이 들어올지 알 수 없었기에 많은 직원들이 Pfizer의 백신이 들어오길 바랬습니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로 접종을 받은 분들이 발열, 심한 근육통 등을 호소한 것을 보고 들어서인지 Pfizer가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순진한 생각을 했죠.

2. 접종 일정
결국 두 회사 모두 들어오는 것으로 되었고 환자와 접촉율이 높은 직종은 Pfizer, 낮은 직종은 아스트라제네카로 맞으라는 지침도 같이 하달이 되었습니다. 그 때까지 나온 데이터로는 두 회사 백신이 효과나 부작용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있다고 말하기는 어려웠기에 걍 랜덤하게 배정해도 상관없다는 생각으로 건의했으나... ㅠㅠ 괜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된 직원들이 불안감이나 불만을 가질까 걱정이 들더군요.

3. 강렬한 선빵의 AZ, 후속타가 매운 Pfizer
두 회사 모두 2회 접종을 합니다. 일반적인 백신들과는 다르게 COVID-19 백신은 접종 후 불편함이 큰 편이기에 접종 후 발열이나 근육통에 대처하기 위해 타이레놀 4T를 같이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먼저 접종을 실시했던 타 병원과 얼마나 유사한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긴 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차 접종 실시 후 결근율 30% 정도 나왔습니다. 발열, 근육통이 주된 부작용이었고 다행이 아나필락시스나, 중증 두드러기 등 심한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발열과 근육통이 심했다는 거지요. 체온이 보통 38도 이상... 심했던 분들은 39도 이상도 상승하였습니다. 근육통은 팔이 올라가지 않으면 진료를 보러오라고 했었는데 팔이 올라가지 않을 정도로 심한 근육통을 호소하신 분들도 꽤 있었습니다. 일부는 연조직염이 생겨서 항생제 치료를 했던 분들도 있었죠. Pfizer 접종의 경우는 1차는 스무스했습니다. 한 분이 접종 후 혈압이 상승하는 부작용이  있어서 입원까지 했던 것을 제외하면요. 2차 때는 결근율이 30% 정도 되었습니다. 당장 저부터 결근... 접종 후 2일간 심한 발열로 고생했습니다. 39.2도까지 체온이 오르긴했는데 몇 시간 지나면 좋아진다는 것을 알고 있어도 힘들긴 하더군요. 동료 의사는 근육통이 매우 심했었는데 대상포진 걸렸을 때보다 더 아프다고 했습니다. 지금이 판데믹 상황이라 이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는 것이지 만약 인플루엔자 접종 후 이런 반응이라면 맞을 사람이 많이 줄겠구나 싶었습니다.

4. 신기술의 체험.
의약품 중 백신은 가장 보수적(?)입니다.  환자가 아닌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임상시험기간도 길고 부작용에 대해서도 엄격한 편입니다. 하지만 COVID-19 판데믹 상황에서는 기존의 방법대로 할 수가 없었죠. 백신을 개발하는 기술도 백신을 평가하는 임상시험도 백신의 부작용을 평가하는 방법도 새로운 것들이 많이 도입되었습니다.  접종 후 이상반응도 기존의 백신과는 전혀 다르다는 것도 몸으로 느꼈... 흑흑

5. 향후 할일들
접종 후 이상반응이 다양하지만, 백신의 효능은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저는 접종 전후로 항체 검사를 실시했는데 1차 접종 후 10일 뒤에 검사를 받으니 항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물론 항체 양성이 되었다고 해서 100% 감염을 예방할 수는 없지만, 현재 지지부진한 접종률을 더 빨리 끌어올려야 합니다. 백신의 확보를 적극적으로 더 많이 해야하고 접종을 실시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더 늘려야 합니다. 이 문제에 대해 정부를 질책하기도 했지만 응원도 강하게 하고 있습니다. 부디 많은 분들이 접종을 받으셔서 코로나 바이러스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들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4-26 17:4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2
  • 누구나 궁금한 내용. 깔끔한 내용. 유려한 필력
  • 백신 접종 후기를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게시판에 등록된 세상의빛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84 일상/생각출발일 72시간 이내 -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사태 23 소요 21/04/25 1058 11
1083 기타요즘 나오는 군대 빈찬합 관련 뉴스에 대해.. 36 윤지호 21/04/22 2111 17
1082 IT/컴퓨터우리도 홍차넷에 xss공격을 해보자 19 ikuk 21/04/20 1506 14
1081 의료/건강COVID-19 백신 접종 19 세상의빛 21/04/17 1583 22
1080 정치/사회택배업계의 딜레마 19 매뉴물있뉴 21/04/16 1401 10
1079 IT/컴퓨터<소셜 딜레마>의 주된 주장들 9 호미밭의 파스꾼 21/04/06 877 13
1078 게임스타여캠) 안시성 14 알료사 21/04/05 1379 12
1077 철학/종교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4 기아트윈스 21/04/02 2502 30
1076 역사왜 멕시코는 북아메리카에 속하는가? 19 아침커피 21/03/31 1328 11
1075 일상/생각200만원으로 완성한 원룸 셀프인테리어 후기. 29 유키노처럼 21/03/28 1476 48
1074 여행[사진多]한나절 벚꽃 여행기 8 나단 21/03/27 796 18
1073 일상/생각그냥 아이 키우는 얘기. 5 늘쩡 21/03/25 1069 18
1072 기타그럼에도 사랑하는 너에게. 9 쉬군 21/03/22 841 34
1071 정치/사회우간다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과 난민사유, 그리고 알려는 노력. 19 주식하는 제로스 21/03/17 1847 31
1070 일상/생각대학원생으로서의 나, 현대의 사제로서의 나 5 샨르우르파 21/03/15 1545 14
1069 정치/사회미래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에 대한 4개의 가설 26 이그나티우스 21/03/14 1744 17
1068 일상/생각제조업(일부)에서의 여성차별 71 Picard 21/03/12 3038 15
1067 요리/음식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7 쉬군 21/03/08 1065 28
1066 일상/생각우렁각시 18 아침커피 21/03/07 1359 13
1065 정치/사회수준이하 언론에 지친 분들을 위해 추천하는 대안언론들 19 샨르우르파 21/03/03 2513 24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1437 22
1063 일상/생각30평대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후기 28 녹차김밥 21/02/22 2524 31
1062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0) - 성노동에는 기쁨이 없는가? 35 소요 21/02/21 2309 18
1061 정치/사회일용근로자 월가동일수 기준 축소에 반대한다 7 주식하는 제로스 21/02/16 1351 19
1060 여행1박 2일 서울 방문 단상. 17 whenyouinRome... 21/02/12 1587 1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